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irit everywhere

예미킴展 / YEMIKIM / 霓迷 / painting   2021_1009 ▶ 2021_1022

예미킴_Fragile_디지털 컴포짓 디아섹_100×100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1002b | 예미展으로 갑니다.

예미킴 블로그_www.yemikim.blog.me 인스타그램_@yemikim_official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제주문화예술재단

관람시간 / 10:00am~07:00pm

부미갤러리 Bumi Gallery 제주도 제주시 도령로 192 @bumisong

나의 관심사는 우주, 과학기술, 문화 등 여러 방면에 걸쳐 있지만 그 중심을 이루는 것은 지구 환경과 작은 생명들에 대한 존중, 예찬으로서 이는 보다 직설적으로 사회의 부조리를 고발하고 동물권을 주장하던 초기작업 'Animalia'에서부터 이어져오고 있다.

예미킴_Believe In Fate_종이에 디지털 컴포짓_100×100cm_2021

작품은 3 파트로 구성되었다. 파트1. 'Interspace', 파트2 'Alone but together' 시리즈는 팬데믹 이후 각종 전시들이 온라인으로 대체되면서 재료자체를 디지털로 대체하면서 시작되었다. 'Interspace'는 물건과 물건사이의 공간, 틈, 혹성간의 공간을 의미하며 본 시리즈에서는 물리 법칙을 따르는 거대한 우주공간과 사회시스템, 주류에서 소외된 약자, 동물들의 잊혀진, 보호받아야 할 공간을 중의적으로 의미한다. ● 작품은 우주의 기원, 자아에 대한 물음, 거대한 자연법칙에 반항 또는 이용, 순응하는 인간과 그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여야하는 작은 생명들에 대하여 성찰한다.

예미킴_For Nahla_TheRefugeeChild_종이에 디지털 컴포짓_100×100cm_2021

'For Nahla'는 난민촌에서 생활하던 6세 소녀에 대한 내용으로 열악한 환경에서 보호자에 의해 쇠사슬에 묶여 생활하고 굶주린 상태에서 급하게 음식을 먹다가 죽음을 맞이한 어린 생명에 대한 추모이다. 작품에 자주 출현하는 토끼는 약하게 태어난 탓에 평화주의자게 될 수밖에 없는 작은 생명들을 대변하며 작가가 키우던 중 갑자기 세상을 떠난 흰 토끼에 대한 추억이기도 하다.

예미킴_Pray for peace_종이에 디지털 컴포짓_100×100cm_2021

'Pray for peace'는 언뜻 황금빛 천사 조각상이 떠다니는 고래를 올려다보는 평화로운 광경이지만 조각상은 전쟁으로 무너진 건물의 파편위에 앉아 고래와 같은 전투기가 폭탄을 투하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잘못된 시기, 잘못된 장소에 태어난 죄밖에 없는 순진무구한 어린이들이 처해진 실상을 반영하는 것이다. 최근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탈취로 위험에 처한 약자들의 현실을 알리고 평화를 구하는 마음으로 제작되었다.

예미킴_Measured rabbit_종이에 디지털 컴포짓_100×100cm_2021

'Measured rabbit'에서 약자들은 힘 있는 자들이 정해놓은 규칙을 따르고 그들이 바라는 규격에 자신을 맞춘다. 정해진 규칙, 규격이 부당한 경우에도 살아남기 위해 참고 견뎌야 한다. 작품은 어릴 때부터 약자로서의 자세를 교육받고 그 결과로 평가받는 우리의 자화상이며 정해진 제도를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에 의문을 제기한다.

예미킴_Start of a journey_디지털 컴포짓_가변크기_2019

파트2.'Alone but together'는 디지털이 원본인 작품을 디지털로 공유하며 관람객과 따로 있지만 같은 작품을 보고 있는 첫 시리즈이다. 여행 중 마주친 아름다운 풍경에 상상력을 더해 초현실적인 상황을 연출해 내었다.

