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견찰전 土種犬察展

곽수연展 / KWAKSUYEON / 郭洙淵 / painting   2021_1028 ▶ 2021_1201 / 월요일 휴관

곽수연_독도-삽살개_장지에 채색_110×82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1008e | 곽수연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21 겸재 화혼 재조명 기획展 Ⅱ

주최,주관 / 강서문화원_겸재정선미술관 후원 / 서울특별시 강서구_강서구의회 콘텐츠제공 / 이큐브미디어

관람료 어른 1000원(단체 700원) / 청소년·군경 500원(단체 300원) / 단체_20인 이상 7세 이하,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및 그 유족 또는 가족, 장애인 및 그와 동행하는 보호자 1인, 다둥이행복카드 소지자(등재된 가족 포함) 무료관람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주말,11~12월_10:00am~05:00pm / 월요일 휴무 ▶ 관람예약

겸재정선미술관 GYEOMJAEJEONGSEON ART MUSEUM 서울 강서구 양천로47길 36 (가양1동 243-1번지) 제2기획전시실 Tel. +82.(0)2.2659.2206 www.gjjs.or.kr

겸재정선미술관은 겸재 정선(1676-1759)의 화혼畵魂을 오늘에 조명하고, 이를 현대적으로 재조명하여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전시를 마련하는데 힘을 기울여 오고 있습니다. ● 이번 곽수연 작가의 『토종견찰土種犬察』 전시는 '겸재 화혼 재조명'의 두 번째 기획전으로, 우리나라 땅에서 옛 조상들과 함께 살아 숨 쉬었던 우리의 토종견을 다각적으로 살펴보는 전시입니다. 그동안 작가는 사람들에게 길들어져 인간화된 반려동물에 집중, 이를 매개로 인간과 자연, 현재의 사회를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며 창조적 미술의 길을 개척해나갔습니다. ●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무관심 속에서 사라지고 있는 우리나라 토종견을 찾아 그림으로 기록하면서 자연과 밀접하게 생활했고, 인간을 수호했던 토종견을 통해 그들에게 의지했던 인간의 마음을 다시금 들여다보고, 나아가 우리의 소중한 것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기를 바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 아무쪼록 작가가 던진 화두를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느끼고 공감해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 겸재정선미술관

곽수연_Lucky dog-대박이_장지에 채색_90×120cm_2021
곽수연_파초도_장지에 채색_113×86cm_2021
곽수연_情-진도개_장지에 채색_85×114cm_2021

이 전시는 우리의 토종견을 살펴보는 전시로, 우리나라 땅에서 옛 조상들과 함께 살아 숨 쉰 우리의 개들... 인간과 개에 대한 이야기이다. ● 토종견이 중요한 건 긴 시간 동안 우리 조상들과 함께 하면서 유전자 속에 환경과 삶을 담았다는 것이다. 개라는 동물이 반려동물로 불리고 가족으로 받아들여지는 이 시대이지만 정작 우리 주변엔 토종견이 많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토종견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 그 무관심 속에서 우리나라 토종견들이 우리 땅에서 사라지고 있다. 이제 남은 종류는 삽살개, 진도개, 풍산개, 동경이, 불개 순이다. 개체 수 또한 그리 많치 않다. ● 옛 그림 속에서 가끔 개에 관한 그림들을 볼 수가 있을 것이다. 아름다운 자연의 일부분으로 표현되는 경우가 있고 가끔은 옛 애견문화를 엿볼 수도 있는 그림들이 있다. 이 그림들이 중요한 것은 시대별로 인간과 같이 생활한 풍속화로써 기록되기 때문이다.

곽수연_東京이_장지에 채색_83×62cm_2021
곽수연_Nostalgia_장지에 채색_120×93cm_2021
곽수연_도란도란_장지에 채색_61.5×125cm_2021

옛 개들은 자연에 속했지만 현 개들은 인간의 가족으로 진화되었다. 집 밖에서 인간을 수호하는 개가 아닌 인간의 집안 어디든 항상 같이 생활을 하고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 부분을 작업화하면서 그들을 의지한 인간의 마음을 들여다 볼 수 있다. 하느님이 인간의 수명보다 적은 개를 만들어 인간에게 주신 이유는 거스를 수 없는 자연의 섭리를 알게 하는 위대함이 있다. 반려동물들에게 의지하는 것보다 그들을 통해서 인간과 인간이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며 사랑하라는 자연의 선물이다. 개라는 동물이 사람과 같이 살게 된 숙명도 인간에게 버려져도 인간을 떠날 수 없는 것도 그들이 맡은 임무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그들을 보호하고 그들을 맹목적으로 소유하는 것이 아닌 그들을 통해 자연을 존중하고 인간을 바라봐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토종견을 현 시점에서 돌아보는 것은 우리의 것을 생각하고 되물어보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다. 더 나아가 우리의 역사를 살피는 일이기도 하다. ■ 곽수연

Vol.20211028b | 곽수연展 / KWAKSUYEON / 郭洙淵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