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rden Blue-산보운중정원 㪚步雲中庭院 Walking in Woonjoong Garden

김선형展 / KIMSUNHYOUNG / 金善炯 / painting   2022_0603 ▶ 2022_0716

김선형_Garden Blue_면에 아크릴채색_122×244cm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00616h | 김선형展으로 갑니다.

김선형 인스타그램_@gardenblueh

초대일시 / 2022_0603_금요일_05:00pm

김선형 초대展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예약 관람

운중화랑 WOONJOONG GALLERY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운중로 137번길 14-3 Tel. +82.(0)31.703.2155 www.woonjoonggallery.kr @woonjoong_enjoyart

푸른 꽃, 푸른 풀잎 가득한 푸른 정원 한켠에서 푸른색 고양이가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 2020년 늦은 가을 개관한 운중화랑의 여덟번째 기획전. 그 주인공은 현대적 미감으로 전통 한국화의 정신과 소통하며 세련되고 감각적인 작업을 지속해 온 김선형 작가입니다. 김선형 작가의 작품은 온통 푸릅니다. 그의 청색은 여명과 석양 전후에 잠시 나타나는 어슴푸레한 푸른 풍경의 아름다움을 오래도록 관찰한 작가의 직접 경험으로부터 왔습니다.

김선형_Garden Blue_면에 아크릴채색_100×244cm_2020
김선형_Garden Blue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29.5×210cm_2020

작가의 눈에 포착된 푸른색 아름다움이 그를 10 여년 넘도록 GARDENBLUE를 타이틀로 하는 일관된 작업으로 이끌었습니다. 푸른 빛을 품은 아름다운 정원은 그의 작업의 주제인 동시에 그가 보는 세상의 축소판입니다. 푸른 세상이 작가의 심연으로 스며들고, 작가의 가슴에서 요동치다가, 작가의 손끝으로 집약되고, 그 손끝이 푸른 물을 머금은 붓끝을 매개로 한지 화폭에 다시 그만의 푸른 세상을 만들어 냅니다. 그가 표현하는 푸른 세상은 자연과 대상에 대한 관찰의 결과이지만, 동시에 그의 시선을 넘어선 마음 속 정원으로 그가 바라는 이상향입니다. 푸른 정원에는 현실과 비현실이 교차하고, 그래서 그의 작품에는 형상성과 추상성이 모두 보입니다.

김선형_Garden Blue_한지에 아크릴채색_144×74cm×6_2022

김선형 작가의 작업은 여러 면에서 한국화의 정신과 맞닿아 있습니다. 전통 한국화의 주요 재료인 이른바 지필묵(紙筆墨), 즉 한지, 붓과 먹 가운데 작가는 먹을 청색 안료로 대체하지만 한지와 붓은 그대로 채용합니다. 한지 위에 먹물이 스며들어 펼쳐지는 우연적 효과가 청색 안료를 사용하는 그의 작업에서도 그대로 발현되며 더 풍부한 깊이로 감동을 전합니다. 전통 한국화에서 붓이 닿지 않은 여백의 아름다움을 본 경험이 있다면, 김선형의 작품에서도 같은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김선형_Garden Blue_한지에 아크릴채색_142×74cm_2018
김선형_Garden Blue_한지에 아크릴채색_142×74cm_2018

작가가 주로 일필휘지(一筆揮之)로 표현함으로써 붓이 지나간 선(線)에 수정이나 덧칠 없이 붓질의 흔적을 그대로 남기는 것도 전통 한국화의 기법을 닮았습니다. 쓱쓱 지나간 붓질의 흔적이 푸른색 선들로 오롯이 모여 푸른색 정원을 만듭니다. 조선 중기 도예가가 순수백자 위에 푸른색 안료로 그려 만든 청화백자가 그의 작업을 통해서 평면으로 펼쳐집니다. 청화백자 위 무심해 보이는 붓질이 수백년을 넘어 한지 화폭에 스며들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시대에 작가 김선형은 그만의 방식으로 청화백자의 아름다움을 되살렸습니다.

김선형_Garden Blue_면에 아크릴채색_60.5×60.5cm×9_2022

김선형 작가의 다양한 신작들이 이 전시에서 발표됩니다. 기운생동하는 정원풍경 대작 3점, 정물병풍 연작 6점, 다양한 크기의 정물화 15점, 꽃잎과 꽃밭을 정사각으로 형상화한 20점, 그리고 앙증맞은 고양이 정물 18점도 전시됩니다. 여러 면에서 서구 미술의 절대적 영향 아래에 있는 우리 미술계에서 전통 한국화의 정신과 기법을 유지하고, 그와 동시에 동시대적 아름다움을 작업하는 일 자체가 드물고, 또한 쉽지 않습니다. 맑고 소박하지만, 동시에 더없이 현대적이고 더없이 세련되며 감각적입니다.

