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개의 바람 Thousand winds

정진숙展 / JUNGJINSOOK / 鄭眞淑 / painting   2021_0504 ▶ 2021_0605

정진숙_Thousand winds Ⅳ_템페라_60×90×2cm_2020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5:00pm

2021_0504 ▶ 2021_0509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주말_10:00am~07:00pm

갤러리 더플럭스 & 더플로우 gallery the FLUX & the FLOW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28(안국동 63-1번지) 2층 Tel. +82.(0)2.3663.7537 thefluxtheflow.com

2021_0524 ▶ 2021_0605 관람시간 / 10:00am~05:00pm

북한강 갤러리 BUKHANGANG GALLERY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북한강로 777 Tel. +82.(0)31.771.0763

천 개의 바람, 그 흔적으로부터 들려오는 소리에 대하여 ● 바람은 셀 수도, 볼 수도 없는 대상임에도 이번 전시는 '천 개의 바람'이라는 추상적이며 상징적인 주제로 시작하고 되고 있다. 물론 그렇기에 작가가 그려낸 것은 보이지 않는 바람이 아니라 바람의 흔적들이다. 이 바람의 흔적들은 나무의 흔들림이나 비바람의 형태로 표현되고 있는데 특히 저채도의 어두움 속 풍경으로 그려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작가가 그림으로 표현해 낸 것은 평온하고 따듯한 봄날의 실바람이나 여름날 고목나무 밑의 산들바람에서 느껴지는 흔적들이 아니라 대부분 폭풍우가 오기 전 어디선가 강하게 불어오는 바람처럼 세찬 바람과 같은 것의 흔적들이다. 정진숙 작가가 이번 전시를 통해 보여주고 있는 작업에는 이처럼 무겁고 어두운 느낌과 함께 세차고 강한 바람이 불 때의 차갑고 시린 감각을 떠올리게 하는 미묘한 느낌들이 담겨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 작가는 이러한 바람을 한두 번이 아니라 천 번을 헤아릴 정도로 수없이 맞게 되었던 경험이 있었던 것 같다. 이 경험은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그에게 닥쳐왔던 깊이 아팠던 경험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의 작가노트에서는 작가가 이 아픔을 나비의 죽음 승화시켜 표현하였던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어쩌면 친근했던 주변의 어떤 이를 떠나 보낸 것과 같은 깊은 아픔의 경험과 관련되어 있을 것 같다는 추측을 하게 만든다. 혹은 이는 세월호 사건처럼 작가가 살아가고 있는 삶에 영향을 주게 된 동시대적 사건을 떠올리는 가운데 작가 스스로 생명의 죽음을, 그리고 아픔을 동일시 하면서 생긴 정서적 경험과 관련된 것일 수도 있다. 정진숙 작가의 작업에는 이렇게 직간접적 관계를 맺고 있었던 어떤 이 혹은 어떤 이들의 죽음 혹은 아픔에 대한 이야기가 깊이 새겨져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정진숙_Thousand winds Ⅴ_템페라_60×90×2cm_2021
정진숙_Thousand winds Ⅶ_템페라_60×234×2cm_2021
정진숙_The song of wind Ⅱ_템페라_30×30×2cm_2020
정진숙_The song of wind Ⅲ_템페라_30×30×2cm_2020

정진숙 작가는 작가 인터뷰에서 작업을 해나가는 가운데 바람을 표현함으로써 내면의 대화를 그려내고자 하였다고 한다. 결국 작가에게는 작업 하는 것이 깊은 아픔의 근원이었던 생명과 관계를 잃어버리게 된 상황에 대해 내적으로 애도하는 마음을 드러내는 행위가 될 수 있었던 것이며 동시에 그 상황에 대해 거리 두기를 하여 그 상황 자체에 매몰되지 않고 더 넓은 시점에서 바라보는 것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토대가 될 수 있었던 것이다. 작가는 이러한 방식으로 내면의 대화, 내면의 이야기들을 바깥 세상에 표현하고 소통할 수 있다고 보았던 것 같다. 눈에 보이지도 손에 잡을 수도 없는 세상으로 떠나 보낸 이로부터 들려오는 소리가 이와 마찬가지로 눈에 보이지 않고 손에 잡을 수 없는 바람에 그리고 그 흔적 가운데 담을 수 있다고 보았던 것이다. 그러므로 정진숙 작가의 '천 개의 바람'을 감상하는 것은 그가 그려낸 흔적들로부터 거기에 담겨 있는 소리를 들어보는 것으로부터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혹시 어떠한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면 무겁고 차가운 느낌의 세찬 바람에 대해 깊이 느껴보는 시간을 갖는 것으로부터 다시 감상을 시작해 보기를 권하고자 한다. ■ 이승훈

Vol.20210504f | 정진숙展 / JUNGJINSOOK / 鄭眞淑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