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den M; Stay

포줄유스리_팬디 자크리_지미 밀란_루이스 블라이턴展   2021_0624 ▶ 2021_0805 / 월,일,공휴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주최,주관 / 히든엠갤러리 기획 / 서우리

관람시간 / 10:00am~07:00pm / 토요일_10:00am~06:00pm / 월,일,공휴일 휴관

히든엠갤러리 Hidden M Gallery 서울 강남구 논현로86길 16(역삼동 725-7번지) 제포빌딩 L층 Tel. +82.(0)2.539.2346 @hiddenmgallery

히든엠갤러리는 오는 6월 24일부터 8월 5일까지 다국적 작가들의 『Hidden M; Stay』 단체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는 Fauzulyusri(포줄유스리), Fendy Zakri(펜디 자크리), Jimmy Millán(지미 밀란), Louise Blyton(루이스 블라이턴) 현대미술 작가들을 소개한다. 네 명의 작가들은 말레이시아, 스페인, 호주 출신으로 해당 국가들 외에도 미국, 싱가포르, 중국 등 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각기 다른 네 작가의 작품들을 통해 현대미술의 폭 넓은 스펙트럼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미술은 그 시작부터 우리의 일상 속에서 접하는 사물들을 주제로 발전해왔으며 본 전시에서도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마주하는 풍경의 주제들을 가지고 작가들은 작품 속에 담았다. ● 포줄유스리는 말레이시아 출신의 작가로 현재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그는 자연의 색채로부터 영감을 얻어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자연을 생각하면 나오는 이미지들인 나뭇잎, 꽃, 동물, 물과 땅, 구름과 비 등을 주제를 그린다. 그는 자연에서는 모든 것이 서로 조화를 이룬다고 믿으며 자연을 본인의 캔버스에 확장한다는 생각으로 작업을 한다. ● 펜디자크리는 말레이시아 출신 작가로 말레이시아에서 많은 전시회를 통해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이다. 그는 해와 달이 서로의 자리를 차지하며 뜨고 지는 것을 반복하는 모습을 관찰하며 영감을 얻어 작업을 진행한다. 작가는 해와 달의 반복적이고 일상적인 움직임으로 인해 지상에 생기는 변화를 관찰하며 작품을 제작하기 때문에 그의 작품도 해와 달처럼 매우 비슷해 보이면서도 다르다. ● 지미 밀란은 스페인 출생으로 현재 스페인뿐 만 아니라 여러 유럽 전역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젊은 작가이다. 그는 종이 위에 아크릴과 마커 펜 등 다양한 혼합 재료를 활용하여 장인에 가까운 섬세한 작업을 선보이며 평면적 모양과 색상뿐 아니라 입체적 질감의 꼴라주 작품으로 자신의 아이디어를 표현한다. 작가의 작품들은 모두 인물의 초상화로 보이는데 이는 본인이 창조한 상상적 인물들을 표현한 것이다. ● 루이스 블라이턴은 호주 멜버른 출생으로 추상 작가이다. 그녀는 호주 뿐 아니라 미국, 유럽에서 여러 전시를 개최했으며 현재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다. 작가는 색, 질감, 형태의 결합을 구현한 명쾌하고 조화로운 다차원적인 작업을 한다. 작가는 명상을 통해 자연미를 찾는 것에 집중하며 작업을 하는 동안 빛, 그림자, 색상의 관계가 진화하는 방식에 대해 생각한다. 가공처리를 하지 않은 린넨 위에 채색을 하고 그것이 조화를 이루며 형태의 특성이 변하는 것에 주목한다. 작가는 이러한 변화를 중심적으로 고려하며 작품으로 승화시킨다. ● 또한 그녀의 작품은 벽에 걸 수 있도록 디자인된 모양과 최소한의 캔버스 등 작가의 완성된 작품들은 전통 회화와 조각 사이의 경계 구역을 차지하고 있다. 지극히 자연스럽고 꾸밈이 없는 단순함이지만 그것은 작품의 구성 단계에 들어가는 상당한 시간과 노력을 보여준다. 이 작가는 그 위에 그래픽과 컬러를 사용하는 본인만의 접근으로 그의 작품을 관람하는 관객들에게 특별함을 선사한다.