김선형_Garden Blue_한지에 아크릴채색_34.2×20cm_2022
김선형_Garden Blue_한지에 아크릴채색_34.2×50cm_2022

푸른 꽃과 푸른 풀잎 무성한 초여름, 운중화랑에서 휴식 같은 산보를 즐길 수 있습니다. 김선형의 GARDENBLUE "산보운중정원(散步雲中庭院)"은 빠른 시대를 사는 여러분에게 푸른색 가득한 아름다운 정원에서 시간이 느리게 가는 듯한 휴식과 감동을 드립니다. 운중정원을 산보하다 만나는 푸른 고양이들과 친구가 되는 경험을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 김경애

김선형_Garden Blue-산보운중정원展_운중화랑_2022
김선형_Garden Blue-산보운중정원展_운중화랑_2022
김선형_Garden Blue-산보운중정원展_운중화랑_2022
김선형_Garden Blue-산보운중정원展_운중화랑_2022
김선형_Garden Blue-산보운중정원展_운중화랑_2022
김선형_Garden Blue-산보운중정원展_운중화랑_2022
김선형_Garden Blue-산보운중정원展_운중화랑_2022

A blue cat is waiting for you in a corner of the blue garden full of blue flowers and leaves. ● Here is the eighth special exhibition of Woonjoong Gallery, which opened in late fall of 2020. The invited artist for this exhibition is Kim Sunhyoung, who has continued to create sophisticated and sensuous works while communicating with the spirit of traditional Korean painting with his modern aesthetic. Kim's works are all covered in blue. The artist's blue comes from the artist's own experience of long observing the beauty of the dim blue landscape that appears shortly before and after dawn and sunset. ● The beauty of the blue color captured in the artist's eyes has led him to a consistent work with GARDENBLUE as a title for over 10 years. A beautiful garden covered in blue is both the subject of his work and a microcosm of the world he lives in and observes. The blue world seeps into the artist's abyss, oscillates in the artist's heart, and is condensed into the artist's fingertips, which again create his own blue world on a Hanji (traditional Korean paper) canvas through the tip of a brush immersed in blue water. The blue world he expresses is the result of his observing nature and objects, but at the same time, it is the utopia he desires as a garden in his mind that goes beyond his eyes. In his blue garden, reality and unreality intersect, so his works show both visualization and abstractness. ● The Artist Kim Sunhyoung's works are in many ways in touch with the spirit of traditional Korean painting. Among Hanji paper, brush and the traditional ink(먹물), which are the main materials for traditional Korean painting, the artist substitutes blue pigment for the ink, but uses Hanji and brush as it is. The accidental effect of ink permeating on Hanji is also expressed in his work using blue pigment, conveying emotion with a richer depth. If you have experience in grasping the beauty of the blank space that the brush did not reach in traditional Korean painting, you can feel the same beauty in the Artist Kim Sunhyoung's work. ● It is similar to the technique of traditional Korean painting in that the artist leaves traces of brush strokes without any correction or overcoating on the lines passed by the brush, as the artist mainly expresses it with one brush stroke. The traces of his brushstrokes are gathered in blue lines to create his blue garden. The Blue and White Porcelain (청화백자) made by a ceramic artist in the mid-Joseon Dynasty painted with blue pigment on pure white porcelain is unfolded flat through his work. The seemingly indifferent brushstrokes on the Blue and White Porcelain have transcended hundreds of years and permeated his Hanji canvases. In this era in which we live, the artist Kim Sunhyoung has revived the beauty of the Blue and White Porcelain in his own way. ● Various new works by Kim Sunhyoung will be presented for the first time in this exhibition. 3 large-scale works of vibrant garden landscapes, 6 series of still-life screens, 15 still-life paintings of various sizes, 20 pieces of square flower petals and flower gardens, and 18 adorable cat still-life works will be on display. In our Korean art world, which is strongly influenced by Western art in many ways, it is rare and difficult to express contemporary beauty while maintaining the spirit and techniques of the traditional Korean painting. Clear and rustic, but at the same time supremely modern and so stylish and sensual. ● In early summer full of blue flowers and blue leaves, you can enjoy a relaxing walking at Woonjoong Gallery. Kim Sunhyoung's GARDENBLUE "Walking in Woonjoong Garden" gives comfort and impression as if time slows down in a beautiful garden full of blue to those who live in a fast-paced era. As you take a walk in Woonjoong Garden, a blue cat may pop out of the artwork to greet you. You can also look forward to the experience of making friends with the blue cats you meet while walking in Woonjoong Garden. ■ KIM KYOUNG AE

Vol.20220603j | 김선형展 / KIMSUNHYOUNG / 金善炯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