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의 형태(The Shape of Water)

김덕훈展 / GIMDUKHOON / 金德勳 / drawing   2022_0311 ▶ 2022_0625 / 일요일 휴관

김덕훈_You Know Nothing_종이에 연필_105×75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0720a | 김덕훈展으로 갑니다.

챕터투 / 2022_0311 ▶ 2022_0423 챕터투 야드 / 2022_0512 ▶ 2022_0625

관람시간 / 10:00am~06:00pm / 토요일_12:00pm~06:00pm / 일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마포구 동교로27길 54(연남동 566-55번지) Tel. +82.(0)70.4895.1031 www.chapterii.org

챕터투 야드 CHAPTERⅡ YARD 서울 성동구 서울숲4길 16(성수동1가 668-7번지) Tel. 070.4647.1731 www.chapterii.org

챕터투는 3월 11일부터 4월 23일까지 연남동 전시 공간에서 김덕훈(Gim Duk Hoon)의 개인전, 『물의 형태(The Shape of Water)』를 개최한다. 종이 위에 흑연 연필만을 재료로 작업해왔던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다양한 종의 장미 형상을 소재로 천천히 변화하고 있는 세상의 흐름을 그려낸다. ● 김덕훈은 세밀한 흑연의 획을 중첩하여 그 물성을 드러내며 정물화, 영화의 장면, 도시의 풍경 등을 표현해왔다. 작가의 그림 속의 세상은 오직 흑연으로만 이루어져 있다. 흑연의 회색은 모든 색이 뒤섞여있는 색으로써, 작가에게 흑연은 개념적인 물질의 대체물이며 상위 물질이다. 흑연의 개념적 특성과 함께 '시간의 흐름'은 작가의 작업에서 중요한 키워드이다. 단일한 물질로 정지된 듯 견고한 세계를 포착하는 듯하지만 작가가 그려낸 그림 속 시간은 정지된 어느 한 시점에 있지 않다. 그림 속 포착된 장면은 영원히 벌어지고 있는 순간이며, 수많은 과거와 미래가 교차하는 지점이다. 김덕훈은 모든 것이 명확하고 고정된 세계 너머의 '실재'를 드러내고자 한다.

김덕훈_Same Time_종이에 흑연_105×75cm_2021

인간은 지구상의 모든 생물들을 분류하고 이름 지을 뿐 아니라 육종기술을 개발하여 새로운 생물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 중에서도 작가가 주목한 장미의 품종은 공식적으로 2만 5천종 이상이 존재하며, 지금도 매년 200종 이상의 새로운 품종이 개발되고 있다. 수많은 품종의 장미는 모호한 시각적 구분법으로 그 형태만이 구별될 뿐이고, 이 형태들은 우주 속 거대한 시간의 흐름 앞에서 점진적으로 진화하고 있는 일시적인 특성에 불과하다. 전시의 타이틀인 『물의 형태(The Shape of Water)』는 본질적인 형태가 없는 물처럼, 인간의 관점에서는 정지에 가깝지만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세상의 흐름을 표현하는 작가의 철학을 반영한다. ● 그림 속 대상은 각각 다른 형태를 가진 9개 품종의 장미이지만, 초여름을 담은 화려한 색상과 풍성한 꽃잎은 회색의 적막한 연출 앞에서 하나의 물질로 이루어진 듯 그 개별성이 상실된다. 작가는 그림에 작품의 소재와 아무런 연관성이 없는 'Can We Talk'나 'You Know Nothing'과 같은 이름을 부여함으로써 그림 속 대상은 본질적인 의미의 장미가 아닌 흑연으로 대체된 물질임을 보여준다. 김덕훈이 흑연으로 만들어낸 세상에서 다양한 품종과 색상, 이름과 같이 외면적인 욕망은 가리어지고 장미의 본질만이 남았다. 우리는 일시적인 물성을 넘어 영원이며 순간인 개체의 실재를 마주하게 된다.

