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원 Apes

마르코 바로티展 / Marco Barotti / mixed media   2022_0525 ▶ 2022_0626 / 6월 1,6일 휴관

마르코 바로티_유인원 APES_데이터 기반 사운드, 혼합재료_305×80×80cm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마르코 바로티 홈페이지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주한 이탈리아 문화원_주한 독일 문화원 베를린 상원_거대 적대주의 사회 사이버 보안(까사)

관람시간 / 10:00am~07:00pm / 6월 1,6일 휴관

대안공간 루프 ALTERNATIVE SPACE LOOP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29나길 20(서교동 335-11번지) Tel. +82.(0)2.3141.1377 www.altspaceloop.com

"유인원은 인간의 가장 가까운 친척이며, 일반적으로 인간 진화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작가노트에서 발췌) ● 마르코 바로티는 인간과 기계의 공존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 생태계에 기술발전이 미치는 이점과 딜레마를 사운드와 데이터를 사용해 작업 안에 담는다. 일상의 환경, 지구를 구성하는 생태계와 사운드의 관계에 대한 관심에서 출발하여, 작가는 사운드 아트와 시각 예술을 병합하는 방식으로 작업을 제작한다. 로봇 공학과 음파를 사용한 키네틱 사운드 설치 조각으로 제작되며, 청각, 시각, 촉각 등 우리의 감각을 자극하여 우리가 어떠한 위험에 처해있는지 듣고, 보고, 느끼게 한다.

마르코 바로티_유인원 APES_데이터 기반 사운드, 혼합재료_305×80×80cm_2022

사운드, 인간, 생태에 대한 작가의 관심은 음악가가 되도록 훈련받은 수십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시에나 재즈 아카데미Accademia Nazionale del Jazz - Siena Jazz에서 공부한 바로티는 음파를 디자인하고 입체화하는 방식에 대해, 더 넓게는 환경적인 맥락에서 사운드가 일상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연구했다.

마르코 바로티_유인원 APES_데이터 기반 사운드, 혼합재료_305×80×80cm_2022
마르코 바로티_유인원 APES_데이터 기반 사운드, 혼합재료_305×80×80cm_2022

바로티의 작업에서 시각적으로 설계된 미니멀리즘 조각은 낯설지만 어디에나 있는 친숙한 형태를 갖는다. 「이끼Moss, 2021」, 「조개Clams, 2019」, 「딱따구리Woodpeckers, 2018」, 「백조Swans, 2016」 등의 작업에서도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동식물의 형상을 한 '테크 생태계'를 만들었다. 작가는 과학 기술 발전의 새로운 가능성이 지구의 환경 위기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질문한다. 더 빠른 속도, 더 큰 데이터 크기는 무분별한 데이터 사용과 공유, 이로 인한 더 많은 소비, 지출을 하도록 장려하는 것은 아닌가? 새로운 가능성이 지구의 생태를 악화시키지 않는가?

마르코 바로티_유인원 APES_데이터 기반 사운드, 혼합재료_305×80×80cm_2022
마르코 바로티_유인원 APES_데이터 기반 사운드, 혼합재료_305×80×80cm_2022

「유인원APES」은 바로티가 예술-과학-레지던시 「RE:SEARCHING IT-SECURITY」에 참여하던 기간 호르스트 궤르츠 IT 보안 연구소HGI, 막스 프랭크 연구소MPI의 과학자 및 연구원들과의 공동 연구로 제작되었다. 연구진은 페이스북의 좋아요, 구글 검색, 틴더 스와이프, 이메일 등 실시간으로 발생하는 사이버 이벤트를 실시간 데이터로 혼합시키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침팬지, 오랑우탄 등의 형상을 한 설치작업 「유인원APES」은 재활용된 와이파이 섹터 안테나로 제작되고, 수합된 데이터는 초당 속도로 해석되어 0~4 헤르츠 사이에서 변동하는 초저주파음으로 변환된다. 생성된 저주파는 「유인원」의 팔에 설치된 DC모니터를 통해 재생되고, 이 기술은 실제 유인원의 움직임과 유사한 밀기, 당기기 등의 동작을 구현하기 위해 물리적인 힘으로도 사용된다.

마르코 바로티_유인원 APES_데이터 기반 사운드, 혼합재료_305×80×80cm_2022

「유인원APES」은 사이버 보안, 데이터 소비, 감시 자본주의, 허위 정보 등 디지털 진화에 따른 딜레마에 대한 연구로, 인간 진화의 상징인 유인원에서 그 모습을 차용한다. 모니터에는 데이터화 된 개인의 정보가 숫자로 보여지고, 카운터가 특정 숫자에 도달하면 화면은 빨간색이 된다. 생성된 저음의 주파수는 「유인원」의 움직임을 만들어내고, 고음의 주파수는 사운드스케이프로 방출된다. 이 소리는 실제 유인원의 울음소리를 딥페이크 하도록 훈련된 AI가 만들어낸 음파로 구성되었다. 음향 조각들은 데이터 속도에 의해 실시간으로 변조되고 기기에 내장된 4개의 확성기를 통해 재생된다. 「유인원」의 본체는 공명실이 되어 쿼드러포닉(4채널 녹음 재생 시스템)으로 확산되며, 이 소리는 AI가 학습(진화)될수록 실제 유인원의 외침과 유사한 결과로 나타난다.

마르코 바로티_Lea Schönherr & Joel Frank, Deep Fakes_인터뷰 영상_00:06:34_2022
마르코 바로티_Angela Sasse, Humans and Security_인터뷰 영상_00:09:00_2022
마르코 바로티_Federico Canale, Basic Research in Security_인터뷰 영상_00:03:44_2022

『유인원APES』은 기술 발전이 문명과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질문한다.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최첨단 기술 시대에 무분별한 데이터 사용으로 인한 사생활, 보안 등의 우려는 인간의 존엄에 대해 함께 생각하기를 기대해 본다. ■ 이선미

Vol.20220525d | 마르코 바로티展 / Marco Barotti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