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BI_LINK : Echoed Objects

피비_링크 : 에코드 오브젝트展   2022_0602 ▶ 2022_0716 / 일,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22_0602_목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피비갤러리 PIBI GALLERY 서울 종로구 북촌로 125-6 1층 Tel. +82.(0)2.6263.2004 www.pibigallery.com

피비갤러리는 6월 2일부터 7월 16일까지 장숙경, 전경표 작가와 함께 『PIBI_LINK』 전시를 진행한다. 전시는 종이 위 흑연 드로잉 작업을 지속하며 지지대와 매체의 물성을 탐구해 온 장숙경 작가, 오브제와 공간이 맺는 관계의 역동과 미학에 몰두해 온 전경표 작가를 링크한다. ● 2018년 피비갤러리는 서로 상이한 작업을 하는 두 작가를 연결해 보는 『PIBI_LINK』 프로그램을 기획해, 첫 전시로 정승일, 김태우 작가의 갤러리 공간에 대한 서로 다른 접근 및 해석을 보여준 바 있다. 2020년, 두 번째 『PIBI_LINK』 에서는 그간 갤러리와 함께 활동했던 작가들, 향후 함께 하게 될 작가들의 신작을 특정한 주제 및 장르 제한 없이 다채롭게 선보였다. 세 번째 『PIBI_LINK』(2021)는 스테인레스 스틸 및 황동으로 가구와 오브제를 제작하는 김현성 작가와, 김현성 작가의 작업 과정물을 촬영해 입체물에 내재된 평면성을 재해석 한 전명은 작가의 교감을 보여준 바 있다. 2022년, 네 번째 『PIBI_LINK』에 참여하는 장숙경, 전경표 작가는 작업에 사용하는 재료의 물성을 탐구하는 일이 작업의 동력 혹은 목적이 된다는 점에서 일견 유사한 작업 태도를 지니고 있다. 전시는 종이와 흑연, 무쇠와 주철 등 한껏 상이한 성질을 지닌 매체를 향한 두 작가의 몰입이 교차하는 현장이 될 것이다.

장숙경_greendrawing_종이에 오일파스텔_300×330cm_2004 ⓒ Jang Sook Kyung / PIBI Gallery

일본 타마 미술대학, 영남대학교에서 동양화를 수학한 장숙경(b.1973)은 생명의 근원에 대한 탐구를 작업의 일관된 동력이자 작업 전반을 관통하는 주제로 삼아 왔다. 생명을 가진 모든 것이 탄생하고 죽고 생성되고 소멸되는 과정 속에서, 작가는 살아 있는 것의 역동성과 무한한 확장성을 주시한다. 작업 초기, 작가는 자연의 생명력을 연상시키는 녹색의 오일 파스텔로 종이 위에 점 찍기를 반복하는 「greendrawing」(2004) 작업을 전개했다. 점을 하나 하나 찍어 나가는 것은 흐르는 시간 속에서 나의 살아 있음을 명확히 감각하는 일 이자, 무수히 찍힌 점들이 구현할 시각적 결과물을 좇으며 생동이 지닌 가능성을 탐구해 보는 일이었을 것이다.

장숙경_Reflection_종이에 흑연_56×140cm_2016 ⓒ Jang Sook Kyung / PIBI Gallery

2000년대 중반부터 현재까지, 작가는 「연금술적 드로잉 Alchemical Drawing」 작업을 지속해 오고 있다. 주 재료는 종이와 흑연으로, 중간 정착액(아교, 픽사티브 등)을 사용하지 않았을 때 종이가 흑연을 어느 정도까지 손상됨 없이 받아낼 수 있는가를 실험하듯 탐구하듯 이어 온 작업이다.

장숙경_풍경의 각도 The Angle of a landscape_ 혼합재료_굿스페이스에 가변설치_2021 ⓒ Jang Sook Kyung / PIBI Gallery

최근 작가는 「나의 꽃 Flowers of One's Own」(2021) 연작을 선보였는데, 코로나 19 창궐 이후 크고 작은 활동 기회가 좌절되는 가운데 작가가 자연과 관계하며 발견한 새로운 일상에 대한 기록과도 같은 작업이다. 마음의 치유를 위해 나선 산책길에서 작가는 봉선화를 만났고, 꽃씨를 모아 자기 마당에 심어 두었다. 꽃이 피자, 꽃잎을 떼어내어 매일 아침 일기 쓰듯 종이 위에 드로잉 하며 일상과 작업, 일상과 미술이 갖는 관계에 대해 재고했다.

