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창 WINDOW TO YOUR MEMORY

장양희展 / CHANGYANGHEE / 張樣熙 / mixed media   2021_1211 ▶ 2022_0120

장양희_CROWD#47_ 아크릴판에 레이저인그레이빙, 디지털 프린트_45×80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1110d | 장양희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씨티갤러리 초대작가展

관람시간 / 24시간 관람가능

씨티갤러리 CITY Gallery 강원도 강릉시 교동광장로 112 강릉씨티호텔 1층 Tel. +82.(0)33.655.8700

기억. ● 기억은 지나간 순간들 가운데 이루어진 경험이 시간의 흐름 속에 겹쳐져 머릿속에 새겨진 내면화된 심상이다. 지나간 것, 과거의 것에 대한 이 심상은 뇌 속 창고 어딘가에 저장되어 있는 고정된 데이터가 아니라 그 기억을 소환하는 순간 내면에서 새롭게 만들어져 사고의 틀 위에 떠오른다. 우리 모두는 각자 자신만의 기억을 가지고 있으며 기억은 떠올릴 때마다 그렇게 계속 변한다. ● 장양희 작가는 인물을 소재로 오랜 기간 작업을 해왔다. 작업은 시간이 흐르면서 재료의 물성과 인물의 개성이 점차 드러나지 않는 방향으로 진행되어왔다. 작가는 한 사람의 특정한 개인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보편적인 인간에 대해, 보편적인 정서인 외로움과 고독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어했다.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장양희 작가의 작업에는 인물과 함께 공간의 특성이 흐릿하게 가미된 작업이 추가되었는데 이 새로운 작업의 결과물은 문득 기억이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했다. ● 지워진/ 남겨진 지워버린/ 지울 수 없는 어떤 기억.

장양희_CROWD#48_ 아크릴판에 레이저인그레이빙, 디지털 프린트_65×100cm_2021
장양희_CROWD#49_ 아크릴판에 레이저인그레이빙, 디지털 프린트_36×79cm_2021
장양희_CROWD#41_아크릴판에 레이저인그레이빙_20×40cm_2021
장양희_CROWD#42_아크릴판에 레이저인그레이빙_29×44cm_2021

흔들림이 느껴지는 인물의 실루엣은 흐릿하게 겹겹이 겹쳐져 화면을 이루고 있다. 작가의 작업 과정은 인그레이빙 기법을 통해 이미지를 계속해서 집적해나가는 과정의 연속이다. 화면에 이미지의 각인이 순차적으로 이루어지고 작가의 손에 의해 한 겹 한 겹 잉크를 채워 넣고 닦아내는 행위가 쌓인 결과물로서 완성된 여러 겹의 화면을 관람객은 마주하게 된다. 작업에는 이렇게 겹겹이 새겨지고 지워지는 과정이 수차례 반복된 작업의 순간이 고스란히 서려있다. ● 판화기법의 특성상 화면에 미세한 요철이 만들어지고 까실까실한 정도의 그 얕은 공간 속에 섬세하게 최소한의 물성을 입히는 작업이 진행되는데 이렇게 만들어진 여러 겹의 중첩된 화면은 육안으로 감상할 때 실체가 없는 그림자에 가까운 모습을 하고 있다. 비물질적인 이러한 이미지는 또한 강한 빛 속에 서있는 인물을 보다가 눈을 감았을 때 만들어지는 잔상을 떠올리게 하는 측면도 있다. 작가가 제시하는 화면은 실체를 간접적으로 드러내는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는 것이다.

장양희_CROWD#43_1_ 아크릴판에 레이저인그레이빙, 디지털 프린트_20×10cm_2021 장양희_CROWD#43_2,3_ 아크릴판에 레이저인그레이빙, 디지털 프린트_각 20×15cm_2021
장양희_CROWD#40(series)_ 아크릴판에 레이저인그레이빙, 실크스크린, 디지털 프린트_각 24×20cm_2021
장양희_CROWD#40(series), 41,43,44 설치장면_2021

인물과 공간을 인지할 수 있도록 하되 흐릿하게 최소한의 정보만을 주고 있는 이러한 화면은 역설적이게도 정보를 주지 않음으로써 특유의 정서와 분위기를 획득하게 되는데 이는 안개에 휩싸인 것처럼 하얗고 뿌옇게, 때로는 은빛으로 더러는 회색빛으로 펼쳐진 화면이 확보한 공기의 결이다. 입김이 서릴 정도로 한기가 느껴지는 차가운 공기, 커피향이 섞인 웅성거림이 들어찬 뿌옇고 희멀건 공기, 인물들이 모여 만들어내는 이러한 공기의 결은 화면에 자연이 가미되면서 한결 풍부해진 정서를 전달하고 있다. 인물을 소화하는 방식으로 동일하게 다루어진 나무들은 그 나름의 분위기를 만들어내며 상황에 대한 상상의 여지를 보다 풍부하게 만드는 역할을 하고 있다. 나무가 들어선 공기의 결은 여러 면으로 다양한 연상을 이끌어 낸다. ● 작업은 어떤 방식으로든 작가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우리는 작품을 통해 작가의 내면을 들여다보게 된다. 장양희 작가의 새로운 시도와 함께 변화된 공기의 결이 읽히는 각각의 프레임 속에 담긴 겹쳐진 화면들은 그 자체로 작가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창으로 작용하게 된다. 결과적으로 우리는 작가의 의도대로 그 속에서 우리 자신의 어떠한 모습도 역시 마주치게 될 것이다. ■ 백효훈

Vol.20211211h | 장양희展 / CHANGYANGHEE / 張樣熙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