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시야

전재연展 / JEONJAEYEON / 田才娟 / painting   2021_0407 ▶ 2021_0412

전재연_아른아른 1_종이에 백토, 아크릴채색, 수채_130.3×130.3cm_2021

초대일시 / 2021_0407_수요일_06:00pm

동덕여자대학교 회화학과 전재연 석사학위 청구展

관람시간 / 10:00am~06:00pm

동덕아트갤러리 DONGDUK ART GALLERY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68 동덕빌딩 B1 C홀 Tel. +82.(0)2.732.6458 www.gallerydongduk.com

내가 느끼는 불안을 사람, 공간의 모습을 통해 표현한다. 일상 속에서 특정되지 않은 상황들에 나타나 눈앞의 사물, 사람, 공간까지 영향을 미치고, 나아가 내 시야를 지배하며 푸른 공간이 된다.

전재연_옹기종기_종이에 백토, 아크릴채색, 수채_130.3×162.2cm_2020

푸른색은 무의식이다. 사람들이 느끼는 불안함, 초조함, 걱정과 같은 것들은 무의식 속 강박에서 오는 것이며, 보통의 일상과 같은 상황에서 언제나 불안을 일으킨다.

전재연_커튼_종이에 백토, 아크릴채색, 수채_130.3×162.2cm_2020

푸른색은 공상이다. 일상 속에서 다가오는 이유 없는 불안함과 그에 관한 끊임없는 생각이 지속된다.

전재연_마당 세계 2_종이에 백토, 아크릴채색, 수채_116.8×91cm_2020

푸른색은 예속이다. 무의식 속 강박이 일상 속 상황들에 나타나 눈앞의 사물, 사람, 공간까지 영향을 미치며 시야를 지배한다. ● 불안에 지배당한 시야는 좁다. 감정의 변화에 시야에도 변화가 생기며 그 불안의 끝을 볼 때까지 지속된다.

전재연_생각 중이야_종이에 백토, 아크릴채색, 수채_162.2×97cm_2021

푸른색은 비현실이다. 마치 파란색 필터를 씌운 것처럼 푸르게 표현된 그림은 마치 다른 세계 같다. 일상 속 사진을 사용했지만, 현실에는 존재할 수 없는 비현실적인 모습이다. ● 푸른 공간은 무의식 속 강박에 의해 보게 되는 비현실적인 공상 세계, 즉 불안의 세계다. ■ 전재연

Vol.20210407d | 전재연展 / JEONJAEYEON / 田才娟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