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_between

이지혜_최미향_오혜련展   2022_0114 ▶ 2022_0205 / 월,공휴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공휴일 휴관

사진·미술 대안공간 스페이스22 SPACE22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390 미진프라자 22층 Tel. +82.(0)2.3469.0822 www.space22.co.kr

SPACE 22는 2022년 1월 14일부터 2월 5일까지 이지혜, 최미향, 오혜련 사진가의 『사이_between』展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모든 이질적인 존재와 상이한 시공간의 관계에 뚜렷한 경계를 구분 지으려는 인간의 습성에 대한 질문에서 시작되었고, 그래서 사진 작업에서는 생소한 공동작업 형태를 시도하였습니다. 각자의 색이 다른 세 사진가가 모여 생각을 나누고 이견을 조율하여 함께 작업한 이번 프로젝트는 결과물로서의 작업뿐만 아니라 작업자들 스스로 각자가 오브제가 되어 이질적 존재의 만남에 대해 질문하는 과정을 거쳤습니다. 또한, 기존의 맥락에서 떨어져 나온 단편들의 재조합이 만들어내는 울림 안에서 소홀히 여겨지는 존재나 시간, 경험, 감정, 기억 등의 틈새에 주목합니다.

이지혜, 최미향, 오혜련_bouquet_매트지에 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90×70cm_2021
이지혜, 최미향, 오혜련_華裝1_매트지에 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90×70cm_2021
이지혜, 최미향, 오혜련_華裝2_매트지에 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90×70cm_2021
이지혜, 최미향, 오혜련_華裝3_매트지에 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77×57cm_2021
이지혜, 최미향, 오혜련_華裝4_매트지에 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77×57cm_2021
이지혜, 최미향, 오혜련_華裝5_매트지에 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77×57cm_2021

SPACE 22는 『사이 – between』展을 통해 세 사진가의 사유와 작업과정을 관객들과 함께 나누고 해체, 불안, 고립의 '언택트'시기에 더욱 절실해진 관계 맺음의 소중함에 대해 공감하고자 이 전시를 준비했습니다. 우열의 관계가 아닌 상호 존중되어야 하는 소통을 통해 어떻게 조화롭게 공존하고 서로에게 위안받을 수 있는지 모색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 스페이스22

최미향_La Mort 1_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70×54cm_2021
최미향_La Mort 2_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70×54cm_2021

그리고 그 후, 모든 것이 멈춰졌다. ● 마치 재난 영화 속의 장면처럼 연일 방송은 침묵하라고 종용하고, 웅크리고 혼자 있으니 말이 줄었다. ● 각자 시각이 다른 세 사람이 모여 하나의 공동작업을 하기로 한 것도 아마 만남이 그립고 얼굴의 절반을 가린 마스크 너머의 정적이 두려워서였을 것이다.

이지혜_카이로스의 삶 #7_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45×45cm_2021
이지혜_카이로스의 삶 #1_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67×100cm_2021

그런데 작업을 하는 그 시간 동안 우리는 무슨 이야기를 나누었을까? 빈 스튜디오에 모여 작업 하는 동안, 우리는  엄숙하기까지 하였다. 마치 죽은 이를 일으켜 세우고자 의식을 치르는 주술사처럼 바다에서 채집해온 물건들을 말없이 장식했다. 코끝을 찌르는 비릿한 바다 내음을 맡으며 용도를 다하지 못하고 사람들에게 잊혀진 물건들을 쌓아 올렸다. 그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우리는 스스로의 관계에 대한 불안을 응시하고, 한때는 최선을 다해 자신의 가치를 다했을 물건과 사람들 그리고 각 존재 사이의 관계를 떠올렸다.

오혜련_바다에 오니 산이 보인다. #5_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90×150cm_2021
오혜련_바다에 오니 산이 보인다. #2_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90×150cm_2021

우리의 작업은 몸과 마음, 이성과 비이성, 나와 공동체, 실재와 가상, 그리고 심지어 삶과 죽음 등 모든 관계와 사이에 대한 질문이다. 비록 작업의 배경은 어느 바닷가이지만 바다 이야기는 아니다. 관계에 대한 질문이고, 삶을 바라보는 시각에 관한 이야기이다. ● 우리는 지금 어느 '사이'에 있다. 행동에서 다음 행동으로 나아가기 직전, 하나의 내용에서 다음 대화로 나아가는 찰나, 말과 행동을 멈추고 생각에 집중하는 시간. 우리는 시작과 끝을 알 수 없는, 그 사이 어딘가를 걷고 있다. ● 그러나 우리는 아주 작고 낯선 존재들을 통해 그 사이에서 멈추고 기다리는 일 역시 우리의 몫임을 확인한다. ■ 이지혜_최미향_오혜련

Vol.20220114a | 사이_between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