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도우 에스키스(5) Shadow Esquisse(5)-FRAME AS

김가슬_주지훈 2인展   2022_0511 ▶ 2022_0605 / 월,화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기획 / 페이지룸8

관람시간 / 01:00pm~06:30pm / 월,화요일 휴관

페이지룸8 PAGEROOM8 서울 종로구 북촌로11길 73-10 1층 Tel. +82.(0)2.732.3088 www.pageroom8.com

PAGEROOM8(페이지룸8) '페이지룸에잇'은 5월 11일부터 6월 5일까지 김가슬 판화 작가와 주지훈 사진 작가의 2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전시 내용에 따라 작가를 선정하는 방식이 아닌, 두 작가의 작품이 감각적으로 매칭되는 지점에 주목한다. 『FRAME AS』 전시는 움직이는 연속선 상의 영상에서 완전한 하나의 이미지를 일컫는 '프레임'이 작가의 작품에서 공간성과 시간성으로 발현되며 개념적인 역할을 한다. 이번 전시는 또한 작품 속 드로잉 요소를 중심으로 기획한 페이지룸8 프로젝트 『쉐도우 에스키스(Shadow Esquisse)』 다섯 번째 전시이기도 하다.

김가슬_드로잉시리즈-No.56,No.60,No.44-3_에칭, 애쿼틴트_60×42cm_2022
주지훈_꽃은 나를 피웠네_아티스틱 랙 실크 305g에 피그먼트 프린트_59.4×42cm_2021

김가슬 작가는 판화에서 동판화를 주로 다룬다. 구릿빛 동판을 손수 세공하여 일일이 마모시켜 부드러운 곡선이 있는 도형판을 만든다. 작품 속 여러 도형와 곡선의 조합은 자신이 바라본 풍경을 채집하고 재해석하여 판화의 판형을 프레임삼아 보여준다. 제한적인 판화의 판형에 '프레임'이라는 개념을 도입하여 광활한 우주적 풍경 중 일부를 바라볼 수 있는 '창'으로 치환시켜 공간을 확장시키는 것이다. ● 한 손에 잡히지 않는 동판부터 1cm 크기의 작은 동판들은 판화를 찍기 위한 기능을 가진 판이지만, 잉킹(inking)하기 이전 모습은 동판만의 광택과 노이즈로 명암을 표현하여 조형미가 느껴진다. 김가슬 작가의 판화는 복제할 수 있는 판을 이용하되, 역설적으로 판화의 에디션을 무용화시킨다. '드로잉 시리즈'는 크고 작은 판들을 무려 60개 정도로 넘버링하고 유닛(unit)으로 활용하여 종이에 배치하고 구성을 마친 뒤 프레스기를 돌려 온전히 하나의 작품(special edition)으로 제작한 것이다.

김가슬_드로잉시리즈-No.56,No.40,No.49,No.60, No.44-3,No.61-3_에칭, 애쿼틴트_62×38cm_2022
주지훈_night watch_아티스틱 랙 실크 305g에 피그먼트 프린트_59.4×42cm_2021

주지훈 작가는 카메라의 뷰파인더로 보이는 '프레임'에 시간성을 더한다. 필름 사진만을 고수하는 작가는 아름다움의 상징이자 가장 보편적인 피사체인 꽃을 온전히 담고 기념한다. 이 과정에서 작가와 꽃 사이에 흐르는 시간과 꽃에 대한 시선과 태도가 프레임에 고스란히 투영된다. 프레임에 담기는 빛과 공간 연출은 오로지 꽃을 위해 존재한다. ● 그가 꽃을 자신의 뮤즈이자 피사체로 선택하게 된 배경은 꽃과 관련된 자전적인 경험에 있다. 달빛에 시들고 있는 꽃의 에너지가 피어나는 꽃의 에너지 못지않게 강렬하게 느낀 순간이 있었다. 당시 고통과 좌절감에 휩싸인 작가의 내면에 숨을 틔우는 큰 계기가 되었다. 그때부터 주지훈 작가는 꽃에 대한 기억과 그 순간의 장면을 재현하고 있다. 꽃의 모습을 남기고 생을 다한 꽃들은 애도를 담아 한데 모아 촬영한다. 이렇게 프레임과 꽃 사이에는 작가의 시간이 있다.

김가슬_드로잉시리즈-No.54,No.46-1.3,No.1,No.50,No.49, No.44-3,No.34_에칭, 애쿼틴트_60×60cm_2022
주지훈_잠결에 나눈 대花_아티스틱 랙 실크 305g에 피그먼트 프린트_59.4×42cm_2022

『FRAME AS』에서 김가슬 작가와 주지훈 작가는 모두 물리적인 프레임을 가지는 동시에,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더하여 프레임을 확장시키고 깊이를 더한다. 추상적이고 상징적인 도식이 가득한 공간감과 특정한 분위기 속에 존재하는 꽃의 영속성은 모두 프레임이라는 장치가 있어 가능한 것이다. 예술가와 관람자 역시 프레임 이상의 것을 발견하기 위해 역설적으로 프레임을 바라보게 된다. ■ 박정원

Vol.20220511i | 쉐도우 에스키스(5) Shadow Esquisse(5)-FRAME AS-김가슬_주지훈 2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