예미킴_Cherry Blossom_디지털 컴포짓_가변크기_2020

'Cherry blossom'에서 벚꽃이 흩날리는 외딴 마을 공터에 누군가의 휴식처인듯 테이블과 안락의자, 커피잔이 놓여 있다. 위, 아래, 내부인지 외부인지가 모호한 평화로운 풍경에 난데없이 도마뱀 한마리가 밧줄하나에 의지한 채 대롱대롱 매달려 있다. 시공간이 바뀌면서 미처 따라가지 못한 탓인 걸까? 곤경에 처한 도마뱀에 아랑곳없이 모호한 공간의 밤과 낮을 흘러간다.

예미킴_Crocodile in the desert_디지털 컴포짓_가변크기_2020

'Crocodile in the Desert'에서 광활한 모하비 사막에 던져진 악어 한 마리에게 하늘에서 불가능한 도형의 십자가가 나타난다. 십자가는 구세주인양 악어에게 물방울을 떨어뜨려 주지만 물방울은 빛나기만 할 뿐 땅에 닿지 않는다. 목마른 악어는 뒷전으로 시간은 흘러가고 마른 하늘에 번개가 친다.

예미킴_Gathering_디지털 컴포짓_가변크기_2020

'Gathering'은 미국 북부 메인주로 향하는 휴게소 뒷편의 숲, 메인주 해변의 집들, 그리고 만남을 기뻐하는 말들의 모습이다. 작품 속 동물과 사물들은 애틋하고 그리워하고 곤경에 처해있거나 어딘가로 떠나려고 하고 만남을 기뻐한다. 모든 상상이 가능한 디지털 세상에서 판데믹 시대의 관람객들은 아름다운 모험을 떠나는 듯한 위안을 얻는다. 동물과 사물, 풍경, 과거의 유적 모두가 생명과 영혼을 갖고 있는 초현실적인 포토콜라주는 지구상의 모든 생명과 무생물, 아름다움에 경의를 표하며 함께 살아가고자 하는 기원이다. ● 디지털 작품들은 NFT로 제작되어 작품 설명과 함께 메타버스 갤러리에서 전시되고 있으며 단 하나의 소유권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 YemiKim NFT Solo Show   oncyber.io/yemikim * YemiKim Online Artshow 2021   www.artsteps.com/view/6132c09d6bd58f921f618059   opensea.io/collection/yemikim-s-digital-world   opensea.io/collection/yemikim-collection   sole-x.io/sell?search=yemikim

파트 3.'숲의 주인들'시리즈는 캔버스에 복합재료로 제작한 기존 작업의 연장선이다.

예미킴_기계인간이 되다_캔버스에 혼합재료_130.3×97cm_2021

'기계인간이 되다'에서 인간성이 무시되고 사회의 부품으로서 역할을 강요받는 아이들을 쓰고 버려진 장난감부속으로 표현하였다.

예미킴_밤의 환희_캔버스에 혼합재료_91×116.8cm_2021

'밤의 환희'에서 코바늘로 뜬 꽃 또는 세포의 형상으로 깊은 밤 숲 속 물 웅덩이에 모여든 동물과 벌레들의 향연을 표현하였다.

예미킴_내적 풍경_캔버스에 혼합재료_72.7×90.9cm_2021

'내적 풍경'은 서랍장 위에 놓여진 꽃병과 장식품의 소박한 풍경으로 사람들이 바라는 것은 결국 평화와 아름다움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재료에 천착한 파트3의 작업은 시대의 흐름에 맞춰 디지털 작업을 시도하던 나에게 묘한 안정감을 주는 한 편, 현시대에서 물질과 비 물질 중 어느 것이 더 강렬한가하는 의구심을 가지게 하였다. ■ 예미킴

