비스무트 바나다테 옐로우 Bismuth vanadate yellow

멜로디 박展 / Melody Park / painting   2021_0331 ▶ 2021_0414 / 일요일 휴관

멜로디박_도착한적 없는 여행(A Journey Which Never Arrives)_ 캔버스에 유채, 펜슬_140×150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918c | 멜로디 박展으로 갑니다.

멜로디 박 홈페이지_www.melodypark.london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기획 / h contemporary gallery

관람시간 / 10:30am~06:30pm / 일요일 휴관

에이치 컨템포러리갤러리 H Contemporary Gallery 경기도 성남시 운중로125번길 3-8 Tel. +82.(0)31.703.7772 www.hcontemporary.com

H contemporary gallery는 일상에서 매일 마주치는 다채로운 색들을 작가 고유의 즉흥적 감각으로 풀어내는 멜로디박의 개인전 『비스무트 바나다테 옐로우; Bismuth vanadate yellow』를 2021년 3월 31일부터 4월 14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전시 제목과 같이 차갑고 시원하지만 깊이감이 느껴지는 옐로우 칼라의 유화 물감 피그먼트인'비스무트 바나나테 옐로우 Bismuth Vanadate Yellow)'로 작업한 신작들을 선보인다.

멜로디박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91×100cm_2021

그동안 멜로디박은 작가 개인의 일상에서 마주하는 순간적 다양한 것들의 색에 대한 관심으로 시작해, 이를 무심코 지나치지 않고 관찰, 탐구하며 멜로디박 고유의 감각으로 회화화하여 작업해왔다. 또한 평면 작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오브제를 이용해 새로운 회화적 형식을 실험하고 확장시켜 현대적인 국내 젊은 추상작가로서의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

멜로디박_Palm trees_캔버스에 유채_91×110cm_2020

이번 전시에서 멜로디박은 '비스무스(Bismuth)'와 '바나다테(Vanadate)'라는 두 금속 산화물이 섞인 포스트 모던 피그먼트를 대표하는'비스무트 바나나테 옐로우(Bismuth Vanadate Yellow)'에 주목한다. 이 피그먼트는 19세기부터 화가들에게 사랑 받았던 카드뮴(cadmium) 옐로우의 환경적, 중금속 이슈의 단점은 보완하면서 불투명성과 높은 채도의 장점은 그대로 가져 포스트모던 컬러로 주목 받고 있다.

멜로디박_Orange sunset_캔버스에 유채_91×110cm_2020

멜로디박은 이번 전시에서 비스무스 바나다테의 색처럼 밝고 리드미컬하지만 깊고 무게감이 느껴지는 색조들로 시각적인 역동성과 존재감을 나타내며 작가의 내면세계를 투명하게 전달하기로 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멜로디박이 불완전한 서사, 미지 세계의 교차로 한가운데에 서 있는 듯하거나, 어떠한 결론 도출이 불가능한 현재의 상황을 이성이 아닌 감성적 영역에 집중하여 평면 안에 담아낸다. 이는 2020년 멜로디박에게 닥친 팬데믹 상황과 동시에 약의 부작용으로 인한 우울증을 겪으며 찾아온 정신적 위기가 반복적이고 무기력한, 무의식의 일상에 대한 현실에 대한 결핍을 전환시키고자 빛나고 활기찬 색을 찾게 되었는데, 이것은 「도착한 적 없는 여행, 2020」에서 카드뮴 레드나 코발트 블루와 같은 채도 높고 강렬한 색조를 포착할 수 있는 것처럼, 작가가 가진 감정을 심미적 위안으로 풀어내기에 이러한 색채는 주요한 역할로 작용함을 보여준다. 마치 헤르만 헤세의 '클링조어의 마지막 여름'에서 화가 클링조어가 정신적, 내면적으로 약화된 극적인 상황에서 마지막 여름을 보내며 카드뮴 옐로우, 카드뮴 레드, 코발트 바이올렛과 같은 찬란한 색을 통해 현상 세계의 형식들을 자유롭게 해석한, 기이하고도 빛나는, 그러면서도 고요하고 꿈같은 그림을 그리며 고통을 감내하고 승화시켰던 것처럼 말이다.

