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정원: 밤이 내리면, 빛이 오르고

Sensory Garden: Night Falls, Light Fulls展   2021_0901 ▶ 2021_1231

신미경_香水(향수)와 鄕愁(향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_ 혼합매체, 혼합재료, 비누, LED 조명, 향료_가변크기_2021 Meekyoung Shin, Fragrance and Nostalgia: Remembrance of Things Past, 2021 Mixed Media, mixed materials, soap, LED lights, incense, dimensions variable Commissioned by Asia Culture Center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신미경_권혜원_최성록_리경_문창환 오도함_용세라_고기영_하상욱

기획자 / 이기모(선임큐레이터,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아시아문화원)

관람예매 하늘마당 체험 작품의 경우 현장 신청(9월1~11월30일)

관람시간 / 07:00pm~10:00pm

국립아시아문화전당 ASIA CULTURE CENTER(ACC) 광주광역시 동구 문화전당로 38 야외 하늘마당, 열린마당 일대 Tel. +82.1899.5566 www.acc.go.kr

『감각정원: 밤이 내리면, 빛이 오르고』 전시는, 전 지구를 엄습한 코로나19 팬데믹에 휘둘리지 않고 잠시나마 의연하게 산책할 수 있는 순간을 관람객에게 제공하고자 기획되었다. 밤이 내려앉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산책로에 예술작품이 빛을 발할 때, 관람객들이 시와 음악과 향기와 미술과 빛이 어우러진 향연을 온 감각을 열고 느끼기를 바란다. ●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4,000제곱미터의 산책로에 여덟 명의 현대 미술 작가를 초청하여 작품 제작을 의뢰하였다. '흐름'이라는 전시 기획의 키워드를 작가들에게 제시하며, 이 산책로에 알맞은 '장소 특정적'인 작품을 창조해 보자고 제안했다. 100미터가 넘게 쭉 뻗어 내려가는 소방 도로, 그 옆에 우뚝 서서 마치 이정표처럼 사방에서 보이는 냉각 타워, 그 주위를 둘러싼 배롱나무 숲, 건물과 건물 사이에 연극 무대처럼 자리 잡은 크고 작은 마당들, 그 너머에 '하늘마당'이라 불리는 넓고 경사진 잔디와, 그 상부에 위치한 거대한 지붕 '그랜드 캐노피', 이 장소들을 이리저리로 이어 주는 다양한 종류의 계단과 오솔길, 그 길의 '흐름'을 따라 둥지를 틀고 서식하는 현대 미술 작품들. '감각정원' 이라는 전시 베뉴에서 관람객은 이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다.

권혜원_풍경을 빌리는 방법_ 오디오-비디오 설치, 혼합재료, 프로젝션 매핑, 컬러, 사운드_가변크기, 00:04:00_2021 Hyewon Kwon, How to Borrow a Landscape, 2021 Audio-video installation, mixed materials, projection mapping, color, sound, dimensions variable, 4 min. Commissioned by Asia Culture Center

'흐름'이라는 전시의 키워드는, "같은 강물에 두 번 들어갈 수 없다"는 고대 그리스 철학자 헤라클레이토스의 명언에서 영감 받은 것으로, 이 말이 내포하는 '변화'와 '생성'은 그 의미의 폭과 깊이를 헤아려 볼 때 가히 우주를 삼킬 만하다. 예측 불가능성을 가진 '변화'라는 개념은, 기억과 의식에서 빚어진 '생성'이라는 개념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마치 음과 양, 빛과 어둠, 혼돈과 질서가 공존하는 것과 같다.

