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라앉는 몸 Sinking Body

강철규展 / KANGCHEOLGYU / 姜哲奎 / painting   2022_0707 ▶ 2022_0820 / 일요일 휴관

강철규_시르사아사나 Sirsasana_캔버스에 유채_72×116cm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10907c | 강철규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 토요일_12:00pm~06:00pm / 일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마포구 동교로27길 54(연남동 566-55번지) Tel. 070.4895.1031 www.chapterii.org

챕터투는 7월 7일부터 8월 20일까지 연남동 전시 공간에서 강철규(Kang Cheol Gyu)의 개인전, 《가라앉는 몸(Sinking Body)》을 개최한다. 챕터투 레지던시(Chapter II Residency)에 참여했던 작가가 지난 1년간의 성과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신작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과거 자신의 작품에서 부차적 요소로 등장하던 '물'이라는 대상이 더 나아가 인간의 감정과 그를 둘러싼 상황을 포괄적으로 대변할 수 있다는 자신의 가정에 대한 집요한 탐구를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기회이다.

강철규_편향 Bias_캔버스에 유채_89×145cm_2022

강철규는 대상이 되는 특정한 사건을 접하고 이를 해석하는 자신의 인식 체계를 기초로, 중심이 되는 서사 구조와 그 주변부의 이야기들을 한 화면에 직조하듯 정교하게 배열한다. 한 화면 당 하나의 사건을 배치하여 연작으로 구성하거나 큰 캔버스를 수직으로 나누어 격자 형태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방식은 그 기법 면에서 소설의 구성 형식과 유사한데, 이는 등단 소설가이기도 한 작가의 경력과 무관하지 않다. 다양한 시공간에 등장하는 인물들 간의 하이어라키(Hierarchy)와 거기서 파생되는 인과 관계 및 갈등은 한 가지 사건의 과거 현재 미래가 한 화면에 파노라마식 배열로 보이는 듯한 아뜩함을 선사한다. 한 이야기의 출발점과 경과, 그리고 그 결말이 마치 개곡선(Open Curve)으로 연결되어 있는 화풍은, 동일한 이야기가 시선의 움직임에 따라 매번 다른 서사 구조를 빚어내는 듯한 느낌을 준다.

강철규_가라앉는 몸 Sinking Body展_챕터투_2022
강철규_가라앉는 몸 Sinking Body展_챕터투_2022

제목이 시사하듯 이번 전시는 신체와 물이 만나는 다양한 행위가 구도, 주변부의 명암, 배경 등 작가 특유의 스테이징(Staging)과 결합하여 어떠한 심리적, 실존적 상황을 투영해 낼 수 있는지에 대한 젊은 작가의 패기 있는 실험적 성격이 짙다. 그림 속 인물들은 각기 다른 스케일의 물을 대면하거나 그 속성에 속박되어 있는 것으로 묘사되는데, 모든 인물이 동일하게 나체로 표현됨은 이 인물들이 한정된 특정한 집단이 아닌 현대사회의 구성원 모두임을 나타내는 설정이다. 「누드(Nude)」(2022)에서의 물은 다양한 인물들이 그 존립을 의지하는 사회 하부구조를 표상한다면, 「환청(Hallucinations)」(2022)에서는 어떤 고통의 원천인 동시에 삶에 있어 피난과 의지의 대상이기도 한 양가적 존재로 묘사되고 있다. 반면, 물구나무 선 나체의 남자가 파도치는 바다를 관조하는 듯한 「시르사아사나(Sirsasana)」(2022)는 당면한 대상 앞에서 주저하는 듯한 인간의 군상, 마치 소설 「곰스크로 가는 기차」에서 묘사되는 신혼부부의 모습이 오버랩된다. 결국, 수용성이라는 단어가 자연에 존재하는 화합물로서 물이 가진 광범위한 표용성을 나타낸다면, 강철규의 신작에 있어 '물'은 우리의 관념 세계 안에서 물리 현상에 필적할 만한 '물'이 가진 그 변화무쌍함에 매료된 작가의 그 간의 관찰 일지이기도 하다. ● 강철규(b.1990)는 한남대학교 회화과 졸업 후, 동 대학교의 대학원에서 미술학과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응노미술관(2021),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2020)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했고 갤러리바톤(2022), 대전시립미술관(2021), 네이버 문화재단(2019), DMA 아트센터(2018) 등의 단체전에 참여하며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 챕터투

강철규_가라앉는 몸 Sinking Body展_챕터투_2022
강철규_가라앉는 몸 Sinking Body展_챕터투_2022
강철규_가라앉는 몸 Sinking Body展_챕터투_2022

Chapter II is pleased to announce, Sinking Body, a solo exhibition by Kang Cheol Gyu from 7th July to 20th August in Yeonnam-dong, Seoul. In this exhibition, Kang Cheol Gyu unveils his new achievement produced during the past year he has spent in the Chapter II residency. It provides a great opportunity to discover how he has persistently explored his intriguing hypothesis that water which had remained as a secondary element in his prior practice could proceed to comprehensively represent human emotions and circumstances. ● Based on his recognition system allowing him to identify and interpret certain incidents which eventually become his artistic motifs, Kang often arranges a pivotal theme and its supporting peripheral narratives with a sophisticated craft on a canvas as though he were weaving a piece of fabric. In terms of techniques, his painting approach has plenty of similarities with a plot of novels; he either produces a series whose contents are painted on separate frames or conveys them in each grid section divided over one canvas. Certainly, it is not irrelevant to his professional literary career. The hierarchy between painted figures appearing in multi-dimensional backgrounds and its derived conflicts and consequences let the audience be dazed with an experience of simultaneously witnessing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the events unfold in panoramic sequences. Kang's painting style in which the starting point, progress and conclusion of a story are seemingly connected with an open curve makes an identical tale to have different narrative structures constantly shifting according to a movement of perspectives. ● As the title suggests, the exhibition shows its experimental tendency revealed by the ambition of a young artist who has sought to establish particular psychological and existential situations by combining diverse occurrences created when physical bodies respond to water with his authentic staging manner dealing with composition, tonal contrast and description of the backdrops. The described characters in his paintings seem to be caught in the moments of encountering water of different scales or belonging to its properties; the fact that they all are naked indicates that each one is an equal member of the contemporary society rather than a specific group. In his work, Nude (2022), water stands for the social substructure that various people inevitably rely on, whereas it signifies a source of agony or an ambivalent object of evacuation and dependence in Hallucinations (2022). On the other hand, a naked male feature who contemplates the sea waves standing on his hands in Sirsasana (2022) portrays an individual hesitating in front of given life issues, reminiscent of the newly married couple of the novel, 'A Trip to Gomsk' by Fritz Ohrtmann. Hence, as the word, 'solubility', refers to the water's extensive receptivity as a natural compound, Kang's new series can be regarded as an observation journal recoded by an artist who has been fascinated by the ever-changing aspect of water comparable enough to enigmatic physical phenomena within the ideological realm. ● Kang Cheol Gyu (b.1990) completed BFA in Painting and MFA in Fine Arts at Hannam University. He has attained his recognition in the art scene by featuring solo exhibitions at leading art establishments including Leeungno Museum (2021) and Artist Residency TEMI (2020) and participating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at Gallery Baton (2022), Daejeon Museum of Art (2021), Naver Cultural Foundation (2019), DMA Art Center (2018), etc. ■ CHAPTERⅡ

Vol.20220709d | 강철규展 / KANGCHEOLGYU / 姜哲奎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