김덕훈_물의 형태(The Shape of Water)展_챕터투_2022
김덕훈_물의 형태(The Shape of Water)展_챕터투_2022

김덕훈(b.1976)은 연세대학교 기계공학과 졸업 후,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에이라운지(2021, 2019), 아트스페이스오(2018), KSD갤러리(2017)에서 개인전을 개최했고, 페리지 갤러리(2021), 아우랄 갈레리아(Aural Galeria, 2020), 마나랏 알 사디얏 미술관(Manarat Al Saadiyat, 2020), 챕터투(2020), 합정지구(2020) 등에 참여하며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 챕터투

김덕훈_물의 형태(The Shape of Water)展_챕터투_2022
김덕훈_물의 형태(The Shape of Water)展_챕터투 야드_2022

The Shape of Water ● Chapter II is delighted to present, The Shape of Water, a solo exhibition of Gim Duk Hoon from 11th March to 23rd April in Yeonnam-dong, Seoul. In this exhibition, Gim who has been consistently producing graphite pencil drawings on paper attempts to depict the flow of the steadily shifting world by adopting rose figures as his main motif. ● By overlaying delicate graphite lines, Gim Duk Hoon emphasizes the material's physical traits to portray still lifes, scenes of cities and sequences of films. The inner universe in his drawings solely consists of graphite. Its grey color is literally a combination of every color; for the artist, this particular medium indicates not only a substitute of a semantic context but a superordinate material. Besides the conceptual significance of graphite, 'the lapse of time' plays a pivotal role in his practice. Though his works seem to capture a solid and suspended dimension with a single substance, the time that he manifests in his drawings does not stay at a certain juncture. The scenes caught in his works are moments unceasingly taking place and also an intersection of numerous pasts and futures. What Gim Duk Hoon intends to unveil is an actual existence behind the clear and prescribed world. ● Humanity has not only classified and named every creature on earth but cultivated new ones by developing breeding biotechnology. Among all the different flora and fauna, Gim has paid keen attention to roses. There are over twenty-five thousand species and cultivars of rose and moreover, statistics show that more than two hundred new breeds are formed every year. It is difficult to differentiate one from the great number of roses due to their visual similarities and ambiguous signatures. It clearly reveals that each figure signifies only an ephemeral property in the midst of the gradual evolution in comparison with the cosmological time. As water inherently does not have a definite shape, the exhibition title, The Shape of Water, reflects the artist's philosophy that the flux of the world which looks suspended from human perception is actually constantly changing. ● Although the described nine roses of different varieties have disparate appearances, the deserted ambience caused by Gim's grey-tone direction allows vivid and abundant petals of each rose originally containing a sense of summer to lose its individuality. In addition, Gim underlines that the target of his description intrinsically is not a mere rose but a physical matter replaced by graphite, by giving his drawings titles not relevant to the works' material or motif such as 'Can We Talk' or 'You Know Nothing'. In Gim's world of his drawings constructed by graphite, only the essence of roses remains while superficial desires and definitions including specific breeds, colors and names fade away. Consequently, what the spectators encounter is an individual's fundamental condition being in the permanence and instance simultaneously and transcending the temporal state of physicality. ● Gim Duk Hoon (b.1976) completed his BFA in Mechanical Engineering at Yonsei University and MFA in Visual Communication Design at Hongik University. His practice has been featured in solo exhibitions at A-Lounge Gallery (2021, 2019), Art Space O (2018) and KSD Gallery (2017) and he is currently showing his growing presence in the art scene by attending exhibitions at multiple establishments including Perigee Gallery (2021), Aural Galeria (2020), Manarat Al Saadiyat (2020), Chapter II (2020) and Hapjungjugu (2020). ■ CHAPTERⅡ

Vol.20220311g | 김덕훈展 / GIMDUKHOON / 金德勳 /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