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ul [학교]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

함양아展 / HAMYANGAH / 咸良我 / video   2021_1104 ▶ 2021_1211 / 일,월요일 휴관

함양아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Ⅱ_2채널 4K 영상설치, 컬러, 무음_00:09:24_2021 ⓒ yangahham / pibigallery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927f | 함양아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피비갤러리 PIBI GALLERY 서울 종로구 북촌로 125-6 1층 Tel. +82.(0)2.6263.2004 www.pibigallery.com

피비갤러리는 11월 4일부터 12월 11일까지 함양아 작가의 『Okul [학교]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를 개최한다. 함양아는 국가와 사회 시스템안에서 발생하고 있는 여러 문제들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그 답을 찾아가는 여정을 다양한 작업 형태로 담아오고 있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교육이라는 제도의 중요성을 보다 미시적인 관점에서 심도 깊게 조명한 영상과 이미지 설치 작업으로 현 시대의 혼란과 직접적으로 맞닿은 이야기들을 짚어보고 그 대안에 대한 방향을 생각해보는 자리를 마련한다.

함양아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Ⅰ_2채널 4K 영상설치, 컬러, 사운드_2021 ⓒ yangahham / pibigallery

한국, 네덜란드, 터키 등 여러 지역에 거주하는 경험을 토대로 세계 속에 국가 그리고 사회 시스템을 토대로 살아가고 있는 개인과 집단, 사회화되어 가는 자연에 대한 심도 있는 문제들을 작업으로 풀어오고 있는 함양아는 영상, 조각, 설치, 오브제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인간의 삶을 바탕으로 우리사회의 단면들을 독특한 시선의 내러티브로 드러낸다. ● 함양아는 2018년 이후 『정의되지 않은 파노라마』 프로젝트를 리서치와 시각예술작업으로 버전을 업그레이드하며 진행해 오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서 작가는 "어떤 사상들이 제도에 영향을 줌으로써 정책과 법으로 만들어지고, 그 정책과 법이 다시 사회와 개인의 무의식에 절대적인 가치관으로 뿌리내리며 개개인의 삶에 고통을 가져오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Okul [학교]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는 『정의되지 않은 파노라마』의 세부 프로젝트로 사회에 대안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힘으로서 "교육"과 "양육"의 의미에 주목하여 영상작품을 비롯해 텍스트와 이미지 설치 작품으로 구성된다.

함양아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Ⅱ_2채널 4K 영상설치, 컬러, 무음_00:09:24_2021 ⓒ yangahham / pibigallery

『Okul [학교]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의 모태가 되는 『정의되지 않은 파노라마』는 금융, 정치, 기술, 교육, 일 등 다양한 분야의 개별적인 사례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류하고, 추상화시키는 과정을 통해 그 서사 구조를 만들어 나간다. 그리고 세계화와 불평등, 정치, 일과 기본소득제, 교육과 문화, 공동체, 재난과 그 이후 등과 같은 주요 이슈들을 다루어 왔다. 예를 들어, 「정의되지 않은 파노라마 3.0」은 3채널 비디오 설치 작품으로 파노라마 형태의 긴 화면에 우리 사회를 이루고 있는 개인과 집단의 모습과 금융 세계화를 중심으로 한 인과적인 사건들, 정부 조직도와 같은 추상적인 기호들이 성좌처럼 펼쳐진다. 「정의되지 않은 파노라마 3.0」작업은 심미적 경험만이 아닌, 구체적이고 다양한 실제 사례들이 사회 구조 안에서 어떤 인과와 상호 의존의 관계망을 갖는지를 살펴보는 인식적 경험을 추구했다. 작가는 이를 통해 개인과 사회에 숨겨진 서사 구조를 이해하고 점차 혼돈의 에너지가 팽창되어 가는 시대에 미래를 가늠하는 사고와 행동이 무엇인지 헤아려 보고자 했다.

