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ong for the Unseen 눈 먼 자를 위한 노래

이채은展 / CHAEEUNRHEE / 李彩銀 / painting   2021_0408 ▶ 2021_0515 / 일요일 휴관

이채은_팔의 무게 The Weight of an Arm_리넨에 유채_145.4×112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620e | 이채은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 토요일_12:00pm~06:00pm / 일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마포구 동교로27길 54(연남동 566-55번지) Tel. +82.(0)70.4895.1031 www.chapterii.org

A Song for the Unseen ● 챕터투는 4월 8일부터 5월 15일까지 연남동 전시 공간에서 이채은(Chae Eun Rhee, b.1979)의 개인전, 『눈 먼 자를 위한 노래(A Song for the Unseen)』를 개최한다. 과감한 원색의 화면에 특정한 사회적 상황과 역할에 놓여진 인물들을 배열하여 상상과 현실의 영역을 자유롭게 아우르는 시사성 있는 화풍을 선보여 오던 이채은 작가가, 작년 네덜란드의 레지던시 과정(라익스아카데미)과 미술관 개인전(EENWERK)을 성료 후 귀국하여 그 간 준비한 신작을 선보이는 전시이다. ● 이채은의 작품은 자신이 살고 경험하며 노출되어 있는 동시대의 사회적 현상과 구성원들 간의 역학 관계의 회화적 반영에서 출발한다. 작가가 동시대의 영향권 안에서 창작 활동의 동력을 흡수하고 작품으로 표출하는 방식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해 볼 수 있는데, 하나는 그러한 영향력 안에서의 내면을 솔직하게 드러내는 방식과, 보다 객관적인 관찰자적 관점에서 사건과 이미지들을 큐레이션하여 선별적으로 등장시키고 배치하는 방식이다. 이채은은 후자의 성격으로 볼 수 있는데, 창작의 영역에서 즉흥성이 가지는 놀라운 효과를 최대한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사전에 화면을 세심하게 구획하고 대상을 위치시킨다. 문학에서 '르포르타쥬(reportage)'가 어떠한 사건에 대해 필자의 배경 지식과 식견이 팩트와 함께 어우러져 기술되는 장르라면, 이채은은 회화의 영역에서 이와 유사한 효과를 자아내고 있다. 현란한 화면 구성에 현혹되지 않고 찬찬히 살펴본다면 작가가 애초에 염두에 두었던 스포트라이트는 몇몇 지점에 고정되어 있으며, 거기에 내러티브들이 도사리고 있음을 알아챌 수 있다.

이채은_눈 먼 자를 위한 노래 II A Song for the Unseen II_리넨에 유채_162×260cm_2021

화면에 이미지를 가득 담는 올 오버(all over) 구성은 이채은의 근작에서 두드러지는 부분이다. 행위에 몰입되어 있는 인물들과 제복이 등장하는 장면들은 관람자에게 미디어의 보도 사진을 접할 때와 유사한 감정을 불러일으키고 전달하고자 하는 함의에 대해 골몰하도록 한다. 대부분의 보도 사진이 한 화면에 이벤트의 특징적인 요소를 자극적으로 담는 점을 감안할 때, 이러한 전면 구성은 작품의 주제가 시사성에 기인한 점을 환기시킨다. 동시에, 이채은의 작품은 정보의 전달 매개로서 비대칭적으로 설계되어 있다. 일상 영역 밖의 상징과 이미지들이 담긴 화면은 특정한 집단에 속해 있거나, 관련 지식의 유무에 따라 각기 다른 감상을 주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눈 먼 자를 위한 노래 II」(2020)에는 피터 브뤼겔(Pieter Bruegel)의 「장님을 인도하는 장님(The Parable of the Blind Leading the Blind)」(1568)이 차용되었고, 무지개우산, 나무심는 사람들, 진료소와 바리케이트, 숫자 73 등이 산재하여 있는데, 이는 중세 바니타스(Vanitas)의 구성적 요소인 정물들의 상징과 연계해서 작품이 의미하는 바가 각기 다르게 읽혀 질 가능성을 내포한다. ● 강렬한 원색과 그와 대비되는 어둡고 흐릿한 배경의 연출은 구상의 포화를 누그러뜨리고 작가의 중심적 의도를 드러내는 방식이기도 하다. 원색의 거침 없는 발현은 전체 화면에 생기와 즉흥성을 배가시킨다. 이러한 생기는 작가가 취사 선택한 휘발성 있는 주제들이, 즉각적으로 발화하고 번져가다 곧 다른 이슈에 묻혀 버리거나 전복될 것 같은 아슬함을 품고 있다. 소방 호스에서 뿜어져 나오는 물, 맹렬히 타오르는 화염, 부산히 떠 다니는 새떼, 동작에 심취한 각양 각색의 인물의 "지금, 여기"는 곧 종료될 것이고, 세상은 또 다른 돌발적 사건과 도그마에 삼켜질지 모른다. 이번 전시는, 이러한 도래하지 않은 미래에 작가가 우리에게 던질 도발적인 질문들의 실마리를 가늠해 보는 흥미로운 기회이기도 하다. ● 이채은은 시카고 예술대학(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에서 서양화과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최근 암스테르담 EENWERK(2020), 송은아트큐브(2019)에서 개인전을 개최한 작가는 서울시립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2021), 암스테르담 라익스아카데미(Rijksakademie, 2020), 버몬트 스튜디오 센터(Vermont Studio Center, 2015) 등 국내외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활발히 참여해왔다. 또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2019), 야도 레지던시 프로그램(Yaddo Residency Program, 2016), 밀턴 에이버리(Milton Avery Foundation, 2015) 등 펠로우쉽에 선정되며 유망 작가로서 입지를 굳혀왔다.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인천문화재단 미술은행, 네덜란드 뮤지엄 데 푼다치(Museum De Fundatie), 위트레흐트 센트럴 뮤지엄(Centraal Museum Utrecht, 2021 예정)에 소장돼있다. ■ 챕터투

