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thing Songs from an Alien

강민숙展 / KANGMINSOOK / 姜旻淑 / installation.sound   2021_0513 ▶ 2021_0616 / 주말,공휴일 휴관

강민숙_Soothing Songs from an Alien展_송은 아트큐브_2021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송은 아트큐브는 젊고 유능한 작가들의 전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재)송은문화재단에서 설립한 비영리 전시공간입니다.

주최 / 재단법인 송은문화재단 후원 / Stroom Den Haag

관람시간 / 09:00am~06:30pm / 주말,공휴일 휴관

송은 아트큐브 SongEun ArtCube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421 (대치동 947-7번지) 삼탄빌딩 1층 Tel. +82.(0)2.3448.0100 www.songeunartspace.org

주변에서 우연의 계기로 만난 사람, 사물의 이야기를 들여다보는 작가 강민숙이 주목해온 대상은 경제적 가치를 상실했거나 거기에서 멀어진 것이었다. 테이블 램프를 사기 위해 방문한 빈티지 가게 주인, 작은 바에서 컵을 수거하던 가족 없는 노인의 고독사, 매년 시즌이 지나면 버려지는 크리스마스트리 등 상품의 목록, 관계의 목록에서 누락된 대상을 만나온 시간은 곧 작업이 되었다. 그의 작업을 소설에 빗대어 보면, 특별한 사건 없이 잔잔하게 흘러가며 한 시절을 그리는 단편 소설 같다. 그런 종류의 소설을 읽을 때는 언젠가 나타날지도 모를 '한방'을 기대하면 실망하기에 십상이다. 대신 세밀한 묘사를 따라 그 시절을 이루고 있던 것들을 천천히 읽어가다 보면 어느새 달라져 있는 한 사람의 마음을 발견하곤 한다. '예기치 못한' 일은 커다란 사건으로만 오지 않는다. 작은 순간에서 어떤 균열을 발견할 때, 우리는 더 면밀하게 문제를 톺아보며 스스로 실천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생각할 수 있다. 그러니까 강민숙의 작업을 볼 때 우리는 섬세하게 그의 이야기를 들을 준비를 해야 한다.

강민숙_Weeping Willows_유리, 천에 UV 인쇄_100×100×10cm_2020~1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이번 개인전 『Soothing Songs from an Alien』은 만남이 불가능해진 시기에 방안에 고립되어 보낸 자신의 이야기를 시각시, 드로잉, 에세이, 사운드 등의 예술적 제스처로 번역해 전한다. 작업은 계획했던 일정이 취소되고 예정에 없던 작은 방에 머물게 되면서 시작한다. 모든 것이 불확실해지고 밖에 나가는 일조차 쉽지 않게 되었을 때, 우울감과 지루함을 극복하기 위해 그가 한 일은 아무 일도 일어날 수 없을 것 같은 일상에서 (그의 작업이 언제나 그랬듯) 작은 순간들을 만들고 기록하는 것이었다. 친구에게 보낸 미역 오이냉국 레시피, 집 근처 마트에 가는 걸음 수를 세는 일, 잃어버렸거나 필요한 것의 목록, 초록 새에 관한 이야기 등. 글과 이미지로 옮겨낸 작가의 이야기에는 지루한 일상에 묻혀가는 순간들에 대한 감각과 새로운 가능성을 상상하기 위한 실천들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글이 인쇄된 열두 장의 유리는 작가가 머물렀던 방의 창문과 같은 모양과 크기로 제작되어 유난히 컸던 창문을 바라보며 안과 밖을 기록했던 그의 시간을 체험하게 하고, 같은 시기에 휴대전화로 찍은 이미지들이 얇은 천에 인쇄되어 납작한 풍경으로 당시의 감각을 옮겨놓는다.

강민숙_Soothing Songs from an Alien展_송은 아트큐브_2021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 All rights reserved.

강민숙은 주변에 대한 관심과 윤리적 거리를 유지한 만남, 대상을 유심히 바라보고 대하는 태도 등 작업을 구성하는 비물질적인 요소를 섬세하게 조율된 기록으로 시각화해왔다. 그가 만든 설치, 비디오 도큐멘테이션, 출판물은 전시장 안에서 자신이 겪은 일인칭 화자 시점의 이야기로 들어가는 통로가 된다. 이번 전시에서 전하는 작가의 이야기는 생산성을 발휘하는 것이 불가능해지거나 그것을 기준으로 일상이 저울질 되는 것을 체감하게 되는 때에 같은 시기를 지나고 있는 모두의 이야기일 수도 있다. 그가 들려주는 한 시절의 이야기가 우리 자신과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기를, 그리고 지금 겪는 일들이 나만의 어려움이 아니라는 사실이 연대감으로 작은 위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 황규성

Vol.20210513d | 강민숙展 / KANGMINSOOK / 姜旻淑 / installation.s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