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 난 자리에서 춤을 추는 Dancing on the vanity

서인혜展 / SEOINHYE / 徐仁慧 / video.installation   2021_1202 ▶ 2021_1212 / 월,공휴일 휴관

서인혜_느너느_장지에 분채, 혼합재료_가변크기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서인혜 홈페이지로 갑니다.

서인혜 인스타그램_@inhye__seo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주관 / 청주시립미술관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관람시간 / 09:30am~06:00pm / 월,공휴일 휴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UNGJU ART STUDIO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로 55 Tel. +82.(0)43.201.4057~8 cmoa.cheongju.go.kr/cjas

2021-2022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15기 작가들의 입주기간 창작 성과물을 전시로 선보이는 릴레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입주작가 릴레이 프로젝트는 창작스튜디오 입주를 통해서 새롭게 도출된 작가 개인의 작업 방향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일반 관람객에게 소개하는 전시이다. 이번 15기 작가는 총 18명이 선정되었으며, 내년 4월까지 진행된다.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서인혜_나느나_장지에 분채, 혼합재료_가변크기_2021

최초의 여신이자 음악의 신인 '여와'의 『보천신화』 이야기가 있다. 어느 날 사방을 받치고 있던 네 기둥이 무너지고 하늘이 찢어졌다. 이때 여와가 오색의 돌을 빻아 달구어 하늘의 구멍을 깁고 큰 자라의 다리 네 개를 잘라 무너진 하늘을 보수하였다. 여기까지가 우리에게 전해져 오는 신화 속 이야기이다. 그런데 여와가 하늘을 메우는 데 '쓰이지 않은' 오색 돌 하나가 있었다면? 하늘을 받치고 태양 빛을 내는 수많은 다른 돌무리로부터 홀로 뜯겨져 나온 그 편린에 귀를 기울여 보는 상상을 한다.

서인혜_구멍 난 자리에서 춤을 추는_단채널 영상_00:15:00_2021
서인혜_구멍 난 자리에서 춤을 추는_단채널 영상_00:15:00_2021

수천 년 전의 신화처럼 전례 없는 전염병으로 인해 일상의 모든 것, 보통의 시간들이 산산이 무너져 내렸다. 전시 『구멍 난 자리에서 춤을 추는』은 하나의 고정된 중심 소리로부터 빗겨져 나온 주변 음에 귀를 기울이고, 정상에서 벗어나 부서지고 기울어진 형태들을 다시 바라보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중심 소리가 되지 못한 모호한 음 덩어리들, 무언가로부터 부서져 정체를 알 수 없는 파편들, 죽음과 장애의 가능태를 품고 있는 불온한 형상들을 바라본다.

서인혜_니로_장지에 분채, 혼합재료_가변크기_2021
서인혜_느니르나르_장지에 분채, 혼합재료_가변크기_2021

누구나 예외 없이 점차 기울어지고 허물어져 사라지는 형태들은 늘 부정적으로 생각된다. 목적과 기능을 잃고 노쇠해진 표면에는 시간이 파편화되어 빼곡하게 박혀 있는 듯한 주름과 무늬가 있다. 표면에서 보이는 음영과 색조의 리듬감과 패턴을 하나의 음악적 요소로 바라보고, 시각 이미지를 음향 재료로 전환하여 새로운 공간 작곡을 시도한다.

서인혜_느니_장지에 분채, 혼합재료_가변크기_2021

우리 음악에는 시김새라는 장치가 있다. 음과 음 사이를 연결해주는 전통 악기 연주법인데 꾸며주는 음들이 수없이 뒤섞이기를 반복한다. 중심음과 주변음을 연결해주는 유연하고 부드러운 시김새의 원리를 통해, 남겨진 주변 음 덩어리들이 새로운 음악을 만들 수도 있고 전혀 다른 소리가 될 수도 있다. 이러한 시김새의 유연한 음악적 질료를 통해 일상의 구멍 난 자리를 둥글게 연결할 수 있는 가능성을 생각해 본다. ■ 서인혜

Vol.20211205i | 서인혜展 / SEOINHYE / 徐仁慧 / video.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