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에서 산산이 Imageries Pouring over the Mountain 山山散散

당림 이종무展 / DANGNIM LEECHONGMOO / 棠林 李種武 / painting   2022_0407 ▶ 2022_0703

이종무_가을 산_캔버스에 유채_143.5×110.5cm_1982

초대일시 / 2022_0412_화요일_04:00pm

2022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사업

주최,주관 /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후원 / 파주시

관람료 / 3,000원 (카페 이용 시 관람 무료)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주말,공휴일_11:00am~06:30pm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Art Center White Block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72 Tel. +82.(0)31.992.4400 whiteblock.org

『산에서 산산이(山山散散)』는 당림(棠林) 이종무(1916~2003)가 말년에 그린 풍경화를 통해 당림의 여유롭고도 올곧은 삶의 태도를 살피는 전시다. 전시명 '산에서 산산이'는 1970년대 중반 이후 자연 앞에서 수용하고 투영한 당림의 심상이 산산이 흩어지던 모습을 떠올려보며, 흩어진 전국 산하를 누비던 당림의 노년시기 태도를 형상화한 것이다. 겹치고 겹친 깊은 산이 바다처럼 무한히 펼쳐지는 장엄한 풍경이나 소박한 산간 풍경을 눈앞에 두고, 당림은 화가로서의 삶과 화풍에서 자질구레함을 소거하거나 덧없이 과감해지고자 하는 말년의 가치관을 함축하여 화폭에 옮겼다.

이종무_마곡사입구_캔버스에 유채_91×116.5cm_1981
이종무_백두산 천지의 백년초_캔버스에 유채_111×161cm_2000
이종무_설경_캔버스에 유채_97×130cm_1987

1950년대 중반 구상 양식에 기반을 두고 출발한 당림의 화풍은 말년까지도 지속되었다. 이후 1950년대 말의 앵포르멜이 물결치던 특수한 시대적 상황은 당림의 추상미술 양식에도 영향을 끼쳤다. 이때의 추상 작품에서조차 '자연'을 심상적으로 관조하고 비형상적으로 굴절시킨 면모를 엿볼 수 있는 것으로 미루어, 양식적 변화를 과도기적으로 수용했으나 무엇보다 차분한 내면의 감성으로 자연 앞에서의 심상을 표현하려 했던 당림의 일관된 작업 의식을 짐작할 수 있다. 1)

이종무_소나무가 있는 신록_캔버스에 유채_91.2×73cm_1981
이종무_신록의 산_캔버스에 유채_73×91cm_1985

당림은 화단 활동을 거의 중단한 채 고향인 천안 아산에 당림미술관을 건립한 이후 미술관 주변 풍경에서 나아가 인근 서해안, 백두산 천지까지 직접 눈에 담으며 자연에 대한 애정으로 풍경화에 몰두했다. 당림의 제자인 서양화가 이근신은 "매사에 엄격하면서도 여유를 잃지 않고 꾸준히 그림 속에 묻혀 살고 계시는 선생님의 인격이 단단한 산사나무 열매 '아가위'를 뜻하는 아호 「당림(棠林)」에 담겨있다" 2) 고 일컬었다. 이와 같은 말년의 여유와 곧은 태도는 일본 유학, 직업화가, 강단 활동, 그리고 한국미술협회 이사장과 목우회 창립위원 등의 사회활동으로 쌓은 연륜 3) 에서 비롯된 것으로 평가된다.

담담한 시선과 절제된 태도로 세상을 마주하려는 당림의 삶의 태도는 말년의 풍경화에서 사사로운 것의 재현을 생략하고 단순화하려는 조형적 특징에 비친다. 눈에 보이는 아름다운 자연 그 자체를 왜곡 없이, 담백하고 단정하며, 동시에 품위 있게 재현한 화풍이 이를 뒷받침한다. 특히 채도를 낮추고 따뜻한 색채를 사용하여 온화한 색채 감각을 드러내고 평면성이 드러난 1980년대 이후 풍경화의 조형성으로 말미암아, 자연의 생명력과 기운을 함축적으로 표현하려는 남은 삶의 여유로운 의식이 투영된 것을 엿볼 수 있다. 4) 1960~70년대 풍경에서 산의 변주와 형태의 변화를 강한 원색과 선, 원근법을 통해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면, 80년대 이후에는 명암과 원근법보다는 평면성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데서 그 차이가 드러난다. 5) 주관적으로 재해석한 자연의 아름다움을 풍경화로 온화하게 노래한 당림의 기운으로부터 그의 진실한 삶의 태도와 정서를 알아채길 바란다. ■ 김유빈

* 각주 1) 김인환, 「과도기의 추상화가」, 『李種武 = LEE CHONG-MOO』, 김인환 외 지음(서울:미술저널, 2003), 11. 2) 이근신, 「나의 마지막 스승-당림(棠林) 이종무(李種武) 선생님」, 같은 책, 176. 3) 당림은 한국미술협회 이사장으로 재직할 1982년 국전을 폐지하고 미술대전 체제로 개편하는 개혁에 공헌하였으며, 한국 미술의 국제화에도 힘을 기울여 『아시아 교우회전(서울/동경)』, 『한국현대미술전(이탈리아)』, 『한불국제회화전(서울/파리)』를 창립했다. 미협 주관으로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건립의 초석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경모, 「당림 이종무의 삶과 예술」, 『미술세계』 2016년 12월, 31. 4) 신항섭, 「간결한 조형어법으로 이룩한 향토적인 美의 세계」, 『李種武 = LEE CHONG-MOO』, 이종무 외 지음(서울:미술저널, 2003), 32-53. 5) 이경모, 「당림 이종무의 삶과 예술」, 『미술세계』 2016년 12월, 133.

Vol.20220407c | 당림 이종무展 / DANGNIM LEECHONGMOO / 棠林 李種武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