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바람

임춘희展 / IMCHUNHEE / 林春熙 / painting   2021_0603 ▶ 2021_0622

임춘희_겨울바람1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과슈_22×27.3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1107b | 임춘희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2:00pm~06:00pm / 일요일_12:00pm~05:00pm 22일_12:00pm~05:00pm

갤러리 담 GALLERY DAM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72(안국동 7-1번지) Tel. +82.(0)2.738.2745 www.gallerydam.com cafe.daum.net/gallerydam

갤러리 담에서는 6월 전시 작가로 임춘희의 『겨울바람』 전시를 기획하였다. 임춘희 작가는 지난 겨울 집밖으로 겨울바람을 맞으며 나간 산책길에서 사랑에 빠진 것처럼 설레임과 기분 좋은 감정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다. 때로는 남편과 같이 그 길을 나가기도 하고 때로는 혼자서 산책길을 나서면서 바람을 맞이하면서 나무와 나무 그림자와 함께 하는 길에서 행복감을 느끼고 있다. 작가의 이 행복감은 춤추는 모습으로 형상화 되고 있기도 하고 길 가의 나무들도 작가와 그 길을 같이 가고 있기도 하다.

임춘희_겨울바람5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 과슈_22×27.3cm_2020~1

이번 『겨울바람』에서는 자연과 혼연일체가 된 작가의 모습을 바람과 춤의 형상으로, 밝고 경쾌한 색감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겨울바람이라는 작품들을 보노라면 영국시인 Christina Georgina Rossetti이 쓴 누가 바람을 보았나요? * 라는 싯구절이 절로 떠오른다. 바람을 보지 못하지만 바람이 지날 때 흔들리는 잎들과 가지들을 보면서 비로서 바람을 알 수 있듯이 보이지 않는 존재에 대한 새삼스러운 깨달음을 알게 된다.

임춘희_겨울바람8_캔버스에 과슈_53×45.5cm_2020
임춘희_겨울바람11캔버스에 과슈_72.7×60.6cm_2021

작가는 겨울 바람이 주는 차갑지만 겨울바람 속에서 작가를 감싸주는 무한한 에너지와 사랑을 느꼈음을 작품을 보면 느낄 수 있다. 「걷는 사람」 시리즈의 작품에서도 길을 걷고 있는 작가의 모습과 그 옆으로 같이 걷고 있는 나무의 모습도 보인다. 작품「겨울바람 5」에서는 산책길에서 흥겨워 하는 작가의 춤사위도 보인다. ● 임춘희 작가는 성신여대에서 서양화를, 독일 슈투트가르트 국립 조형 예술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였으며 이번이 열 다섯 번째 개인전이다. ■ 갤러리 담

* 참고 "Who has seen the wind? / Neither I nor you: / But when the leaves hang trembling, / The wind is passing through. // Who has seen the wind? / Neither you nor I: / But when the trees bow down their heads, / The wind is passing by." (Christina Georgina Rossetti, Who has seen the wind) "누가 바람의 모습을 보았나요? / 나도 당신도 보지 못했어요. / 하지만 나무의 잎들이 흔들렸을 때 / 바람이 그 사이를 지나갔어요. // 누가 바람의 모습을 보았나요? / 당신도 나도 보지 못했어요. / 하지만 나무들이 머리를 수그릴 때 / 바람이 그 곁을 지나갔어요." (크리스티나 로세티, Who has seen the wind)

임춘희_밤산책_종이에 과슈_21×30cm_2021
임춘희_산책_종이에 과슈, 수채_17.7×25.3cm_2018~21
임춘희_아무것도 너를2_캔버스에 유채_50.3×70.4cm_2016~21

차갑고 쏴~한 공기가 내딛는 걸음걸음 내 얼굴에 기분 좋게 와 닿는 지난겨울, 나는 거의 매일 집을 나서 겨울이라는 세계로 빠져들어갔다. 걸어서 만나는 하늘과 땅, 길가의 나무들과 교감했으며 개울을 건너고 들을 지나 숲을 거닐며 축복과도 같은 자연과 삶에 무한한 사랑을 느꼈다. 마치 상사병에 빠진 사람처럼 사랑하는 이를 보면 살 것 같고 안보면 죽을 것 같은 심정으로 걷지 않으면 우울하고 걸으면 기뻤다. 걷는다는 것은 절박하고 간절한 나의 기도이기도 하다. 매일 산책의 흥분과 설렘은 그림을 그리게 했다. 무엇을 어떻게 그릴지는 중요하지 않고 그 시간에 집중! 마음속 깊이 희열을 느꼈으며 가슴 벅찬 감정때문에 호흡을 가다듬어야만 했던 시간들. 그림 그리는 동안 나는 그림이 되었다. 그렇게 하나 둘 그려진 그림들을 이번 전시에서 만날 수 있다. (2021년 5월) ■ 임춘희

Vol.20210603c | 임춘희展 / IMCHUNHEE / 林春熙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