최성록_시작의 계곡_혼합매체, 프로젝션 매핑, 디지털 애니메이션, 컬러, 사운드_가변크기, 00:05:00_2021 Sung Rok Choi, Genesis Canyon, 2021 Mixed media, mixed materials, projection mapping, digital animation, color, sound, dimensions variable, 5 min. Commissioned by Asia Culture Center
리경_더 많은 빛을_기쁨 가득한_ _혼합매체, 스테인리스 스틸, 조명_가변크기, 달 지름 약 500cm_2021 Ligyung, more Light _ DelightFULL, 2021 Mixed Media, mixed materials, stainless steel, lights, dimensions variable, moon approx. 500 cm in diameter Commissioned by Asia Culture Center

이러한 개념은 전시 참여 작가들의 작품에 깊숙이 녹아들어 있다. 역동적이고 섬세한 디자인으로 주목받는 용세라 작가는 99% 일반 대중의 가려운 곳을 긁어 주는 시로 유명한 하상욱 시인과 협업한다. 작가는 하상욱 시인의 시가 불러일으키는 날카로운 공감력을 미디어아트로 극대화 시킨다. 최성록, 문창환 작가는 3D 이미지를 벽면과 바닥에 투사하여 관람객이 가상공간을 산책하도록 유도한다. 최성록 작가는 우주의 근원이 되는 신화적 스토리텔링을 창작하였고, 문창환 작가는 메타버스 개념을 차용하여 프로젝션 매핑 작업을 선보인다.

문창환_더 완벽한 세계_혼합매체, 프로젝션 매핑, 컬러, 사운드_가변크기, 00:03:00_2021 Changhwan Moon, A More Perfect World, 2021 Mixed media, mixed materials, projection mapping, color, sound, dimensions variable, 3 min. Commissioned by Asia Culture Center
오도함_당신의 피부가 듣는다._ 혼합매체, 혼합재료, TPU 볼, 촉각 변환기, 베이스 셰이커, 앰프, 블루투스 송수신기_350×415×350cm_2021 Dohahm OH, Your Skin Listens., 2021 Mixed media, mixed materials, TPU ball, tactile transducer, bass shaker, amplifier, Bluetooth transceiver, 350×415×350cm Commissioned by Asia Culture Center

권혜원 작가는 경치를 빌려온다는 '차경'이라는 개념을 가지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조경을 바라본다. 광주천의 원류인 무등산부터 영산강까지 물줄기의 흐름을 따라 주위 생태환경을 영상으로 담아내고, 그 이미지를 감각정원에 투영시킨다. 신미경 작가는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처럼 향기와 기억의 상관관계를 통하여 후각적 요소를 감각정원에 끌어들인다. 쟈스민 향기가 풍기는 비누 조각은 비바람에 풍화되는 유한한 물질성을 상징하며, 자연에 순응하는 섭리를 다시금 되새겨보게 한다. 오도함 작가는 촉각과 청각의 교통을 통하여 음악이 갖는 공감의 힘을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에게 확장시키며 관람객 스스로 DJ퍼포먼스를 하는 관객체험작품을 제시한다. 리경 작가는 달의 차오름과 덜어냄 이라는 순환성을 시각화함으로써 변화와 생성을 미디어아트를 통해 상징화하고, 고기영 작가는 만물의 생명력을 은유하는 에메랄드 숲을 창조하여 감각정원 전체의 조화를 이끌어 낸다.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용세라_흘러가는 말_혼합매체, 프로젝션 매핑, 컬러, 사운드, 하상욱(시), 재믹스(비디오), 파블라 자브란스카(사운드) 협업_가변크기, 00:03:00_2021 Sera Yong, Words Said in Passing, 2021 Mixed media, mixed materials, projection mapping, color, sound, dimensions variable, 3 min., In collaboration with Sang-wook HA (poems), Zemmix (video), and Pavla Zabranska (sound) Commissioned by Asia Culture Center
고기영_에메랄드 빛의 숲_혼합매체, 조명_가변크기_2021 KO, Ki Young, Emerald Light Forest, 2021 Mixed media, mixed materials, lights, dimensions variable Commissioned by Asia Culture Center

