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지원사업 SEORO 2021 선정 시각미술 청년작가전

김진규_신용진_이소영_전희경展   2021_1103 ▶ 2021_1128 / 일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서로예술페스타 SEORO ART FESTA

후원 / 인천서구문화재단_인천광역시 서구청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 휴관

청라블루노바홀 Cheongna Blue Nova Hall 인천시 서구 청라대로 20(청라동 106-2번지) 청라복합문화센터 B1 갤러리 Tel. +82.(0)32.567.1160 www.iscf.kr

본 전시는 인천서구문화재단의 2021 예술인지원사업 SEORO에 선정된 시각미술 청년작가들의 올 한 해 작업을 소개합니다. 작가들은 저마다의 예술철학을 바탕으로 세상과 자아를 관조하고 작품으로 이야기를 풀어내고자 합니다.

예술인지원사업 SEORO 2021 선정 시각미술 청년작가展_ 청라블루노바홀 갤러리_2021
예술인지원사업 SEORO 2021 선정 시각미술 청년작가展_ 청라블루노바홀 갤러리_2021
예술인지원사업 SEORO 2021 선정 시각미술 청년작가展_ 청라블루노바홀 갤러리_2021
예술인지원사업 SEORO 2021 선정 시각미술 청년작가展_ 청라블루노바홀 갤러리_2021
예술인지원사업 SEORO 2021 선정 시각미술 청년작가展_ 청라블루노바홀 갤러리_2021
예술인지원사업 SEORO 2021 선정 시각미술 청년작가展_ 청라블루노바홀 갤러리_2021

2021년의 개인작업을 발표하는 개인전이면서 동시에 그룹전이기도 한 본 전시는 지원사업명처럼 '서로' 관계되며, 구축되는 연결 속에서 더욱 풍성한 내러티브를 전달하리라 기대됩니다. 지역을 기반으로 예술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청년 작가들의 앞으로의 활동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김진규_그들만의 리그_장지에 분채, 아크릴채색_193.9×260.6cm_2021

김진규 ● 김진규 작가는 개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다층의 시점으로 이루어진 무-형상의 형상을 그린다. 작가에게 형상이 없는 것, 경계가 단단하지 않는 것을 다층으로 표현함은 그가 세상을 바라보며 사유하는 방법과 일치한다. 작가의 다층적 시점은 위와 아래의 공간 그 중간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는 일종의 성찰의 공간이자 깊은 사고의 공간인 셈이다. 작업을 하며 불확실하고 복잡한 느낌들이 심적으로 정화되고 변화되는 순간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그러한 감정의 전환이 저의 작업에서 중요하게 작용한다. 그렇기 때문에 '감정' 자체가 작업의 전반적인 구성과 표현, 색조가 연출하는 분위기를 좌우한다. 작업의 주요 재료로 한지 중에서도 장지를 사용하며, 분채와 아크릴을 사용하여 채색한다. 수용성 재료인 분채 물감을 기반으로 장지에 바림 작업을 한 뒤, 아크릴과 분채를 순차적으로 도포하는 작업을 반복하여 원하는 색감을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한다.

신용진_미대칭변초경_렌티큘러_50×50cm_2021
신용진_원형의 설 NO X Image(Écriture)_사진_25.4×25.4cm_2021

신용진 ● 신용진 작가의 개인전 객화는 그의 시각으로 경험하고 탐구한 주변의 사물로부터 미의 요소를 들여다보고 그 등의 가치에 대하여 커뮤니케이션을 나눠보고자 기획된 새로운 미술 작업의 양식이다. 작가는 예술페스타의 요지였던 풍경의 주제를 주위를 둘러싸던 환경으로부터 접근해보았고 일반적으로 전시장에 등장치 않는 소재 또한 상황의 반전만으로도 예술을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감각하고 체험할 수 있음을 제시한다. 믿음의 반쪽인 엑스트라 이미지에서도 의외의 조형성을 발견해보고 일상에 자연스레 스치는 모종의 장면조차 어쩌면 보고 싶은 것을 비추는 대칭과도 같은 거울일 수 있기에 관람자로서도 시야의 관점을 재정립해보고 일상으로서의 감성을 소중히 잊지 않길 바라는 창작자의 마음을 함께 공유해보는 문화생활의 장이 되길 바란다.

이소영_Unrooted Pots_1_세라믹_20×8×8cm×2, 10×7×7cm×2, 가변설치_2021_부분
이소영_Unrooted_2_세라믹_각 약 5×7×5cm, 가변설치_2021

이소영 ● 장소의 감각은 사람들마다 다르게 경험된다. 즉, 물리적인 공간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지리적, 환경적, 사회문화적 요소들로 구성된 총체적인 공간을 의미하며 주체의 경험과 감정, 존재의미 등이 개입하며 구체화되는 것이라고 한다. 전시 Unrooted는 존재의미의 근간을 고정된 지점에서 해방시키고자 하는 시도를 한다. 작가는 항상 따분하게만 보이던 화분을 존재의 좌표두기를 새롭게 시각화시키는 오브제로 삼았다. 뿌리를 놓아 둘 곳을 선택할 수 있다는 능동적인 관점으로 보는 화분의 정체성 뒤집기는 우리에게 뿌리를 놓아 둘 장소를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지 묻는다.

전희경_바람을 그냥 거기에 두는 것도 좋지 않을까 2_ 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162cm_2021
전희경_바람을 그냥 거기에 두는 것도 좋지 않을까 7_ 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162cm_2021

전희경 ● 미세한 틈 사이에 존재하는 공간, 장소 등을 자연의 다양한 기초 요소들과 본인만의 회화적 상상을 더해 추상 언어로 풀어내고 있다. 색과 터치, 물감의 물성, 컴포지션, 다양한 도구의 사용, 그리거나 혹은 닦아내는 방식 등 화면에 제약을 두지 않고 표현한다. 본인을 둘러싼 모든 풍경, 자연, 환경, 경험 등에서 특정적으로 나의 감각이 반응하는 시간, 온도, 습도, 풍량, 풍압 등에 광적으로 집착하고, 이를 몸의 감각으로 기억하여 다양한 방식으로 탐구하며, 표현한다. 특히, 바람 시리즈 중 전시 출품작인 「바람을 그냥 거기에 두는 것도 좋지 않을까」 작품은 작업실이 위치한 서구 검암동에서 본인의 일상생활 속 느끼는 자연의 기초 요소인 바람을 다양한 감각을 통해 느끼고 이를 재해석하여, 화면 위에 시각적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바람을 그냥 거기에 두는 것도 좋지 않을까」 작품에서 메인 색이 되는 세루리안, 코발트, 울트라 마린, 에메랄드 등의 다양한 푸른색과 이 블루 계열을 종횡무진 휩쓸고 다니는 흰색이 주를 이루며, 이는 바람뿐만 아니라, 마치 안개와 물, 하늘과 구름, 폭포, 햇빛 등으로 화면 위에서 다양하게 보인다. 또, 전시 공간에서 7점의 회화작품은 커브드의 형태로 설치된다. 마치 연속되는 한 조각의 바람이 관람객을 감싸고 있는 듯한 연출을 시도하며 작품과 관람객의 관계를 더욱더 밀접하게 맺고자 한다. ■ 인천서구문화재단

Vol.20211107i | 예술인지원사업 SEORO 2021 선정 시각미술 청년작가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