멜로디박_Colour researcher_ 비스무트바나다테 옐로우 레몬 피그먼트등_가변설치_2021

멜로디박의 작업은 작가가 만든 고유의 색과 실험적인 물성, 텍스처를 섬세하고 예민하게 바라보고, 캔버스 위에 색으로 겹겹이 쌓인 레이어들의 조합으로 그 의미가 더해져 깊이감 있는 회화를 만들어내는데, 주로 커다란 평 붓을 사용하거나 아무런 도구의 도움 없이 자신의 손과 같은 신체를 사용하여 평면 위 표현 과정에서 즉흥적인 순간의 우연적 효과(Unexpected happen)를 추구하기도 하며 자유로운 회화적 표현으로 구현되어진다. 순수하지만 과감하며, 형식이 없는 브러시 스트로크, 그리고 각자 주인공이라 뽐내는 색들은 깊은 관계를 맺고 서로 적절하게 중첩되어 자리를 잡고선 멜로디박만의 아이덴티티의 본질을 평면 위로 드러낸다.

멜로디박_Colour researcher_ 비스무트바나다테 옐로우 피그먼트 레몬 등_가변설치_2021_부분

멜로디박은 이번 전시를 통해 채도 명도가 높은 색이 주는 본능적 에너지, 쾌감 그리고 순수한 감각에 작가의 정신적 사유를 반영함으로써 타자와 작가 내면의 지점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또한, 관람자로 하여금 내면의 고요한 파동을 불러일으켜 작업들이 더욱 가치 있게 발현되길 희망함과 동시에 작가 특유의 현대적이면서도 순수한 회화성이 이번 전시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되기를 기대한다. ■ 김경현

멜로디박_Colour researcher_ 비스무트바나다테 옐로우 피그먼트 레몬 등_가변설치_2021_부분

From the 31st of March until the 14th of April, H Contemporary Gallery open Bismuth Vandate Yellow, exhibition of work by Melody Park in which the colours that we encounter in our everyday lives are unravelled through the artist's unique sense of improvisation. This exhibition presents new works using Bismuth Vanadate Yellow, a yellow oil paint pigment which is cold and cool like the title of the exhibition, but which arouses deep feelings. Melody Park developed an interest in the colours of the varied and fleeting things she encountered in her everyday life over time and observed and researched them without subconsciously going overboard, and she created her works by pictorialising them through her unique senses. ● Furthermore, she is expanding her horizons as a young, contemporary, abstract artist by creating her own new experimental shapes in installations which use various objets to expand and connect with two-dimensional works. ● In this exhibition, Melody Park focuses on 'Bismuth Vanadate Yellow', a representation of the post-modern pigment which is a mix of two metal oxides, bismuth and vanadate. This pigment is being noticed as a post-modern colour which has the advantages of opacity and high chroma and saturation while also addressing the negative environmental and heavy metal issues of Cadmium Yellow, which has been popular with artists since the 19th century. ● In this exhibition, the artist intends to show visual dynamicity and presence through tones which are bright and rhythmical yet have depth and weight like the colour of Bismuth Vanadate, as well as to clearly convey her inner world. In particular, this exhibition expresses on the canvas the feeling of standing in the middle of the intersection between the artist's narrative and an unknown world or of focusing on emotions over rationality in the current situation in which it is impossible to make a decision. In 2020, the artist suffered from depression as a side effect of medication at the same time as the pandemic approached, and in an attempt to change the lack of reality in her lethargic, unconscious daily life wherein her mental crisis was repeated over and over, she searched for bright and lively colours. Working with such strong and highly saturated hues had a key role in helping the artist to work out her depression through aesthetic comfort, as can be sensed in the use of Cadmium Red and Cobalt Blue in her 2020 work, A Journey Which Never Arrives. It is just like the painter Klingsore in Hermann Hesse's Klingsore's Last Summer, who spends his last summer in a mentally and internally weakened dramatic state, enduring and transforming his pain by drawing a picture which is calm and dreamlike while also being eccentric and bright, and in which the forms of the current world are freely interpreted through vivid colours such as Cadmium Yellow, Cadmium Red, and Cobalt Violet. ● Melody Park's work delicately and sensitively looks at the colour, texture, and unique properties of the oil paints which are used, and this meaning is intensified and a painting of depth is created through the combination of layers atop the canvas. By using mainly large, flat brushes or parts of her own body, such as her hands, without the help of any tools, unexpected effects of improvised moments are sought after during the process of expression, and they become formed through free artistic expressions. Deep ties are created between the pure but daring, formless brush strokes and the haughty colours, each of which see themself as the protagonist. They each find their place by being properly superimposed on top of one another, and thus Melody Park's unique identity is revealed on the canvas' surface. ● In this exhibition, Melody Park wants to share the points of her inner self with others by reflecting her spiritual thoughts into the instinctual energy, pleasure, and pure feelings given by highly saturated colours. Furthermore, it is expected that this exhibition will reveal Melody Park's hope that the value of artworks which involve a wave of inner calm in the audience will be seen and will also reveal the artist's pure and own particular style of contemporary artistry. ■ Kyunghyun Kim

Vol.20210331f | 멜로디 박展 / Melody Park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