흩어진 나날 Those Days Are Scattered

조민아展 / CHOMINAH / 趙珉娥 / painting   2021_1211 ▶ 2022_0109 / 월요일 휴관

조민아_머물던 곳_장지에 채색_242×242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00404e | 조민아展으로 갑니다.

조민아 홈페이지_www.cho-minah.co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서울특별시_서울문화재단

관람시간 / 12:00pm~06:00pm / 월요일 휴관

통의동 보안여관 ARTSPACE BOAN 1942 서울 종로구 효자로 33 신관 B1 아트스페이스 보안 2 Tel. +82.(0)2.720.8409 www.boan1942.com

그것이 만들어낸 이 시기와 시간 속에서 많은 기약이 모래성처럼 부서지고, 수증기처럼 휘발되며 공중에 흩뿌려진 채 남아 우리를 맴돌고 있는 것 같았다. 뱉어낸 말과 메세지는 점차 퇴색되어 무의미해졌다. 진전되지 않는 일상 속에서 사라져가는 존재들이 생겨났고 좁은 공간과 느린 시간 속으로 우리를 밀어 넣으며 특수한 상황과 감정에 맞닥뜨리게 되었다.

조민아_방어를 위해_장지에 채색_200×140cm_2021
조민아_고요한 밤_장지에 채색_73×73cm_2021
조민아_어부지리(漁夫之利)_장지에 채색_200×100cm_2021
조민아_골라내기_장지에 채색_15×15cm_2021
조민아_시간과 순간_장지에 채색_227×242cm_2021
조민아_마녀의 계절_장지에 채색_60×72cm_2021

이전 같지 않은 갑갑함과 고요함 속에서 나름의 동력을 찾아야 했고 미약하게나마 누군가와 소통하며 변화를 감내해야 했던 바뀐 삶의 모습들이 순간순간 스쳐 갔다. 각자의 삶 가운데 미묘한 드라마를 만들어냈고 그런 상황에서 발현되는 의지는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생겨나기도 했다. 너무나 미시적이고 미미한 듯하지만 그런 지점들은 한편으로 휴머니즘을 느낄 수 있게 됐다. 개별적으로 있는 듯하지만, 각자의 의지들이 지지체가 되어 다시 무언가를 도모하고 낙관할 수 있는 내일로 넘어가는 우리들의 모습이지 않을까 생각했다. 누군가가 잃었을 현재에 대한 부채를 짊어지고서. ■ 조민아

Vol.20211211f | 조민아展 / CHOMINAH / 趙珉娥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