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 Birch

이만우展 / LEEMANWOO / 李滿雨 / photography   2022_0527 ▶ 2022_1106 / 월요일 휴관

이만우_시베리아, 러시아 Siberia, Russia_No.16_사진_40×53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이만우 블로그로 갑니다.

이만우 인스타그램_@leemanwoo_birch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 촬영 비하인드 영상

기획 / 석재현(아트스페이스 루모스 디렉터)

2022_0527 ▶ 2022_0609 관람시간 / 10:30am~05:30pm / 일요일_12:00pm~05:30pm / 월요일 휴관

공근혜갤러리 GALLERY K.O.N.G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38(삼청동 157-78번지) Tel. +82.(0)2.738.7776 konggallery.com

2022_1018 ▶ 2022_1106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아트스페이스 루모스 Artspace LUMOS 대구시 남구 이천로 139 (이천동 409-5번지) GEO Space 5층 Tel. +82.(0)53.766.3570 www.artspacelumos.com

이만우 사진작가는 1954년 대전 출생으로 현재 대구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사진가이다. 사업과 사진을 병행하다 2000년대 초부터 사진에 전념하고 있다. 자연과 나무를 주제로 촬영을 이어가던 중 자작나무를 접한 후 그에 집중하여 10여 년간 우리나라를 비롯해 내몽골, 시베리아에서 촬영해 왔으며, 사실적 표현과 함께 빛을 이용한 회화적 표현을 위해 탐구하고 있다. 혹한의 환경에서 살아가는 자작나무들의 모습과 인간의 삶이 같다는 것을 느꼈다는 이만우 작가는 현재까지도 그들의 존재와 흔적을 따라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 아트스페이스 루모스

이만우_시베리아, 러시아 Siberia, Russia_No.16_사진_40×60cm_2018
이만우_신림, 강원도, 한국 Sinlim, Gangwon-do, Korea_No.23_100×170cm_2015
이만우_내몽골, 중국 Inner Mongolia, China_No.27_100×150cm_2015
이만우_내몽골, 중국 Inner Mongolia, China_No.28_90×60cm_2013
이만우_내몽골, 중국 Inner Mongolia_60×90cm_2015
이만우_강원도 평창 Pyeongchang, Gangwon-do, Korea_No.102_100×150cm_2014
이만우_시베리아, 러시아 Siberia, Russia_No.105_100×150cm_2017
이만우_강원도 정선 Jeongseon, Gangwon-do, Korea_No.114_40×70cm_2022
이만우_시베리아, 러시아 Siberia, Russia_No.115_60×90cm_2017
이만우_강원도 삼척, 한국 Samcheok, Gangwon-do, Korea_No.126_40×68cm_2021
이만우_내몽골, 중국 Inner Mongolia, China_No.129_90×60cm_2015
이만우_내몽골, 중국 Inner Mongolia, China_No.132_150×100cm_2015
이만우_내몽골, 중국 Inner Mongolia, China_No.134_90×60cm_2015

그 자리에 있을 때 ● 나무는 생명이 시작한 그 자리에서 성장하고 살아가다 또 죽음이라는 끝을 맞이한다. 누구나 알던 사실이 깨달음으로 다가온 건 5번째 내몽골을 찾았을 때였다. 한파가 찾아온 영하 35도의 설원에서 칼날 같은 바람을 온몸으로 막으며 아이를 보호하고 있는 듯, 애절한 모습의 자작나무 가족과 마주하게 되었다. 서둘러 촬영을 준비하는 순간 검은 구름과 폭풍이 휘몰아쳤고 매서운 눈보라에 더 이상 촬영을 이어 갈 수 없었다. 급히 삼각대를 걷고 철수하며 돌아본 그 자리에는 폭풍을 피하지 못하는 운명의 자작나무 가족이 처연하고 고통스럽게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본 나는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그들처럼 나무가 된 듯 쌓이는 눈을 고스란히 맞으며 폭풍이 지나가기를 기다렸다. 그리고 그렇게 자작나무 가족의 모습을 담을 수 있었다. ● 나무라는 존재의 삶과 죽음의 흔적이 아로새겨졌던 바로 그 자리. 나는 그곳에서부터 "그 자리에 있을 때, 마주하는 자작나무의 흔적"을 탐구하기 시작했다. 수백 번도 넘게 오간 강원도와 내몽골. 그리고 시베리아에서 걸음을 멈추게 한 자작나무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와 감동을 나누려 한다. ■ 이만우

Vol.20220527c | 이만우展 / LEEMANWOO / 李滿雨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