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류장복展 / RYUJANGBOK / 柳張馥 / painting   2022_0518 ▶ 2022_0612 / 월요일 휴관

류장복_4.18 1857_리넨에 유채_53×116.8cm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10915a | 류장복展으로 갑니다.

류장복 인스타그램_instagram.com/ryujangbok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30am~06:30pm / 일,공휴일_12:00pm~05:00pm / 월요일 휴관

통인화랑 TONGIN GALLERY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32(관훈동 16번지) Tel. +82.(0)2.733.4867 www.tongingallery.com

아침.. 반투명한 노란 꽃병에 꽃들이 짐짓 아무렇다. 아침 햇살에 흔들리는 꽃 그림자가 스티브 라이시의 음악을 타고 흐른다. 케이르스마커의 춤이 잇따른다. 무표정한 동작이 태엽이 풀린 듯 되풀이된다. ● 줄창 반복된다. 먹고 자고 일하고, 자고 일하고 먹고.. 전쟁 중에도 먹고 자는 일이 대부분이다. 단 하루 동안 혹은 몇 시간의 전투로 생사가 갈리기 전까지 반복된다. 전우의 죽음을 슬퍼하다가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울음을 그치고 먹는다. 먹고 다시 울음을 이어간다. 일상이란 게 그렇다. ● 하루를 마치고 얼마간의 잠을 자고 나면 다시 해가 뜨고 또 하루가 시작된다. 매일 아침이 온다. 그렇게 반복되는 하루하루가 삶의 대부분이다. 일상은 지루하다.

류장복_11월_리넨에 유채_45.5×45.5cm_2020
류장복_꽃병의 야생국화_리넨에 유채_45.5×45.5cm_2018~22
류장복_꽃이 피니 봄이 온다_리넨에 아크릴채색_116.8×91cm_2022
류장복_당신에게_리넨에 유채_45.5×45.5cm_2021~22
류장복_마스크를 쓴 자화상_리넨에 유채_33.4×21.2cm_2020
류장복_맑음_리넨에 유채_90.9×65.1cm_2017~22
류장복_봄비_리넨에 유채_72.7×90.9cm_2021~22
류장복_사월_리넨에 유채_72.7×90.9cm_2021~22
류장복_삼청동, 오후_리넨에 유채_116.8×53cm_2022
류장복_선물_리넨에 유채_65.1×53cm_2021~22
류장복_아침_리넨에 유채_45.5×45.5cm_2019~22
류장복_용미리에 봄_리넨에 유채_53×116.8cm_2022
류장복_정발산동 늦은 오후_리넨에 유채_90.9×72.7cm_2021~22
류장복_정발산동 오후_리넨에 유채_90.9×72.7cm_2021~22
류장복_초가을에_리넨에 유채_45.5×45.5cm_2020~21
류장복_팔판동, 봄_리넨에 유채_116.8×53cm_2022
류장복_한남동, 이른아침_리넨에 유채_116.8×53cm_2022
류장복_홍매_리넨에 유채_45.5×45.5cm_2022
류장복_흰 날에_리넨에 유채_116.8×53cm_2022

가끔 사건이 튀어 오른다. 한 끼를 거르거나, 빙판길에 고꾸라지거나, 문득 쳐든 얼굴에 내려앉는 따스한 햇살을 눈부셔하며 한줄기 존재의 눈물을 흘리거나, 공사판 옆을 지나가다가 일꾼이 떨어뜨린 망치를 머리에 맞고 기절하거나.. 작고 큰 사건들이다. 그런 사건들의 나머지, 거대한 나머지가 일상이다. ● 매번 다른 아침을 궁리한다. 어김없이 찾아오는 아침에 어제와의 이별이 있다. 아침은 사건이다. 볕이 쨍쨍한 날, 손갈퀴 사이로 흘러내리는 백사장의 모래알처럼 반짝거리는 아침을 눈 끔뻑거리며 찾아 나선다. (2018.12.22 작가노트) ■ 류장복

Vol.20220518g | 류장복展 / RYUJANGBOK / 柳張馥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