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Tooth for Tooth)

장홍선展 / JANGHONGSEON / 張洪宣 / installation.mixed media   2022_0419 ▶ 2022_0528 / 일,월,공휴일 휴관

장홍선_Steeple_Security wall fencing_314.96×96.52×78.74cm_2019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재단법인 일심_씨알콜렉티브

관람시간 / 12:00pm~06:00pm / 일,월,공휴일 휴관

씨알콜렉티브 CR Collective 서울 마포구 성미산로 120 일심빌딩 2층 Tel. +82.(0)2.333.0022 cr-collective.co.kr

씨알콜렉티브 CR Collective는 장홍선 개인전 『2=2(Tooth for Tooth)』를 오는 4월 19일(화)부터 5월 28일(토)까지 개최한다. 뉴욕을 중심으로 활동해온 장홍선 작가의 국내 두 번째 개인전이다. ● 이번 전시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매일 밤 울려대던 구급차 사이렌으로 인한 죽음의 공포와 인류세의 위기감 그리고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에 이르기까지, 반인류적이고 비윤리적 상황에 대한 작가의 회의감과 무력함에 대한 자책까지를 더해 탐욕의 원죄로 상정된 지방 덩어리를 소환하여 문제제기하고 있다. 작가는 지방 섭취가 뇌 발달과 함께 인류의 상상력을 촉진시켰고 업데이트된 인간의 능력치는 초월적인 것, 특히 신으로부터 화폐에 이르기까지 욕망하는 것을 분리하여 상징적 가치를 부여해왔음을 지적한다. 오랜 기간을 걸쳐 이권을 차지하기 위한 갈등과 반목이 존재했으며, 상징화 과정에서의 수많은 충동의 대체재와 보충물들은 또 다른 부작용들을 발생시켜왔다는 것이다.

장홍선_Ghost_Ivory soap bars, plastic sheet, wood pallets_121.92×203.2×40.64cm_2017

"g원시 조상인 호모에렉투스가 사냥을 통해 획득한 동물들의 고기와 연골에서 지방질을 흡수하기 시작하면서 뇌 발달이 촉진되어 인지능력이 진화했다고 알려져 있다. 늘어난 뇌용량을 얻은 그들은 삶과 죽음을 목격하며 보이지 않는 것을 상상하는 힘으로 생명의 연장을 욕망하며 죽음을 넘어선 초월적 존재인 신을 창조하고 종교를 만들었을 것이다."h(작가노트 에서)

장홍선_Pied Piper_British police baton_55.88×7.62cm_2016

전시 제목 "2=2"h는 함무라비법전이나 성경에 기록된 "e눈에는 눈, 이에는 이'에서 차용한 것으로, (특히 이에는 이에서 숫자2 와 발음이 동일한 것에 착안함) 가해자에게 주어지는 '피의 보복원칙'을 수와 기호로 전환시켰다. 이 원칙은 이후 모든 죄를 사하신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무화되었는데, 작금의 반인류/ 비인류적 상황들은 다시 인류에게 그 피해가 고스란히 가해지는 인류세 변증법처럼 도리어 고대사회로의 회귀로 등식화하게 되는, 아니면 아직도 인류는 단 한 번도 발전된 적이 없었을지 모른다는 냉소를 기호로 소환한다.   ● 오랜 시간 미국 뉴욕미술계에서 활동해온 작가는 아시안 작가들에게 요구되는 선입견과 프레이밍에 항상 의문을 제기하고 그만의 저항적 제스처를 취해왔다. 물성 자체의 관심뿐만 아니라, 특히 사물의 보이지 않는 정치적 의미에 균열을 내어 이분법적 오류를 드러내고 허울을 들춰내는 것에 관심을 가지고 물성을 제거하거나 변환시키는 작업을 통해 자신만의 언어를 구축해 왔다.   ● 이번 전시에서 장홍선 작가는 가상화폐 채굴 컴퓨터와 쿨링팬, 그리고 핀히터 같은 자극적인 기계장치들과 함께 벽처럼 쌓인 마가린덩어리가 녹으면서 굳으며 밸런스를 유지하는 낯선 "e소동 "f을 구현해낸다. "g「지방질의 벽」은 다량의 고체 마가린 블럭들을 벽돌쌓기 방법으로 쌓아 스테인레스 받침대 위에 놓여있고, 같은 공간에 자체 제작된 요란한 기계음과 함께 채굴기는 실시간으로 특정 가상화폐를 채굴한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기로 인해 지방질의 벽은 서서히 액체화가 이루어진다."h(작가노트에서) 액체와 고체 사이의 아슬아슬한 긴장 상태는 비닐하우스 속에서 약간의 타는 냄새와 컴퓨터의 이더리움의 등락을 보여주는 컬러풀한 그래프, 그리고 조용한 욕망의 소리와 함께 관람자들은 기이한 체험을 하게 한다. 또한 「개같이」는 교회 장의자의 등받이 부분을 관처럼 보이게 맞붙여 광택의 검은 랩으로 감고, 개 집의 구멍과 같이 만들어 그 안으로 샹들리에를 달아 아래쪽에서 들여다보아야 확인이 가능하게 하였다. 작가가 병원근처에 살면서 코로나로 죽음을 맞이한 시체들이 까만 비닐에 담겨 수도 없이 실려나가는 모습을 목도한 후 삶과 죽음에 대한 이질적이면서도 허무한 감정을 담아내고 있다. 이러한 허무함이 극대화 된 작업 「통속의」는 마장동에서 구입해 온 소머리를 냉동고 위에 놓고 유리로 덮어 서서히 부패해나가는 모습과 냄새를 전시하고 있다. 반면 전시장 곳곳에 10개의 자동 방향제 분사기를 설치하여 냄새의 폭력에 대해 감각하며 고민하게 한다. 마지막으로 전시명과 동일한 작품인 「2=2」는 무시무시한 방범가시로 보완을 강화하려는 지키려는 자의 불안전에 대한 불안정한 상태를 드러낸다.   ● 그는 가부장적인 아버지에 대한 기억과 함께 다문화 미국사회를 관통하는 포스트콜로니얼리즘에 대한 의심증과 무관심이라는 공포, 그리고 관습과 특정 신념에 대한 회의적 태도로 일관한다. 이번 『2=2(Tooth for tooth)』에서 마가린 벽으로 상징화된 이스라엘의 '통곡의 벽' 이슈나 이방인으로 다시 한국미술계를 바라보며 특유의 거친 정치적 텍스트를 던지고 있는 그의 아티스틱 프랙티스가 어떠한 맥락으로 디코딩/ 해석될지 또는 어떻게 공명할지 궁금증과 함께 기대감이 증폭되는 지점이다. ■ 씨알콜렉티브

