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금지 No Imagination

이현배展 / LEEHYUNBAE / 李鉉培 / painting   2021_0911 ▶ 2021_1010 / 월,화요일 휴관

이현배_July_캔버스에 유채_162×112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823h | 이현배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21 영은미술관 영은창작스튜디오 11기 입주작가(단기)展

주최,주관 / 영은미술관 후원 / 경기도_경기도 광주시

예약 및 문의 / 영은미술관 학예팀 031.761.0137

코로나 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전시를 진행합니다.

관람시간 / 10:30am~06:00pm / 월,화요일 휴관

영은미술관 Young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경기도 광주시 청석로 300 (쌍령동 8-1번지) Tel. +82.(0)31.761.0137 www.youngeunmuseum.org

영은미술관은 영은 아티스트 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되는 영은창작스튜디오 11기 이현배 작가의 『상상금지 No Imagination』展을 오는 9월 11일부터 10월 10일까지 개최한다. 현재 활발하게 활동 중인 이현배 작가는 한때 군인을 꿈꿨다고 한다. 현재의 모습을 생각하면 다소 거리감이 느껴지는 장래희망이다. 현재의 모습과 과거의 장래희망에서 이번 전시의 주제인 '상상 금지 No Imagination' 가 시작된다. 그가 군인의 꿈을 접게 된 것은 '상상금지'라는 군사 매뉴얼 때문이었다. 이는 어둠 속의 자연의 모습에서 귀신이나 괴물 따위의 모습을 상상하고, 그에 따른 공포심으로 인한 위험한 반응을 막기 위한 방편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이현배_Reflection_캔버스에 유채_224×145cm_2021
이현배_Landscape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21
이현배_Monsoon_캔버스에 유채_97×162cm_2021

이후 아티스트 이현배는 '상상'과 관련해서 꾸준하게 작업을 계속해왔다. 수풀을 보며 마음대로 상상하는 것을 금지했던 군 매뉴얼과 완전히 반대로, 그는 자연의 유기적이고 유동적이며 불규칙한 형태에서 무언가를 상상하고 이에 대한 영감을 캔버스 위에 표현했다. 작가는 자연의 모습에서 어떤 추상적인 패턴을 발견하고, 이에 대한 즉각적인 감정을 물감으로 표현해낸다. "유기적이고 유동적이며 불규칙적이고 불완전한 형태들에 매력을 느꼈고 자연에서 발견할 수 있는 구름, 파도, 수풀, 바위, 흙, 연기, 바람 등에서 추상적인 패턴을 찾았다. 거기에 마음껏 상상을 더해 토끼도 만들어 보고, 공룡도 만들어 보았다. 마치 요즘 세상의 증강현실(AR)처럼 실제 존재하듯 머릿속에 마음대로 그려지는 것이 즐거웠다." (작가노트 中)

이현배_Golden sky_캔버스에 유채_112×486cm_2021
이현배_Golden sky_캔버스에 유채_112×486cm_2021_부분

이현배의 작품에서 무엇을 그리고자 하는 계획이나, 그 대상을 얼마나 사실적으로 재현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그는 오직 자신의 즉흥적인 붓질과 우연적인 물감의 흐름을 사용하여 화면위에서 고유한 흔적을 만들어낸다. 이렇듯 자신만의 순간적인 '직관'으로 시작된 첫 붓질은 그 방향, 힘의 강약, 선의 굵기와 속도감이 생생하게 살아있는 초벌작업을 거쳐 명암을 부여하고 쌓아올림으로서 평면의 회화작품이지만 부조를 보는 듯 한 깊이감을 만들어 낸다. 평면의 회화가 가지고 있는 구조적이고 입체적인 특성은 관람객들에게 저마다의 상상을 불러일으키고 주체적이고 감상의 충위를 더해주는 요소가 된다. 텅 빈 하얀 캔버스 앞에서 대상이나 현상을 보고 즉각적으로 느끼는 깨달음으로 시작된 작품은 물감이라는 재료와 붓질이라는 행위만을 원동력으로 하여 스스로 길을 찾아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이 된다. 이처럼 이현배의 작품에서 물감, 붓질 등의 그리는 행위는 꽤나 중요하다. 짧은 순간에 극단적으로 집중하여 실체가 명확하지 않은 무언가를 화폭에 붙잡아 두고자 시작된 작가의 그리기는 캔버스 위에 그만의 흔적으로 남아 비로소 실재가 된다. 자신의 그리기와 그로인한 작품이 재현의 수단이 아닌 현존 그 자체이기를 원했던 작가의 바람이 충족되는 지점이다. "나는 무언가를 섬세하고 집요하게 그려내고 싶지만 그것이 어떠한 재현이 되기는 원하지 않았다. 보고 똑같이 그리는 것만이 아닌 그리는 자체가 실체가 되었으면 했다. 그래서 물감을 뿌리고 흘리거나 아무렇게나 붓질하여 화면을 메우기도 했다. 그 초벌이 남긴 리드미컬한 자국들을 따라 그리기 시작했다. 이것은 스쳐 지나버리는 나의 제스처를 박제화 한 것으로 재현이 아닌 실체 자체이다." (작가노트 中)

이현배_상상금지 No Imagination展_영은미술관_2021
이현배_상상금지 No Imagination展_영은미술관_2021

작가의 직관으로 따라간 붓질의 흔적은 상상력을 불러일으켰고, 그 상상력은 실재가 되어 화면에 고스란히 남겨졌다. 이러한 과정에서 탄생한 작품은 관람객에게 다양한 해석과 감상의 공간을 제공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저마다의 고유한 경험과 사유를 바탕으로 끝없는 상상의 물결에 동화될 수 있길 기대한다. ■

Vol.20210912f | 이현배展 / LEEHYUNBAE / 李鉉培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