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ORE OVER SCORE

허우중展 / HOHWOOJUNG / 許又中 / painting   2021_0805 ▶ 2021_0918 / 일요일 휴관

허우중_Layers. No.10_캔버스에 유채, 색연필_90.9×72.7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01118d | 허우중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 토요일_12:00pm~06:00pm / 일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마포구 동교로27길 54(연남동 566-55번지) Tel. +82.(0)70.4895.1031 www.chapterii.org

챕터투는 8월 5일부터 9월 18일까지 연남동 전시 공간에서 허우중(Hoh Woo Jung)의 개인전, 『스코어 오버 스코어(Score over Score)』를 개최한다. 선과 면이라는 가장 기본적인 조합에서 무한한 가능성과 절제된 변주를 선보여온 작가가, 지난 2019년 챕터투 레지던시 입주와 연계하여 기획된 전시를 통해 그 간의 신작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허우중_Layers. No.15_캔버스에 유채, 색연필_72.7×60.6cm_2021

한국에 정착한 이후 순수 추상의 구현에 매진해온 허우중의 작품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가 프랑스에 체류하던 시기의 작품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 흑백 구상의 초기 작품은 전사된 듯한 의태어와 시공간이 불분명한 배경에 모호한 행동에 몰입하고 있는 인물들이 구획되어 있는 구상 회화이다. 흑백의 컬러가 상호 대립하는 화면은 원근의 강조와 소멸이 공존하는 효과로 인해 속도감과 긴장감이 강조된다. 이는 배경을 단순히 부차적인 요소에 머무르지 않고 메인 이미지들과 대립하는 형태로 전개시키며, 인물은 무언가 궁지에 몰리거나 선택의 기로에 놓인 상황으로 묘사된다. 물리 법칙이 뒤틀린 듯한 공간과 그 안에서의 기거하는 인물들의 불안정함과 긴박, 균형과 불균형의 기묘한 동거에 관한 스토리텔링은 작가가 현대인이 상시적으로 직면하는 불안, 공허, 막막함 등을 회화의 형태로 전달하는 기제로 활용되었다. ● 인물들 및 그 심리와 등가 관계인 다양한 형태의 도형 또는 시소 등이 등장하던 과도기를 거쳐 사물의 형태가 사라지고 단색의 화면에 오직 선, 곡선만 존재하는 미니멀한 구도는 이번 전시를 포함 근작의 토대를 이루는 구성이다. 선과 곡선, 그리고 기하학적 도형이 만들어내는 캔버스는 의도적인 이미지 간 간격과 형태의 대소에 의해 운동성이 부여되는데, 이는 자유로이 부유하며 필요에 따라 연횡하는 군소 집합의 움직임과 수런거림으로 표출된다. 서두에 언급한 실존의 존재론적 불완전함이 구상의 전유물 만은 아니라는 작가의 실증적 결론은 비평적 관점에서 시기의 구분을 초월하여 허우중이 표현하고자 하는 세계에 일관성을 부여한다.

허우중_SCORE OVER SCORE展_챕터투_2021
허우중_SCORE OVER SCORE展_챕터투_2021

이번 전시는 작가가 색에 대해 보다 전향적으로 접근하고 있음이 우선적으로 눈에 띈다. 기존 작품에서 보이던 밝은 무채색이 중첩된 화면에 직교가 지배하는 선과 도형의 정돈된 형태에서, 파스텔톤 바탕에 보다 자유분방한 배열의 긴 색 선들이 화면을 다중 분할하고 있음이 감지된다. 흰 배경에 검은 선과 도형이 각도와 방향성의 콤포지션으로만 무브먼트를 만들고 바실리 칸딘스키의 주창처럼 "발색의 환영"을 끌어냈다면, 신작에서의 색 선의 등장은 화면에 온도감을 부여하고 원근의 착시를 불러오며, 선에 집중되던 시선에서 분할된 면과 덩어리의 고저와 두께를 인지하게 이끈다. "선이 그어지는 행위로 탄생하는 면"이라는 종속 관계는 이내 모호해지고, 색의 존재는 분할된 면 간의 계층 구조(hierarchy)를 조장한다. ● 허우중(b.1987)은 파리 국립 고등미술학교 국가고등조형예술학위를, 동 기관에서 포스트 디플롬을 취득했다. 송은아트큐브(2020), 갤러리 바톤(2019), 갤러리조선(2018)에서 개인전을 개최했고, 두산갤러리 서울(2021),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2020),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2019), 챕터투(2019) 등의 전시에 참여해왔다. 또한, 금천예술공장,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챕터투,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등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활발히 참여하며 유망 작가로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

