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추는 해바라기 3 Dancing Sunflowers 3

공기평展 / KONGKIPYUNG / 孔基枰 / painting   2022_0706 ▶ 2022_0711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4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01006a | 공기평展으로 갑니다.

공기평 블로그_blog.naver.com/kcong0326 인스타그램_@kong_kipyung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제47회 공기평 개인展

후원 / 전남도립미술관

관람시간 / 10:00am~07:00pm

인사아트센터 INSA ART CENTER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1 Tel. +82.(0)2.736.1020 www.insaartcenter.com

프롤로그 ● '춤추는 해바라기' 연작 중 세 번째 발표하는 이번 전시는 전작과 달리 꼴라쥬(영어: collage) 기법을 사용하여 제작하였다. 꼴라쥬 기법은 근대 입체파 화가들이 신문지나 벽지, 악보 등을 캔버스에 풀로 붙여 작품 제작을 하면서 알려지게 되었다. 꼴라쥬는 기존 존재하는 이미지를 이용하여, 보는 사람에게 이미지의 연쇄반응을 일으키게도 한다. 하지만 이번 작업에서는 순수하게 기존 이미지를 더하여 화면 구성을 다채롭게 했다는 의미에서 이미지의 연쇄반응은 없다.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1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2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3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꼴라쥬 작업의 발단은, 수확기 해바라기밭의 허수아비에 주목을 했고, 그 허수아비에서 동질감을 느꼈다고나 할까... 외로움, 벌판을 지키는 우직함. 이제 나의 분신, 아바타(Avatar)로서 작품 내에 존재한다. 허수아비 인형을 헝겊(천)으로 만들어 붙이면서 꼴라쥬 작업은 시작되었고, 화면 구성을 위해 다른 종이나 인쇄물, 프린트된 천 등이 사용되었다. 작품의 색상들은 현란할 정도로 밝고 화려하다. 채색할 때 어둡고 칙칙하며 탁한 색상을 선택하기 어렵다. 우울하고 불행한 화가는 화려한 그림을 그리고, 누군가 나의 화려한 꽃 그림에 대해 우울을 얘기한 적이 있었어 놀란 적이 있다.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5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6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그런데 그 화려함을 배가하기 위해서, 전체 화면을 어두움 속에 정 중앙의 부유하는 이미지들이 배치되도록 구성했다. 드로잉이든 채색이든 이제는 형태를 규정한 선(線) 안에 가두어두고 싶지 않다. 선들은 자유롭게 춤을 추고, 색면들은 자유롭게 뛰어다닌다. 물감 흘리기, 번지기 기법 등 수성 작업으로 가능한 기법들이 동원 되었고, 중색(重色) 효과를 위해 메디움을 사용하기도 했다.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7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8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9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이미지의 배치 방식은 상하좌우가 없는 ALL OVER 이며, 첫 개인전 작품들에도 적용했던 방식이다. 이것은 젊은 날 생계를 위해 일본인의 TEXTILE DESIGN 회사에 취업해서 배운 이미지 배치 방식으로, 재단사가 PRINT 되어 있는 옷감 무늬를 재단할 때 마음대로 잘라도 되는 것이다. 입체파가 상하좌우 시점을 한 화면에 다 보여주기 위해 대상을 분해했던 방식보다 훨씬 자연스럽게 한 화면에 여러 대상의 다양한 시점들을 표현해 보여줄 수 있다.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10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11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12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이러한 다중시점 표현 방식에 걸맞게 전 작품의 화면도 정방형으로, 이는 관람자가 싫증이 나면 바로 돌려서 게시하면 새로운 기분으로 관람할 수 있다. 이에 대응해서 작가 싸인은 캔버스의 옆면이나 뒷면에 있으며, 각각 제작 일련번호가 기재되어 있다. 마흔일곱 번째 개인전 중 유일하게 꼴라쥬 작업이 주가 되는 이번 전시회는 최신작 83점이 전시되는 대규모 전시이다. ■ 공기평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13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14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공기평_춤추는 해바라기 Dancing Sunflowers 3-15_콜라주에 아크릴채색_62.5×62.5cm_2022

prologue ● Unlike the previous works, this exhibition, which is presented as the third of the 'Dancing Sunflowers' series, was produced using the collage technique. The collage technique became known when modern Cubist painters made works by pasting newspapers, wallpaper, and sheet music on canvases. ● Collage uses existing images to cause a chain reaction of images to the viewer. However, in this work, there is no chain reaction of images in the sense that the screen composition is diversified by purely adding existing images. At the beginning of the collage work, I paid attention to the scarecrow in the sunflower field during the harvest season, and I can say that I felt a sense of unity in that scarecrow. The scarecrow represents loneliness and faithfulness to protect the field, and it exists in the work as an avatar, my alter ego. The collage work started by making the scarecrow doll out of cloth, and other papers, prints, and printed fabrics were used to compose the screen. ● The colors of the work are bright and colorful to the point of dazzling. When I paint, it is difficult to choose dark, dull, and dull colors. A depressed and unhappy painter paints colorful pictures, and I was surprised that someone once talked about melancholy about my colorful flower paintings. However, in order to highlight its splendor, the entire screen was constructed so that floating images in the center were placed in darkness. Whether it's drawing or coloring, I don't want to be confined within the line that defines the form anymore. The lines dance freely, and the color planes run freely. Techniques that are possible with water-based work, such as dripping paint and smearing, were mobilized, and medium was used for a neutral effect. ● The image arrangement method is ALL OVER with no top, bottom, left, right, and this is the method I applied to my first solo exhibitions. This is an image arrangement method that I learned by working for a Japanese TEXTILE DESIGN company to make a living when I was young. When a tailor cuts a printed fabric pattern, it can be cut at will. It is possible to express and show various viewpoints of several objects on a single screen much more naturally than the method of disassembling objects to show the top, bottom, left, and right viewpoints on one screen by Cubism. In line with this multi-viewpoint expression method, the screens of all works are also square, which can be viewed with a new feeling by turning and posting as soon as the viewer gets tired of it. For this purpose, the artist's signature is on the side or back of the canvas, and the serial number of the production is written on each. ● This is the only exhibition in my forty-seventh solo exhibition that mainly focuses on collage work, and is a large-scale exhibition featuring 83 of my latest works. ■ KONGKIPYUNG

Vol.20220706c | 공기평展 / KONGKIPYUNG / 孔基枰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