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Penguin

채온展 / CHEON / painting   2021_1126 ▶ 2021_1224 / 일요일 휴관

채온_First Penguin_캔버스에 유채_116.8×91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0907m | 채온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주최,기획 / 표갤러리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일요일 휴관

표갤러리 PYO GALLERY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5길 18-4 Tel. +82.(0)2.543.7337 www.pyogallery.com

펭귄들은 떼를 지어 다니다가 먹이를 사냥할 땐 한 마리씩 차례차례 바다로 뛰어듭니다. 전시의 제목인 'First Penguin'은 가장 먼저 바다에 뛰어들며 무리들을 인도하는 선두주자 '첫 펭귄'을 가리킵니다. 삶의 터전이자 죽음의 장소이기도 한 바다가 주는 불확실함과 두려움 앞에서 모든 것을 감수하고 과감히 도전하는 이 용감한 '첫 펭귄'은 화가로서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젊은 작가 채온의 오늘을 닮았습니다.

채온_Grapefruit Cake_캔버스에 유채_162.2×130.3cm_2021
채온_Result_캔버스에 유채_116.8×91cm_2021
채온_Star Mountain_캔버스에 유채_116.8×91cm_2021
채온_나의 자리_캔버스에 유채_65.1×90.9cm_2021
채온_만남_캔버스에 유채_162.2×130.3cm_2021
채온_수성못_캔버스에 유채_90.9×72.7cm_2021
채온_장난_캔버스에 유채_80.3×116.8cm_2021
채온_친구_캔버스에 유채_45×45cm_2021
채온_펭귄_캔버스에 유채_50×50cm_2021

채온은 쉼 없이 눈 앞의 대상을 반복적으로 그립니다. 그가 이렇게 그림에 몰두하는 것은 "가공되지 않은 날 것 그대로의 상태를 회화로 기록"하기 위해서입니다. 뒤섞이며 흔들리는 듯한 그의 그림은 존재론에서 이야기하듯 세상에 우연히 내던져진 존재의 불확정적인 상태를 표현하는 듯 합니다. 작가의 여러 작품 속에 오랜 기간 반복적으로 등장해 온 부유하는 흰 스마일은 이런 존재의 가벼움을 보여주는 듯 하면서도 묵묵히 화폭 내 자신의 위치를 점유하며 그림 속에 심겨진 작가의 자아를 반영합니다.

채온_Chocolate Cake_캔버스에 유채_130.3×193.9cm_2020
채온_easy_캔버스에 유채_145.5×112.1cm_2021
채온_영혼_캔버스에 유채_45×45cm_2021
채온_친구_캔버스에 유채_65.1×90.9cm_2021
채온_친구_캔버스에 유채_45×45cm_2021
채온_펭귄_캔버스에 유채_50×50cm_2021
채온_Passion_캔버스에 유채_90.9×72.7cm_2021
채온_오늘 하루_캔버스에 유채_90.9×72.7cm_2021

한편 이번 전시에서 공개되는 채온 작가의 신작은 기존보다 색채 면에서 더욱 화려하고 밝아졌습니다. 또한 장난감 펭귄, 오리배, 다기세트, 케잌, 마끼 등 더욱 다양한 대상들을 그리면서 이전보다 적극적으로 사물에 생각과 감정을 투영하고 있습니다. 대상의 외관으로부터 받는 감각적 자극, 대상이 불러일으키는 경험과 기억, 찰나의 무의식적인 감정 등 여러 상황이 얽히며 그려지는 채온의 그림들은 결국, 첫 펭귄이라는 전시의 제목처럼 희망과 용기를 말하고 있습니다. ■ 표미선

Vol.20211126b | 채온展 / CHEON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