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인 여성독립운동가에게 바치다

류준화展 / RYUJUNHWA / 柳俊華 / painting   2022_0312 ▶ 2022_0825 / 일,공휴일 휴관

류준화_33인의 여성들(좌측 상단부터 차미리사, 안경신, 권애라, 정칠성, 허정숙, 김마리아, 임명애, 강주룡, 심명철, 방순희, 권기옥, 이화림, 이애라, 황에스더, 김순애, 박차정, 정정화, 유관순, 노순경, 김향화, 박자혜, 남자현, 이신애, 김일엽, 임봉선, 정종명, 김경희, 조마리아, 오광심, 최복동, 어윤희, 나혜성, 조신성)_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또는 유채_41×31.8cm×33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11026h | 류준화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09:30am~05:30pm / 일,공휴일 휴관

여성역사공유공간 서울여담재 Seoul Herstory House 서울 종로구 낙산길 202-15 Tel. +82.(0)2.6956.1083 seoulherstoryhouse.kr @seoul_herstoryhouse

『33인 여성독립운동가에게 바치다』展을 열며 ● 3·1운동 독립선언문 대표자 33인 명단에 여성은 한 명도 없다. 3·1운동은 전국 각지에서 각계각층이 참여하여 불길처럼 번져나간 운동이다. 종교계 및 지식인 남성뿐 아니라 여성들, 노동자, 농민, 기생, 어린이, 심지어 관리들까지. ● 류준화 작가는 '33인 여성독립운동가'를 그의 작품에 담는다. 그녀의 마음에 여성 독립운동가들을 독립운동 대표자로 담아낸다. 그리고 그녀들을 기리며 제상(祭床)을 바친다. 류준화 작가가 그녀의 책상이자 식탁이자 제상이며 신전이기도 한 곳에 올려두고 기리는 것은 엄마, 할머니, 수많은 바리데기 소녀들이다. 이번에 작가가 그녀의 신전에 초대한 여성들은 여성독립운동가들이다. 33인! 억압과 착취 속에 이등 시민이었던 여성들의 독립운동이야기. 처절하지만 강인하다. 신교육을 받고 깨어난 여성들이 선택한 삶이고 길이다.

류준화_Ritual Table2021_1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82×227.3cm_2021

나의 33인은 누구인가? 누구를 기억하고 싶은가? 누구에게 나의 소중한 것을 바치고 싶은가? 내가 이어받고 싶은 역사와 유산을 소중히 하고 새로운 미래를 향해 든든한 발걸음을 내디딘다. 내 뒤에 닮고 싶고 따르고 싶은 많은 여성 선조들이 있었으므로! ● 류준화 작가에게 감사하며 『33인 여성독립운동가에게 바치다』 전시를 여러분에게 바친다. ■ 이혜경

류준화_Ritual Table2021_2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82×227.3cm_2021

류준화_Ritual Table 33人의 여성들 ● 생각해보면 여성을 두고 수동적으로 받아들여졌던 인류역사적 기록들에 대한 의심과 반문을 감히 가져본 적이 없었다. 항상 슈퍼히어로는 남자였고, 독립투사도 남자였고, 한 집안의 제사를 모시는 이도 당연히 남자였다. 원더우먼과 유관순 열사의 이름이 늘 익숙했고 제사상을 차리는 이들도 사실 여자였지만 여자인 본인조차도 세상이 그랬듯 선뜻 수긍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작가 류준화가 보여주는 작업 속 이야기들은 여성도 그 역사 속의 중심에 있었다는 것을 새삼스레 깨닫게 해준다.

류준화_Ritual Table2021_3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227.3×182cm_2021

작가 류준화는 여성주의를 기반으로 한 작품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소녀, 새, 물, 꽃 등의 소재들이 그녀의 작품 속 이야기를 이끌어왔으며 샤머니즘과 설화적 배경 안에서 마치 수줍고 어여쁜 화풍을 보여주는 듯 하지만 그림 속 마주하게 되는 소녀들의 단상은 처절하고 무섭고 서글프며 경이롭다. 날개가 없는 소녀가 하늘을 날기 위해 새에게 살점을 내어 주고, 날개가 달린 새의 모습도 되었다가 꽃의 날개를 피우기도 한다. 그리고 소녀는 소녀를 버린 부모를 구원하기 위해 본인의 희생을 마다하지 않으며 혈흔 같은 붉은 꽃이 가득한 물에서 마치 여신처럼 유영하고 홀로 유유자적 하얀 배를 타고 강 위를 건넌다. 마치 내가, 나의 어머니가, 한 여성이 세상에 태어나서 겪어야 했던 무조건적인 강요와 희생처럼 혹은 온전히 누리고자 했던 욕구와 한 평생의 모습들을 하나의 내러티브로 보여주고 있다.

