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류지점(合流地點) : 평화의 결을 찾아서

Confluence : The way to peace展   2022_0603 ▶ 2022_1010 / 월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구나현_김진주_이동기_정소영 정민기_정희기_한석경

주최 / 국립통일교육원 기획 / 김태현

관람시간 / 09:00am~05:00pm 주말,공휴일_09: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오두산 통일전망대 Odusan Unification Tower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필승로 369 (성동리 659번지) 특별전시실 Tel. +82.(0)31.956.9600 www.jmd.co.kr

조류와 조류가 부딪치는 자리에는 네모난 파도들이 격자무늬로 생긴다. 이 네모난 물결은 물 밖에서 보기에 잔잔한 물결 같지만 생각보다 힘이 세서 예기치 못한 조류에 휘말리기 쉽기에 수면 위로 격자무늬의 파도가 발생하면 물 바깥으로 나와야 한다. 우리 눈에 그 파도가 확연히 드러나는 것은 아니지만, 수 많은 물살의 충돌은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이다. 오두산 통일 전망대는 세 개의 조류가 마주하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서해에서 이어지는 조강과 한강 끝자락 그리고 임진강이다. 이 물길들이 모여 조수간만의 차를 이루며 서로 물살을 부딪치고 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이곳의 풍경은 급변하는 여러 가지 외부적 요인들이 개입해 온 우리 땅의 역사와 많이 닮아 있기도 하다. 2022년 그 땅에서 살고 있는 일곱명의 미술가들과 함께 끝내지 못한 전쟁의 한 가운데 물길로 갈린 남쪽 땅에 살고 있는 오늘날의 세대가 어떤 분단의 유산을 물려받았고 이를 미술의 언어로 표현하는지 살펴 보고자 한다.

정소영_Watch house_2019 / 정소영_이미륵의 거울 Ⅵ,Ⅶ,Ⅷ_2022 (사진_홍철기)

정소영은 접경 지역 마을에 흔히 존재하는 남한과 북한을 늘 감시하는 감시초소를 재해석하였다. 보일 듯 보이지 않는 차광막과 스틸로 제작된 「Watch house」는 우리가 어디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가를 생각하게 한다. 더불어 벽면에 부착된 「이미륵의 거울」은 '압록강은 흐른다' 소설에 등장하는 실향민 주인공이 강 건너갈 수 없는 고향을 그리는 마음을 묘사한 장면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하였다. 한석경은 연천 그리고 고성을 잇는 접경지역의 풍경을 다루고 있다. 「사사로이」연작은 연천군 접경 지역 마을에 거주하며 마을에 남아있는 물건들을 바라보며 그린 작품이다. 접경 지역 마을은 시간의 흐름이 도시보다 느리게 가기에 그 마을 존재하는 사물의 풍경과 시간을 헤아려보고 오늘의 시간을 반추해 본다. 그리고 또한 「점점 느리게」는 연천의 역사와 맞물려 개인의 삶이 어떻게 흘러왔는가를 지켜볼 수 있게 해 준다. 강원도 고성의 명파 해변의 풍경을 담은 「명파」는 지난해 일부 접경 지역의 철조망이 철거되는 순간 그 장소에서 촬영한 현장을 시적인 영상으로 풀어냈다.

한석경_사사롭다_2020 / 한석경_명파_2022 한석경_사사로이_2020 / 한석경_점점 느리게_2022 (사진_홍철기)
김진주_모래, 모레, 몰레(오두산)_2022_부분 (사진_홍철기)

김진주의 「모래, 모레, 몰레(오두산)」은 우리가 접할 수 있는 남과 북의 합의문들을 소재로 하여, 이 약속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얼마나 실현이되었는지 생각해 보며 물리적인 시간이 우리에게 얼마나 남아 있는가 그리고 이 것들이 얼마나 반복 되는가를 묻고 있다. 그리고 이 반복되는 행위들이 모여 평화를 향하여 한걸음 더 나아가는 길이라 믿고 있다. 이동기는 각종 미디어에 노출되는 이미지들에서 영감을 얻은 작품을 통하여 어떻게 우리의 상황이 외부에 노출되고 소비되는지 바라본다. 그의 '절충주의' 화법으로 다양한 이미지들과 문구들을 한 화면에 끌어 모아 오늘의 시점에서 등장할 수 있는 새로운 시각적 서사 맥락을 보여준다.

이동기_남쪽_2018_작가제공
구나현_실뜨기_2022 (사진_홍철기)

구나현은 김포의 접경 지역 마을에 거주하는 마을에서 주민들을 관찰하며 그림을 그렸다. 80년대생 작가가 어르신들의 행동을 관찰하고 또 이야기를 나누며 세대는 이어진다는 생각을 하였고, 이 주고 받는 인연의 개념을 두 명의 인물들이 실뜨기 하는 모습으로 치환하여 표현하였다. 마지막으로 정민기, 정희기 작가의 「나의 외할머니」는 실향민인 외할머니와 함께 작품을 제작하였다. 북에서 소학교 교사로 근무하셨던 외할머니의 전쟁의 이전의 기억들과 피난 생활과 같은 할머니가 경험한 근현대사를 전해 들으며 함께 컬러링 작업을 하였고 또 그 기억이 담긴, 세대를 잇는 작품을 소재로 한 패턴이 가득한 이불을 제작하여 전시장에 설치하였다.

