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의 레시피 Artists' Recipes

이유림_이유진_조유정展   2022_0701 ▶ 2022_0730 / 월,공휴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주최,주관 / 서초구청_서초문화재단 기획 / 김명지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공휴일 휴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운영

서리풀청년아트갤러리 seoripul gallery 서울 서초구 남부순환로323길 1 예술의전당 앞 지하보도 Tel. +82.(0)2.3477.2074 www.seoripulgallery.com www.youtube.com/seoripulgallery

요리책에는 각양각색 음식들의 요리법이 들어 있다. 모두 다른 음식이지만, 그 과정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어떤 재료들과 조리 방법들은 비슷하게 사용되고 있기도 하다. 미술이라는 큰 범주 속에는 서로 다른 생각을 담은 수많은 작품과 다양한 형식들이 있다. 이처럼 다양한 면모를 지닌 미술 작품도, 음식처럼 "레시피"를 만들 수 있을까? ● 세 명의 작가, 이유림, 이유진, 조유정은 서로 다른 매체, 다른 주제 의식을 갖고 작업 활동을 하고 있다. 이들은 전시를 함께 준비하며, 작업에 담고자 하는 내용만큼이나 작품을 만드는 재료들과 기법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다. 그리고 각자 사용하는 재료의 성격이 작업의 내용과 긴밀히 연관되어 있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 재료나 제작 과정, 소재의 특성도 전하고자 하는 중요한 이야깃거리 중 하나라는 생각만큼, 작품에도 이러한 요소들이 면밀히 드러나고 있었다. 요리법을 나누면 더 많은 사람이 그 요리를 향유할 수 있게 되듯이, 작품의 레시피를 관객들과 나눔으로써 다양한 사람들이 미술과 창작 활동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싶었다.

이유진_사랑받고 싶은(뒷모습)_ 페이퍼마셰, 점토, 아크릴, 수채, 붓펜, 색연필_57.5×30×21cm_2022
이유진_돌아버린 것_장난감, 점토, 수채, 연필_20×13×18cm_2021

갤러리나 미술관에서 관객은 주로 작업의 결과물, "완성품"과 같은 작품을 볼 수 있다. 제작 과정이나 재료처럼 실질적이고 물질적인 면은 간과되거나, 전시장 바깥의 자료실 같은 곳에서 따로 보아야 하거나, 작가의 역량이나 창의성이라는 말 뒤에 신비화되어 감춰지기 쉽다. 작품을 보며 궁금증이 생기더라도, 관객이 직접 작가에게 제작 방법이나 재료를 물어보기는 어렵다. 그보다는 작가들과 미술 연구자들이 설명하는 작품을 둘러싼 철학적이고 추상적인 이야기에 사로잡히거나 압도되기도 한다. 그러나 분명 우리를 사로잡는 이러한 이끌림은, '이 재료는 무엇일까?', '이 작품은 어떻게 만들었을까?' 하는 사소한 질문들에서 시작하기도 한다.

이유림_말라비틀어진 귀_가변크기_2022
이유림_Feel So Alive Being Dead_가변크기_2021

《작가의 레시피》는 이 궁금증에 적극적으로 응답하고자 했다. 작가들이 직접 작품을 물질적인 연구 대상으로 보고 탐구한다. 이는 작품의 형식(물질)에서 출발해, 작가 개인과 그 형식의 연관성, 그것의 사회적 의미 등을 해석하고자 하는 최신 미술사 연구 경향과 맞닿아 있다. 이러한 연구는 작품-작가-사회의 관계를 순차적인 것으로 보여주기 쉽다. 이번 전시는 작품에 쓰인 재료와 소재의 설명, 물질적 특징들, 제작 과정을 작품 바로 옆에서 함께 볼 수 있도록 하였다. 과정이 결과처럼, 결과가 과정처럼 보이며 교차한다. 이처럼 작품의 재료와 의미, 형식과 내용은 그 사이에 순서나 위계가 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 교차하며 상호작용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조유정_버밀리언 폭포_캔버스에 유채_162×130cm_2022
조유정_다양한 검정색_종이에 수채_78×56cm_2022

완성된 작품만 보아서는 작품의 내용이나 의미가 쉽게 손에 잡히지 않을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러한 것들이 바로 작품을 구성하는 물질의 성격이나 재료, 소재, 작업 과정에 들어있음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현대미술은 어려운 관념 놀이라거나, 이해할 수 있는 소수의 사람만이 향유할 수 있다는 오해를 풀려 하고, 레시피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과 쉽게 미술을 나누고자 하는 작가들의 태도를 여기에서 엿볼 수 있다. 작업을 하고 미술을 통해 마음을 나누고자 하는 일은 요리를 하고 나누는 마음과 정말 많이 닮아 있다. 요리연구가 백종원의 말을 인용하며 글을 맺는다. "맛있게 드시고, 괜찮으시다면 '좋아요'와 '구독' 버튼을 누를 게 아니라 옆에 사람에게 해주세요."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Quisine)김명지

부대행사 1. 오프라인 전시연계 프로그램 운영 『참여작가 3인의 특색있는 표현방식이 가미된 키링만들기』 - 프로그램명 : 모두의 키링만들기 - 일시 : 7.16 (토) 11:00 / 7.17 (일) 11:00 / 7.30 (토) 11:00 - 진행 : 참여작가 3인(1:1 진행) - 인원 : 회당 최대 3인

2. 온오프라인 동시 운영 - 온라인 전시&클래스 : 유튜브에서 '서리풀청년아트갤러리'를 검색해주세요.

* 신청 : 홈페이지에서 신청서 작성 seoripulgallery.com

Vol.20220704d | 작가의 레시피 Artists' Recipes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