함양아_Undefined Panorama 2.0_단채널 영상, 컬러, 사운드_00:07:00_2019 ⓒ yangahham / pibigallery

또한 함양아는 지난 2020년에 시작되어 COVID19 백신이 개발되고 보급됨에도 2021년 현재까지 이어지는 팬데믹 상황을 주시해왔다. 이 세계적 팬데믹 재난 상황은 인류를 변화시켰고 이로 인해 세계 안에 작동하던 시계가 멈췄다. 생존이 달린 극심한 상황에서 세대갈등, 인종갈등, 계급갈등, 국가간 갈등 등이 첨예화되었고, 경험해보지 못한 동시다발적 위기상황 이후는 우리 모두에게 이전의 세계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 예상케 한다.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없다면 새롭게 대두될 세계는 어떤 모습을 띨 것인가? 팬데믹 이후 미래의 사회, 또는 근 미래의 사회가 어떤 모습으로 변화할 것인지에 대해 다양한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노동시장과 함께 "교육제도의 변화"는 그 중에서도 주요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리고 과거에는 점차적으로 일어나던 사회, 정치, 경제, 문화를 포괄하는 시대적 변화가 급속도로 가속화되며 펼쳐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작가는 "교육"이라는 사회제도에 주목하게 된다.

함양아_Okul [학교]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展_피비갤러리_2021 ⓒ yangahham / pibigallery

양육과 교육의 문제는 많은 사회에서 보편적인 제도의 영역으로 여겨지지만 실제로 각 개인이나 가정의 모습은 그 인구 수만큼 다양할 것이다. 역사적으로 아이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어른이 자신의 유년시절을 뒤돌아보며 기록하는 것이 대부분이고 아이 스스로 생각을 남기는 것은 드물고, 그렇기에 아이들이 성장해가면서 무엇을 어떻게 느끼고 배우는지, 무엇을 두려워하고 고통을 느끼는지 알기 힘들다고 작가는 말한다. 이번 『Okul [학교]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 전시를 통해 어린이부터 청소년과 청년, 어른에 이르기까지 개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어떤 목적과 기능을 위해 단순하게 제도화되어버린 '돌봄'과 "배움"이라는 개념을 다시 감정과 정서의 차원으로 되돌려 생각해보고자 한다. 또 "특정 사회의 행위"가 다른 사회에서 어떻게 비춰지는지를 살펴보고 문화적 차이를 느껴 봄으로써 다양성을 향한 한 걸음을 내딛고자 한다. 양육과 교육의 형태가 산업사회 이전과 이후에 달라진 것처럼, 디지털 사회에 접어들면서 그 사회의 구성원을 키우기 위해 다른 형태의 양육과 교육이 필요한 것은 필연적이라 할 수 있다. 작가는 여러 형식의 인터뷰를 진행하며 각기 다른 사회 구성원들이 느끼는 현재의 교육 시스템을 오롯이 전하는 한편 미래가 가져가야 할 교육의 모습은 무엇인지 현 상황을 살아가는 하나의 개인으로서 질문을 던지며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끊임없이 고심하도록 이끈다.

함양아_Okul [학교]_사람은 무엇을 배우나展_피비갤러리_2021 ⓒ yangahham / pibigallery

피비갤러리는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모두가 한번쯤은 생각해 보아야 할 사회적 문제들 그리고 그 해결책에 대해 함께 집중해 보는 시간을 가져 보길 기대한다. 함양아의 작업은 2020년 시작된 COVID19라는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세계적 재난 상황의 현재진행적 모습과 위기 속에 사회와 개인의 생존을 위한 대안이라는 문제를 깊이 있게 짚어볼 수 있는 사고의 틀을 마련해준다. 특히 우리 사회가 직면한 현실 안에서 교육의 힘, 나아가 교육이 나아가야 방향에 대해 모색을 해보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 피비갤러리

Vol.20211106g | 함양아展 / HAMYANGAH / 咸良我 /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