장숙경_8 Variations in Graphite(Detail of a drawing in progress)_ 종이에 흑연_50.5×66.5cm_2022 ⓒ Jang Sook Kyung / PIBI Gallery

이번 『PIBI_LINK』 전시에서 작가는 그간 이어 온 흑연 드로잉 작업의 연장선상에서, 종이 앞뒷면에 흑연을 올려 종이가 손상되기 직전의 한계 지점까지 밀도를 높여 작업한 드로잉 신작을 선보인다. 동양화의 배체(견화 뒷면의 채색이 앞면에 비치게 하는 채색 방식)와 복배체(뒷면에 채색한 후 앞면에 색을 겹쳐 올려 발색을 내는 방식)를 고루 응용한 이 연작은, 종이 위에서 흑연으로 구현할 수 있는 드로잉의 가능성과 한계를 두루 탐구한다. 종이 한 장, 한 장의 화면 안에 들어찬 타원들은 각자의 배열과 구성, 흐름을 지닌 채 다른 장과 이웃하며 예기치 못한 리듬감과 운율을 이루어 확장해 나간다.

전경표_Pipe works_혼합재료_스페이스 129에 가변설치_2000 ⓒ Jeon Kyung-Pyo / PIBI Gallery

'관계'는 전경표 작가(b.1970) 작업의 근간을 이루는 주제다. 오브제와 오브제의 관계, 오브제와 그것이 놓인 공간이 맺는 관계. 작가는 오브제 한 점이 지닌 고립된 물성에 집중하기 보다, 오브제가 자기 외부를 만나 겪는 물성의 변화, 혹은 그를 바라보는 관찰자의 내면에 이는 인지 및 감상의 변화를 주시해 왔다. ● 2000년에 가진 개인전 『Pipe Works』 에서 작가는, 최소한으로 가공한 스틸 파이프를 전시 공간 곳 곳에 그저 기대어 두거나 군집시키거나 흩거나, 천장에 한 데 매다는 등의 설치 작업을 선보였다. 설치 양태에 따라 오브제와 공간은 각기 또 함께 감상자에게 종전과 다른 이질적 미감과 경험을 안긴다. 작은 개입으로 물질에 내재된 생경한 성질을 눈 앞에 현시해 내는 작가의 작업 방식은 「Line-bell」(2015) 연작에서도 읽을 수 있다. 곧고 단단한 스틸을 휘고 구부러뜨려, 출렁이듯 동적인 외양을 갖추게 한 이 연작은 공간과 어울리며 공감각을 일으킨다. 한편 최근의 연작 「New Works」(2017~현재)는 '관계성', '작은 개입' 과 같은, 작가가 일관되게 유지해 온 작업 태도가 보다 명확히 읽히는 작업이다. 작가는 전시 공간 군데 군데 양감 짙은 덩어리와 가늘게 뻗은 선적 오브제를 무심한 듯 설치하여, 물성과 형태, 공간의 역학이 분출하는 무한한 가변성을 관조한다.

전경표_Untitled_주철_60×58×52cm_2019 ⓒ Jeon Kyung-Pyo / PIBI Gallery

이번 『PIBI_LINK』는 자기 작업이 지닌 확장성을 각기 탐구하던 두 작가가 서로의 물질, 서로의 물성, 서로의 드로잉과 오브제를 맞닥뜨리며 각자의 작업이 바깥과 관계 맺는 양태를 목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또한 감상자는, 전시장에 들어찬 물성들과 형(形)들, 그 관계의 공명을 온전히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 피비갤러리