장홍선_Island_Ivory soap, animal bones, Ikea kitchen cabinet_67.31×184.15×162.56cm_2018

CR Collective presents Hong Seon Jang's solo exhibition 2=2 (Tooth for Tooth) from Tuesday, April 19 to Saturday, May 28, 2022. It is the second solo exhibition of Hong Seon Jang in South Korea, who works mostly in New York. ● Jang's solo exhibition 2=2 deals with the fear of death resonating from ambulance sirens every night during the COVID-19 pandemic and the recent war situation in Ukraine. He uses a lump of fat as a metaphor for the original sin of greed to express his skepticism, helplessness, and self-blame about anti-humane and unethical conditions of human life. The artist points out that fat intake has promoted human imagination through brain development and increased human abilities have given symbolic value to their desired things, especially money and transcendent things such as God, by separating them from immaterial value. He argues that over a long period of time human beings have created conflicts and antagonisms to obtain privileges, and numerous substitutions and supplements of human impulses have caused serious side effects in the symbolization process. ● "It is known that brain development and cognitive abilities significantly evolved when homo erectus, the primitive ancestor, began to absorb fat from the meat and cartilage of animals acquired through hunting. Increased brain capacity allowed them to create God and religion, a transcendent being beyond death, wanting to prolong life when witnessing life and death and imagining what was invisible" (from the artist's note). ● The exhibition title "2=2" (number "2" [yi] is pronounced the same as "tooth" [yi] in Korean) was borrowed from "an eye for an eye, a tooth for a tooth," in Hammurabi's Code and the Bible. His work symbolizes the "principle of retaliation for blood" to the enemy, through numbers and symbols. This principle was subsequently neutralized by Jesus Christ who sacrificed himself for human beings. However, the artist expresses his cynicism in symbols about the current anti-humane situations indicating humanity may never have improved, or that it may return to ancient society, like the Anthropocentric dialectics that inflict their damage on humanity. ● Jang, who has been active in the New York art scene for a long time, has challenged the prejudices and stereotyping against Asian artists through his own resistant gestures. In addition to his interest in materiality, Jang has built his own artistic language by removing or transforming physical properties, based on his interest in cracking the political meaning of things and revealing dichotomous errors and falsehoods in human beings. ● In this exhibition, Jang creates an unfamiliar "commotion" with stimulating and noisy machinery, such as virtual currency mining devices and fans. "Fat Wall is a work that piles a large number of solid margarine blocks on a stainless steel pedestal like bricks, and a self-made machine mines cryptocurrencies in real time with loud, mechanical sounds in the same space. The heat generated in the process causes the wall made of margarine to become gradually liquidated" (From the artist's note). The cooler solidifies the liquid to bring the balance back to its original solid state. The tight tension between liquid and solid provides viewers with a strange experience in a vinyl greenhouse with appetizing smells, colorful objects, and the sound of desire. In addition, church pews are placed on the wall of the exhibition hall, differently from an ordinary church. This implies that in South Korea commonly found cross symbols and enthusiastic worship styles at church also seem to face the situation of the New Normal. ● Jang persistently remains skeptical of customs and certain beliefs and casts doubt on Postcolonialism and the fear of apathy that runs through multicultural American society along with memories of a patriarchal father. In 2=2 exhibition, the margarine wall is expected to provide a new interpretation of Israel's Wailing Wall or the South Korean art scene through Jang's artistic yet political practices as an outsider. The exhibition amplifies curiosity about how his works will be interpreted or resonate with the audience. ■ CR Collective

Vol.20220419a | 장홍선展 / JANGHONGSEON / 張洪宣 / installation.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