Sensory Garden: Night Falls, Light Fulls Date September 1 – December 31, 2021 Time 19:00 ~ 22:00 Venues Asia Culture Center Hanul Madang & Yeollin Madang Free admission *On-site reservation for experience of the work at Hanul Madang Contact 1899-5566 URL_https://www.acc.go.kr/en/exhibition.do?PID=0202&action=Read&bnkey=EM_0000004554

Artists: Meekyoung Shin, Hyewon Kwon, Sung Rok Choi, Ligyung, Changhwan Moon, Dohahm Oh, Sera Yong, Ko, Ki Young, Sang-wook Ha(poet) Curator: Gimo Yi(Senior Curator, Asia Culture Center ACI)

The exhibition 『Sensory Garden: Night Falls, Light Fulls』 was designed to provide visitors with an opportunity to appreciate a peaceful walk despite the overwhelming challenges we have all faced with the COVID-19 pandemic which has taken over the world. We hope that our visitors will be able to open all their senses to fully experience the feast created by poetry, music, scents, art, and light at night through the brilliant artworks set up along the trail of the Asia Culture Center (ACC). ● ACC invited eight contemporary artists and requested their artworks to be installed along its four-thousand-square-meter trail. The artists were informed of the keyword of this exhibition, "flow (or flux)," and were asked to build "site-specific" artworks that can form a sense of harmony with the trail. As a result, the trail now includes the fire lane stretching down over a hundred meters, the cooling tower standing next to the lane to mimic a signpost visible from all directions, a crape myrtle forest surrounding the area, small and large stage-like gardens positioned between structures, a spacious sloped lawn called "Hanul Madang (the sky garden)," a giant roof on top of it called the "Grand Canopy," various types of stairs and narrow paths connecting those spaces, and the contemporary artworks that have established their own nests in keeping with the flow of the trails. All of these are featured in the exhibition venue entitled the "Sensory Garden." ● The key concept of the exhibition, "flow (or Flux)" is deeply embedded in the works of the artists participating in this exhibition. Sera Yong, who is noted for her dynamic and delicate design, collaborates with the Poet Sang-wook Ha, who is renowned for his poems that resonate thoroughly with the general public. The artist uses media art to maximize the keen empathy evoked by Sang-wook Ha's poetry. Meanwhile, Sung Rok Choi and Changhwan Moon guide the visitors to walk in virtual spaces by projecting 3D images on the walls and floor. Sung Rok Choi invents mythical stories about the origin of the universe, while Changhwan Moon borrows the concept of a metaverse to present his projection mapping work. ● Hyewon Kwon interprets ACC's landscape with the concept of "a borrowed landscape" which means incorporating certain sceneries into the existing terrain. The artist captures the ecological environment that stretches along the flow of water from Mudeungsan Mountain, where the Gwangjucheon Stream originates from, to the Yeongsangang River, and projects the image into the Sensory Garden. Meekyoung Shin, inspired by Marcel Proust's novel "À la Recherche du Temps Perdu (Remembrance of Things Past / In Search of Lost Time)," integrates olfactory elements into the Sensory Garden by taking advantage of the association between scent and memory. The jasmine-scented soap sculpture embodies the finite nature of materials that have become weathered in the wind and rain to remind the visitors how everything conforms to nature. Dohahm Oh, extends the power of empathy inherent in music to both the disabled and non-disabled audiences through a tactile and auditory delivery of his art, and thereby makes his works available for a hands-on experience in which the visitors can themselves engage in a DJ performance. Ligyung expresses the concepts of change and creation through media art by visualizing the cycle of the moon's waxes and wanes, while Ko, Ki Young builds an emerald-colored forest that metaphorically captures the vitality of all creation to invoke harmony in the Sensory Garden as a whole. ■ ASIA CULTURE CENTER(ACC)

Vol.20210912a | 감각정원: 밤이 내리면, 빛이 오르고 Sensory Garden: Night Falls, Light Fulls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