정민기+정희기_나의 외할머니_2022 (사진_홍철기)

우리는 남과 북의 현실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왜 우리는 지속해서 분단의 현실을 자각하고 평화를 이야기해야 할까? 평화는 무엇일까? 이 자리에서 다양한 물음표들을 가지고 작품을 바라보며 오늘 나의 위치를 그리고 우리는 어떠한 미래를 향하고 있는지 헤아려 보길 바란다. ■ 김태현

Square waves would be found in a grid pattern at the place in which the two currents collide. The square waves seem to be calm from the outside. But you have to get out of the weather when a grid-patterned wave occurs above the water surface because it is more robust than expected, and it is easy to get caught up in unexpected currents. The waves are not clearly visible to our eyes, but the collision of myriad currents can exert great power. Odusan Unification Observatory is located at which three currents face each other, including the Jo River coming from the Yellow Sea, the end of the Han River, and the Imjin River. The waterways come together to form a tidal difference, and the currents collide with each other. The waterway divides the territories of South and North Korea, and thus you have no choice but to watch the wide river as it is. Excluding the watchtowers on both sides, instead of a trace of tension, the scenery seen from the Odusan Unification Observatory contains a wide waterway. Because of the tidal wave, the water level sometimes looks very low. And sometimes, it exposes the sand dunes in the middle of the river. Looking closely at the scenery, you can see grid-patterned waves are generated when the water of the Jo River fills up. Every moment changing scenery of this place quite resembles the history of our land, influenced by various external factors that change rapidly. There were several visible clashe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even after the Korean War. And, of course, the history of the collaboration is ongoing. ● In 2022, seven artists and today's generation living in the south of the land split by the waterway share their thoughts about the unfinished war. Soyoung Chung reinterpreted the watchhouses commonly built around border town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Watch House is made of shading nets and steel. Rotating by force, it leads us to mull over where and how we are looking. Mirror for Mirok Li was installed on the walls. It is inspired by the scene in the novel The Yalu River Flows, where the displaced protagonist portrays his heart as he sees his hometown beyond an impassable river. Mirror for Mirok Li manifests what displaced people share while looking at their homes in the North seen from the Odusan Observatory in 2022, along with how we feel when looking at North Korea. Seok Kyung Han deals with the landscape of the border region connecting Pocheon, Yeoncheon, and Goseong. In Itself series was painted while looking at the objects left in the village while residing in a border town, Yeoncheon-gun. Since time goes slower in the town compared to cities, Han reflected the landscape and the time of the objects. Morendo is an artwork in that Han examined the life and history of Choi Jeong-ja, who lives in Pocheon—Han stayed with Choi while working on the project. Shiny Wave is a poetic video that captures the scenery of Myeongpa Beach, the border area of Goseong to depict the scene of the barbed wire removal in some border areas last year. Jinjoo Kim's work, Sand, A day after tomorrow, Already (Odusan), is based on political agreement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that we can come across. The artist thought about what the promises meant and how much they had come true, asking how much physical time is left for us and how often these words would be repeated. The artist believes that the repetition is a way to step forward toward peace. Dongi Lee is inspired by images revealed in various media. Lee's works look at how the situation in South and North Korea is exposed and consumed by the outside world. In order to manifest the context of a new visual narrative that can emerge from today's point of view, the artist brings together diverse images and phrases on a screen with an "eclecticism" way of speaking. In Uncontrollable and South, shown as if the artist's notes were enlarged, words with multiple meanings collide visually to form another narrative. Na Hyun Koo worked on the paintings while observing and talking to the senior in the border town of Gimpo. The artist born in the 1980s observed the behavior of the elderly and shared each other's stories to think that generations are connected. It is expressed by replacing the concept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wo people playing with a cat's cradle. Lastly, artists Mingi Jung and Higi Jung produced My Grandmother with their maternal grandmother, who has been displaced. Their grandmother, a former elementary school teacher in North Korea, told the artists about her memories. Her stories included anecdotes that happened before the Korean War and her life as a refugee, which would be a part of Korea's modern history. The artists worked on the coloring while listing to her narratives to collaborate on the project with her. They also made a duvet full of patterns based on works that were passed on to the next generations, which contains the memories of the time spent with her. The artists installed it in the exhibition hall. ● How do we see the reality in South and North Korea? What are the traces of the Korean war that remain around us? Why do we have to continue to be informed about what is happening today and talk about peace? What is peace? At this point, I look at the works with various question marks. I hope you will recognize the external factors around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paradoxical peace around you to consider where you are today and what kind of future we are facing. ■ Taehyun Kim

Vol.20220606d | 합류지점(合流地點) : 평화의 결을 찾아서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