My interests span in various fields such as space, science and technology, and culture, but the main focus is respect and praise for the earth's environment and small creatures. This has been expressed from the early series, 'Animalia' in which I directly denounced the absurdity of society and advocated for animal rights. ● The work is consisted of 3 parts. I started the digital art series part1, 'Interspace', part2, 'Alone but together' after the pandemic, as the various exhibitions and gatherings were replaced online, I attempted them replacing the material itself by digital in line with times. 'Interspace' refers to the space between objects, gaps, and interplanetary space. In this series, it is a two-fold expression of the vast outer space and social system that obeys the laws of physics, the underdogs alienated from the mainstream, and the forgotten and protected spaces of animals. The work reflects on the origin of the universe, the question about the self, the human beings who defy, use, or conform to the great laws of nature, and the small creatures that must accept the results as they are. 'For Nahla' is a tribute to a 6-year-old girl who lived in a refugee camp chained by the guardian in a harsh environment and died while eating food in a starving state. The rabbit, which appears frequently in the series, is a memory of the white rabbit who suddenly passed away which the artist was raising while confronting the little creatures who had no choice but to become pacifists because they were born weak. At first glance, 'Pray for peace' is a peaceful sight of a golden angel statue looking up at a floating whale, but the statue sits on the rubble of a war-torn building and watches a whale-like fighter plain drop bombs. It reflects the reality of innocent children born at the wrong time and in the wrong place. I produced it with the intention of seeking peace and publicizing the reality of the vulnerable who are at risk due to the recent Taliban takeover of Afghanistan. In 'Measured rabbit', the weak follow the rules set by the powerful and conform themselves to the standards as desired. Even when the established rules and standards are unfair, they must endure to survive. The artwork is a self-portrait of us who have been educated and evaluated as the weak from a young age. And it raises questions about taking for granted the established system. ● Part 2. 'Alone but together' is my first digital art series in which the artwork is shared digitally and the audiences view the same original work at different places. I created a surreal situation by adding imagination to the beautiful scenery I encountered while traveling. In the vacant lot of a remote village where cherry blossoms scatter in 'Cherry blossom', there are tables, armchairs and coffee cups as if it were someone's resting place. Out of nowhere a lizard hangs in a peaceful landscape, leaning on a rope, where it is unclear whether it is above, below, inside or outside. Is time and space have changed while I haven't been able to keep up? Night and day flows through an ambiguous space, regardless of the lizard in trouble. In 'Crocodile in the Desert', an impossible cross appears from a sky to a crocodile thrown into the vast Mojave desert. The cross drops water droplets on the crocodile as if it were the savior, but the water droplets only shine but do not touch the ground. Lightning strikes in the dry sky behind the thirsty crocodile. At the 'Gathering', the background is the forest behind a rest stop heading to the northern US state of Maine. Surrounded With the forest of Maine and the houses on the beach, the horses are happy at their gathering. The animals and objects in the work are affectionate and longing, some are in trouble, some are about to go somewhere, and they rejoice in meeting. In a digital world, where any imagination is possible, the audience in the Pandemic era finds comfort as if they are on a beautiful adventure. The surreal photo-collage, in which animals, objects, relics of the past all have life and soul, is the pray to live together praising all life, inanimate objects, and beauty on Earth. ● Digital artwork is released as NFT which can be purchased with only one ownership and is displayed in metaverse showrooms along with work description.

* YemiKim NFT Solo Show   oncyber.io/yemikim * YemiKim Online Artshow 2021   www.artsteps.com/view/6132c09d6bd58f921f618059   opensea.io/collection/yemikim-s-digital-world   opensea.io/collection/yemikim-collection   sole-x.io/sell?search=yemikim

Part 3. The 'Owners of the forest' series is an extension of the existing work made with composite materials on canvas. In 'Becoming a Machine Man', children who are disregarded of humanity and forced to play a role as parts of society were expressed as used discarded toy parts. 'Joy of night' depicts the feast of insects and animals gathered around a puddle in the forest at deep night with the collage of crocheted flowers and cells. 'Inner landscape' is a simple landscape of vases and ornaments placed on a chest of drawers, meaning that what people really want is nothing but peace and beauty. The work of Part 3, which focused on materials, gave me a strange sense of stability who were processing digital art in line with the times. It also raised doubts about which is more intense, material or non-material in the present era. ■ YEMIKIM

Vol.20211009a | 예미킴展 / YEMIKIM / 霓迷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