류준화_어머니의 눈물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210×460cm_2018

류준화는 소녀에서 그 주체를 '신여성'으로 옮겨와 새롭게 집중하고자 했다. ● 1919년 3.1운동 당시 실제 기록된 독립선언문을 낭독한 민족대표 33人의 인물들은 왜 남성들만이 구성되어있을까? 여성들의 이름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작가는 당시의 역사 현장 속 사라져버린 여성운동가들을 상상하며 '33人의 여성들'의 얼굴을 캔버스에 그려 넣었다. 이번 33人의 작품 속 모습들은 3.1운동에 가담했던, 하지만 몇 명의 인물을 제외하고는 이름조차 생소한 그녀들이다. 유학당의 여성들, 간호사들, 알려지지 않은 기생들 그리고 누군가의 어머니였을, 수감이 되면서 남아있던 이름들은 나라를 위해 한마음로 독립을 외쳤던 분명한 여성독립운동가들 이라는 것이다. 항상 독립운동가를 언급할 때 남성들에 초점이 맞춰져있고 역사적인 기록도 대부분이 남성들로 구성이 되어있지만 그 자리에는 분명히 여성운동가들도 함께하고 있었고 대부분의 그녀들은 여성이 멸시받던 당시의 분위기속에서 신식교육을 받은 신여성들이라는 것이다. 그 여성들은 조국을 되찾기 위해 혹은 우리 여자들도 이 땅에 있다고 가부장제에 정면으로 대항하듯 폭탄을 던지고 거리에서 만세를 외치고 손가락을 잘라 혈서를 쓰며 처절하게 싸웠다. 하지만 남성들을 위한 국가와 역사는 그녀들의 이름을 지웠고 여성독립운동가 라는 단어는 낯설기만 하다. 그렇게 존재했지만 존재하지 않았던 류준화의 그림 속 33人의 얼굴과 이름들은 믿기지 않을 다양한 나이대와 여리고도 강인함이 묻어나오는 눈빛과 표정들로 애잔한 마음이 일렁거린다. 류준화의 작품 중 바리데기 신화 속 소녀가 본인을 버린 부모를 살리는 이야기는 그 이름을 기억해주지 않는 조국을 위해 목숨을 내놓았던 여성운동가들과도 같은 맥락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소녀의 형상은 사라졌지만 그녀들 모두 한 여성이 아름다운 꽃처럼 피고 지는 세월동안 마땅히 누려야 할 숙명과도 같은 비극을 보여주는 듯하다.

류준화_생명의 강_캔버스에 석회, 아크릴채색_162×130cm_2015

류준화는 그녀들을 위해 제사상을 차렸다. 그녀들이 주인공이고 그녀들을 기리고자 했다. 하지만 그림속의 제사상은 열로 구성되는 고기, 생선, 과일, 국, 밥 등의 일반적인 유교적 제사상과는 조금 다를 뿐 아니라 다소 엉뚱하고도 개인적인 추억과 의미가 있을 것만 같은 특별한 추모의 차림 방식이 눈에 띈다. 와인, 커피, 실타래. 계란과 참외, 화분 등이 상 위에 자리하고 있고 배치 또한 들쭉날쭉 마음 가는 데로 놓았다. 그녀들의 사진들과 어느 기억의 풍경 이미지, 그리고 여러 권의 책들의 등장 또한 기존의 전통적인 형식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는데 마치 먹고 싶은 음식과 좋아하는 물건, 소중한 기억들을 모아 모아서 어디론가 훌쩍 소풍을 다녀온 듯한 기분이 드는 건 왜일까. 그건 아마도 '그녀를 위한 테이블'에는 매번 여자의 몫으로 돌아오는 형식만 남은 제사상 차리기에서 벗어나 그 누구의 희생, 노고 따위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고 온전히 그녀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기억과 마음만으로도 충분히 그녀들을 추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완벽한 테이블이 완성된다는 것이다. 마치 상을 앞에 두고 내가 사랑했던 그녀들과 한바탕 신나게 수다를 떨다온 것 같은 특별한 감정이 스며든다.

류준화_생명의 강_캔버스에 석회, 아크릴채색_162×130cm_2015

류준화는 여성에 대한 문제와 고민을 끊임없이 작업을 통해 보여주었지만 그 안에는 여성을 넘어서 한 인간이 감당하고 버텨야만 했던 부당함과 차별, 심신을 공격하는 폭력들, 강요되는 역할, 기약 없는 기다림 등의 현 시대의 모습을 동시에 내포한다. ● 삶의 어느 날 깊은 상실감이 밀려올 때, 류준화의 작품 속 그녀들의 그 단단함은 따스한 위로가 될 수 있음에 나 자신을 좀 더 힘껏 안아 줄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다. ■ 유정민

Vol.20220313f | 류준화展 / RYUJUNHWA / 柳俊華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