Hidden M; Stay展_히든엠갤러리_2021
Hidden M; Stay展_히든엠갤러리_2021
Hidden M; Stay展_히든엠갤러리_2021
Hidden M; Stay展_히든엠갤러리_2021

포줄유스리 Fauzulyusri ● 작가는 유화, 경석, 역청과 같은 육중한 체형의 재료를 주로 사용하는데 이는 포줄유스리의 작품 구조의 기본이 된 특유의 표면 흉터, 느슨한 불변성, 레이어링과 어우러진다. 우리는 작가의 작품에서 보이는 원시 황마 섬유의 질긴 질감부터 얇은 겹으로 촘촘히 쌓아 올린 질감에 이르기까지 전통적인 공간적 깊이 뿐만 아니라 표면에 생기를 불어넣기 위한 그림 내 질감 생성 장치를 보며 그림을 구성하는 층을 쉽게 분석해 볼 수 있다. 포줄유스리의 작품은 화사한 톤과 아름다운 색채로 인해 아이의 꿈과 같다는 느낌을 느끼지만 그의 기하학적인 추상화에는 낙서라는 도시성, 찌그러지고 흉터 진 벽의 도시성, 그리고 현대생활의 부패감도 담겨있다.

포줄유스리_Embunll_캔버스에 유채_153×153cm_2021

팬디 자크리 Fendy Zakri ● 작가는 작품 내에서 믿음과 영성의 균형을 이루는 미니멀리즘 예술가이다. 자연은 여러 시대에 걸쳐 예술가들이 자신을 표현하는 주제였으며 펜디의 작품의 자극제이기도 하다. 풍경화는 실제 세계의 진위를 기록하고 예술가가 작품을 창작하기 위해 파헤치는 감정, 느낌, 생각, 개념 등 작가의 자연 속 경험을 작품으로 전달하는 능력을 보여준다. 펜디의 경우, 이러한 요소들은 자연의 아름다움과 힘과 휘발성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펜디는 태양과 달의 반복적이고 일상적인 움직임을 관찰하고 빛에 의해 육지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보고 감명을 받아 작업한다. 따라서 그의 작품은 해와 달이 매일 반복적으로 뜨고 지는 것처럼 매우 비슷해 보이면서도 서로 다른 느낌을 준다.

팬디 자크리_Dhuha_리넨에 아크릴채색_153×153cm_2021

지미 밀란 Jimmy Millán ● 지미 밀란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Telva, Vogue, Vanidad Magazine, El País Tentaciones, Cinemanía 및 DoubleView Mag와 같은 주요 패션 잡지 와도 다양한 협력 프로젝트들을 진행해왔다. 또한 Bvlgari, Leandro Cano, Moisés Nieto, SmartLuxury, De Barro y Plata, Alfar Góngora, Ubedíes 및 El Arte del Olivo와 같은 디자인 브랜드와 공예 장인들 과도 작업을 해왔다. 44여 회가 넘는 그룹전과 개인전을 가졌고 이를 통해 다양한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여왔다. 작가는 사람과 정글이 유기적인 형태를 이룬 작업을 그리다가 그 후, 가상의 도시적 이미지를 작업 안에 건설하였으며 현재는 보다 추상적인 작업이나 조형적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항상 고착화되지 않고 유동적이며, 스스로 진화하여 새로운 지평으로 이동한다.

지미 밀란_Paciente_카드보드에 종이, 아크릴채색_67.5×52cm_2020

루이스 블라이턴 Louise Blyton ● 작가의 작품들은 단순하고 꾸밈이 없으면서도 전통 회화와 조각 사이의 경계에 머물러 있는 점에 주목할 수 있다. 작가는 우선 오동 나무의 한 종류인 발사 나무를 사용하여 틀을 짜고 직접 린넨 푸를 사용하며 틀을 짜고 손으로 자른 린넨을 꼼꼼하게 붙여 솔기가 거의 없어지도록 한다. 작가는 가장 간단한 색 표현을 추구하기에 처리가 되지 않은 린넨 표면에 아크릴 페인트를 조심스럽게 칠하고 그 위에 색상이 변형되지 않도록 조심하며 페인트를 최대 20겹 아주 얇게 올려가며 작품을 완성시킨다. 그녀는 호주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는 미국, 프랑스, 중국 등 세계 곳곳에도 진출을 하여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 히든엠갤러리

루이스 블라이턴_As Easy as Daydreaming_리넨에 아크릴채색_90×101cm_2020

히든엠갤러리는 2015년 북창동에서 개관하여 2019년 역삼동으로 이전 후 현재까지 다양한 전시 기획을 통해 현대미술을 소개해왔습니다. 히든엠갤러리만의 공간적 특성을 활용하며, 현대미술 작가 발굴 및 지원으로 예술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수평적인 미술시장을 확장시키고자 합니다. 또한 갤러리의 장소성을 극대화하여 국내외 작가들과 관객이 소통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예술문화공간이 될 것입니다. 히든엠갤러리는 여백의 의미를 부여하고 유희적으로 재해석할 수 있는 잠재적이고 실험적인 공간이 될 수 있으며 진화된 장소성에 히든엠만의 철학을 담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전시기획과 국내외 현대미술 작가들과 함께하는 히든엠갤러리는 세계적인 컬렉터들과 하나의 문화적인 플랫폼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 서우리

Vol.20210626c | Hidden M; Stay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