PIBI Gallery is pleased to hold an exhibition PIBI_LINK: Echoed Objects from June 2nd until July 16th, with Jang Sook Kyung and Jeon Kyung-Pyo. PIBI_LINK edition of this year will bridge Jang, a graphite-on-paper drawing artist examining support props and the properties of mediums, with Jeon, an artist immersed in the dynamics and aesthetics of relationships between objects and spaces. ● PIBI_LINK is a program that connects artists producing disparate works through a joint show. The fourth edition of this joint exhibition in 2022 features Jang and Jeon, whose work attitudes align in that the study of the physical properties and characters of their medium is their artistic driving force or purpose. The show will be the junction of the two artists' passions for hugely disparate mediums of paper, graphite, steel, and cast iron. ● Jang (b. 1973), who earned a Ph.D in East Asian Painting at Tama Art University in Japan and an M.F.A., B.A. at Yeungnam University in South Korea, has been consistently drawn to the fundamental origins of life, the study of which has been the driving force and general theme penetrating her body of work. Amid the birth, death, creation, and extinction of all living entities, the artist is drawn to the dynamic nature of things alive and their boundless expandabilities. One of her early works, greendrawing (2004), is filled with green oil pastel dots, an image reminiscent of nature erupting with life. The act of painting in one dot after another would have been for the artist a time to be reassured sensually of being alive, all the while surveying the possibilities embodied by the vibrancy of the visual product the infinite dots would eventually come to form. From the mid-2000s to the present, Jang has been dedicating herself to Alchemical Drawing, an ongoing project using mainly graphite on paper, experimenting and studying how far paper can hold graphite without sustaining damage without applying fixatives. The artist recently released a series titled Flowers of One's Own (2021), a documentary work of sorts about the new kind of normal she found concerning nature during the rage of the Covid-19 pandemic that extinguished small and large opportunities. Jang planted seeds gathered from a garden balsam that the artist came upon while on a stroll to cleanse her mind. When the flowers bloomed, she would, like writing a journal, take petals every morning and make drawings of them on paper while reassessing the relationships daily life has with creating work and art. PIBI_LINK will feature Jang's intense new drawings in line with her usual graphite work but push the limits of paper by loading it front and back with carbon to the point of destruction. The series utilizes applications of the East Asian Painting techniques baechae (a way to color silk by painting the backside that appears through the front) and bokbaechae (first painting the silk's backside then reapplying color on the shade that seems through on the front), testing the potentials and limits of what graphite can render on paper overall. The ovals and ellipses that occupy one page after another sit in their arrangements, layout, and flow as neighbors to other screens and expand out while forming an unforeseen rhythm and cadence. ● "Relationships" are at the core of Jeon Kyung-Pyo's body of work. He looks at the connection between objects and other objects and the spaces in which they occupy. Rather than concentrating only on an object's isolated properties, he focuses on the changes in materialistic quality that occur when coming in contact with its external conditions or the onlooker's ensuing inner awareness or altered appreciation. For his solo exhibition Pipe Works in 2000, Jeon positioned installations of minimally processed steel pipes all over the gallery, at times simply leaning them against a wall, gathered in groups, scattered about, or hanging from the ceiling. Depending on an installation's format, an object and its exhibiting space offer to the viewers, either individually or together, a strange, different sense of beauty and experience. Jeon's approach to bringing out a material's unusual innate properties through minute interventions is also evident in his series Line-bell (2015). In it, the artist twists and bends solid, rigid steel to have a wavering, kinetic appearance that interacts with its space to generate synesthesia. Jeon's long adhered notions of "relationships" and "minimal interventions" are made even more evident in his recent New Works series (2017 to present). The artist nonchalantly installs rather massive hunks and thinly elongated line objects around the gallery, thus pondering over the boundless variability erupted by the dynamics of material quality, form, and space. This PIBI_LINK is the encounter of two artists – both having contemplated the limits of their respective artistic works – with each other's chosen substances, materialistic properties, drawings, and objects, thus gaining the opportunity to witness the associative state of their creative works with the outside world. The audience will be able to wholly experience the material qualities and forms that fill the exhibit space and the resonating energy of that relationship. ■ PIBI Gallery

Vol.20220602c | PIBI_LINK : Echoed Objects 피비_링크 : 에코드 오브젝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