허우중_SCORE OVER SCORE展_챕터투_2021
허우중_SCORE OVER SCORE展_챕터투_2021

Score over Score ● Chapter II is pleased to announce 『Score over Score』, a solo exhibition by Hoh Woo Jung, from 5th August to 18th September in Yeonnam-dong, Seoul. Being curated in relation to his activities at Chapter II Residency in 2019, the exhibition will introduce new achievements by Hoh Woo Jung who has consistently explored infinite possibilities and moderate variations found in the most fundamental combination of lines and faces. ● In order to understand Hoh's practice and commitment to realize his own Pure Abstraction since his settlement in Korea, it is inevitable to examine his past works of the period in France. His early black and white figurative paintings portrayed mimetic words which looked like being transcribed and anonymous figures absorbed in ambiguous behaviors over timely and spatially unidentifiable backgrounds. The specific effect caused by the coexistence of emphasis and reduction on perspective reinforces a sense of speed and tension on the surface where two colors—blacks and white—mutually confront each other. It shows that Hoh treats the background as a staple part opposing the main images rather than a mere secondary element; in the depicted scenes, the figures are described as if they were either at a crossroad or in a desperate situation. Hoh's storytelling about a bizarre cohabitation of instability, urgency, balance and imbalance detected in his created spaces where laws of physics oddly apply and features who dwell there consequently delivers anxiety, sentiments of emptiness and desolation which every single individual of the contemporary society often confronts. ● After the transition period when various forms or a see-saw shape contextually equivalent to certain characters and their psychological states frequently appeared, his latest works including the new series which will be introduced in this exhibition have a minimal composition consisting of only lines, curves and geometric figures on monochromatic surfaces. The lines, curves and geometric figures generate mobility over canvases depending on the intended distances among the shapes and their varied sizes; they eventually turn into movements and mutterings of small assemblages which arbitrarily drift and sometimes merge as occasion demands. From a critical viewpoint, Hoh Woo Jung's empirical conclusion in which ontological incompleteness of presence is not an exclusive realm only figurative paintings can deal with ultimately allows each work to share coherency regardless of its periodical difference. ● The most noticeable aspect in this exhibition is Hoh's progressive attempts in terms of employing colors. His new series reveals the transition from a neat orthogonal composition of lines and shapes dominating a layered bright monochrome color background seen in the previous works to unconstrained arrays of long color lines dividing a pastel tone background into multiple facets. The composition of multifarious angles and directions of black lines and figures on a white surface made movements and achieved Kandinsky style's "illusion of colors", whereas the emergence of color lines in the new series not only evokes a sense of temperature and an optical illusion but turns attention towards the depth and thickness of divided faces and mass from lines which were more emphasized before. Thus, the dominant-subordinate relationship defined as "faces derived from the act of drawing lines" has steadily faded while the presence of colors enhances the hierarchy between separated faces. ● Hoh Woo Jung(b.1987) completed National Post-graduated and Graduated Degrees (Diplôme national supérieur d'arts plastiques and Post-diplôme) at Ecole Nationale Supérieure des Beaux‐Arts in Paris. His solo exhibitions have been presented by SongEun ArtCube(2020), Gallery Baton(2019) and Gallery Chosun(2018) and he has attended numerous group exhibitions at multiple leading art establishments including Doosan Gallery Seoul(2021), SeMA Nanji Residency(2020), Nam-Seoul Museum of Arts(2019) and Chapter II(2019). Also, being selected by several residencies such as Seoul Art Space Geumcheon, SeMA Nanji Residency, Chapter II and Cheongju Art Studio, he has a growing presence as one of the most promising emerging artists in the art scene. ■

Vol.20210808b | 허우중展 / HOHWOOJUNG / 許又中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