이채은_눈 먼 자를 위한 노래展_챕터투_2021
이채은_눈 먼 자를 위한 노래展_챕터투_2021
이채은_눈 먼 자를 위한 노래展_챕터투_2021
이채은_눈 먼 자를 위한 노래展_챕터투_2021
이채은_눈 먼 자를 위한 노래展_챕터투_2021
이채은_눈 먼 자를 위한 노래展_챕터투_2021

A Song for the Unseen ● Chapter II is pleased to announce, A Song for the Unseen, a solo exhibition by Chae Eun Rhee (b.1979) from 8th April to 15th May in Yeonnam-dong, Seoul. This exhibition presents new achievement by Chae Eun Rhee, who has developed her authentic topical painting style embracing both imaginative and realistic realms by juxtaposing figures in situations related to specific social issues on a surface of bold primary colors, after her successful completion of the residency program at Rijksakademie in Netherland and her solo museum exhibition at EENWERK. ● Chae Eun Rhee's practice is initiated by applying figurative reflections to dynamics between members of contemporary society and social phenomena she has experienced and been affected by. The main approaches for the artists to absorb multiple motifs for creation within the scope of the contemporary era's influence can be divided in two directions: one is revealing the sincere internal responses under the impact and another is taking a more objective observer's point of view by selectively exposing and arraying certain events and images through a curatorial methodology. Chae Eun Rhee adopts the latter as she carefully measures off the given plane beforehand and deploys targets on it without damaging the profound effect of improvisation in the field of creation. 'Reportage' often refers to a literary genre combining the factual incident reports and the writer's knowledge and insight into them and Rhee attempts to produce a similar effect in her paintings. When viewers manage to avoid being distracted by the dazzling composition of her paintings and have enough time to appreciate them closely, they would realize that some spotlights the artist intentionally implanted are fixed on several particular spots and hidden narratives lurk in these areas. ● The All-over painting style, the non-differential treatment of the surface of two-dimensional works of art, is noticeable in her recent series. The scenes depicting people preoccupied with their actions and the appearance of uniforms evoke a certain sensation similar to emotion emerging when we encounter press photographs produced by the media and they lead us to deeply contemplate their implications. In consideration of the majority of the news photographs underlining controversial features of the events, the all-over composition reminds us that the subjects of Rhee's paintings stem from current issues. At the same time, her practice, as a medium delivering information, has an asymmetric structure; because either some paintings whose symbols and images situate outside the ordinary are easily included in specific groups or there is a possibility of interpreting the paintings differently depending on the related knowledge. For example, in the case of 「A Song for the Unseen II」(2020), Rhee refers to 「The Parable of the Blind Leading the Blind」(1568) by Pieter Bruegel; several scattered elements of the painting—the rainbow-pattern umbrella, the people planting a tree, the mobile clinic and the barricade and the number 73—convey a potential of understanding the work variously in association with symbolic meanings of still-life components of the medieval Vanitas. ● On the contrary to the intense primary colors, the dark and overcast background of her paintings lessens the saturation of a figurative tendency and discloses the artist's original intention. The feisty manifestation of the primary colors increases the degree of vitality and spontaneity over the entire surface. The liveliness contains precariousness as though the ephemeral themes Rhee has chosen seemed to be on the brink of being covered and overturned by a new issue after their instant ignition and diffusion. "Now and here" of the sprouting water from the fire hose, the rage of the flame, the flock of birds busily wandering and the diverse people indulging in their movements will terminate soon and the world will be swallowed by other occurrences and dogmas. Thus, this exhibition will provide an intriguing opportunity to reflect upon a clue for solving challenging questions addressed by the artist of the future which has not arrived yet. ● Chae Eun Rhee completed an MFA in Painting and Drawing at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Her practice has been featured in solo exhibitions at SongEun Art Cube(2019), Seoul and recently at EENWERK(2020), Amsterdam. She was a selected artist at several local and abroad residency programs including SEMA Nanji Residency(2021), Rijksakademie(2020) and Vermont Studio Center(2015); also, she was a recipient of fellowships at Asia Culture Center(2019), Yaddo Residency Program(2016) and Milton Avery Foundation(2015). Rhee's paintings are included in multiple prestigious establishments such as MMCA Artbank, Incheon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Museum De Fundatie and Central Museum Utrecht(Upcoming, 2021). ■ CHAPTERⅡ

Vol.20210408h | 이채은展 / CHAEEUNRHEE / 李彩銀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