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DMZ Art & Peace Platform

DMZ 미술-평화 플랫폼展   2021_0915 ▶ 2021_11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DMZ PLATFORM 홈페이지(개장 전)로 갑니다.

DMZ PLATFORM 블로그_blog.naver.com/dmzplatform

오프닝 & 아티스트 토크 2021_0915_수요일_11:00am~12:10pm 진행 / 정연심 참여작가 / 이우환_최재은_임흥순 ▶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보기

참여작가 강이연_고경호_금민정_김신욱_김준_김진주 남화연_마르예티차 포트르치 Marjetica Potrč_백남준 스튜디오 아더 스페이시즈(올라퍼 엘리아슨+세바스찬 베흐만) Studio Other Spaces(Olafur Eliasson+Sebastian Behmann) 슬기와민_양민하_양아치_양혜규_이경복 이동기_이부록_이성미_이소요_이예승 이형우_임옥상_임흥순_전수천_정소영_최재은 프란시스 알리스 Francis Alÿs_한석경_홍순명_홍영인

예술감독 / 정연심 주최 / 통일부 남북출입사무소

Uni마루 경기 파주시 장단면 희망로 307 경의선남북출입사무소 내

경의선철도 도라산역 DORASAN STATION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희망로 307

동해북부선 제진역 JEJIN STATION 강원도 고성군 현내면 동해대로 9109

파주 철거GP

통일부 국립통일교육원 National Institute for Unification Education 서울 강북구 4.19로 123(수유동 535-353번지) www.uniedu.go.kr

한국의 비무장 지대, DMZ는 1953년에 체결된 정전 협정에 따라 남북의 군사 분계선에서 각각 2킬로미터 내에 있는 군사적 완충 지대이다. DMZ는 여전히 한국 전쟁의 상처가 남아 있는 곳이자, 민간인의 출입과 활동이 극도로 제한되어 있는 장소이다. 한 국 전쟁 이후, 비무장지대에는 사람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없었기 때문에 생태계가 자연스럽게 보존되었다. 하지만 이곳에는 수 많은 지뢰가 있어 겉으로는 평화롭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위협이 곳곳에 존재하고 있다. 우리는 분단과 전쟁의 상징이었던 한국의 DMZ에 평화 지대, 생태 지대를 구축하고, 과거의 아픈 기억을 추모하기 위해 예술이 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예술 공동체를 모 색하는 가능성에 주목한다. ● 이번 전시는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 내에 위치한 Uni마루를 비롯해 도라산역, 파주 철거GP(Guard Post), 강원도 고성군의 제진역, 서울 국립통일교육원 등 총 5개의 공간을 활용한다. Uni마루는 2003년 11월, 남북 간의 원활한 인적, 물적 교류를 위해 개관했던 (구)출경동 건물이다. 2021년 봄, 민현준 건축가가 (구)출경동 공간을 아트 스페이스로 리모델링하면서 통일을 위한 플랫폼이라는 의미로 'Uni마루'로 개명되었다. 각 전시 사이트에는 통일과 평화, 생태와 보존, 연결과 연대, 교류와 확장을 중심으로 한 상징성이 담겨 있다. 파주에서 고성으로 이어지는 DMZ 미술-평화 플랫폼은 온라인을 통해 경계를 넘어, 국경을 넘어 전세계 속으로 확산된다. ● 이번 전시에는 총 32명의 국내외 미술가들이 참여해 DMZ의 과거와 현재, 미래가 그려진다. 이들은 평소 쉽게 다가갈 수 없었던 DMZ를 남북 주민과 전세계인이 함께 하는 새로운 접촉 지대(Contact Zone), 평화 지대로 바꾼다. 접경 지대에서 일상을 살아가 는 평범한 사람들, 전쟁을 경험하지 않은 전후 MZ 세대에게 비친 실향민과 전쟁에 대한 지연된 기억, 멸종 위기에 놓인 식물의 이 름을 불러 그 혼을 치유하는 모습, 전염병과 기후 위기의 시대에 환경과 테크놀로지와의 공존 등을 통해 DMZ에 다양한 풍경들을 끌어들인다. DMZ의 군사 경계는 확고하게 존재하지만 미술가들의 예술적 상상력과 실천은 남과 북의 경계를 초월한 새나 바람, 물, 풀처럼 자유롭다. 보더리스 디엠지. ■ 정연심

Vol.20210915e | 2021 DMZ Art & Peace Platform DMZ 미술-평화 플랫폼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