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나를 Tu m'

곽한울_김원진_손승범_정철규展   2022_0706 ▶ 2022_0724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22_0706_수요일_04:00pm

후원,주최 / 서울시립미술관 기획 / 김현주_박미연 사진 / 곽동경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서울혁신파크 SeMA 창고 SEOUL INNOVATION PARK_SeMA Storage 서울 은평구 통일로 684 4,5전시실 Tel. +82.(0)2.2124.8800 sema.seoul.go.kr

우리는 1이 아닌 상황을 도모한다. 최초 기획단계에서부터 1로의 수렴은 우리의 쟁점이 아니었다. 우리에게 1은 특정 주제 아래 구성되는 기존 전시다. 작가와 기획자 모두 이 전시에 대한 상의를 시작했을 때 기존 전시 방식으로 행해질 전시라면 더 반복할 필요가 없다는 합의에 쉽게 도달했다. 그렇다면 이 전시는 무엇일 수 있는가? 너를 주어의 자리에 놓고 나를 목적어 자리에 놓으며 말문을 열어보려고 한다.《너는 나를》이란 제목은 우리 태도에 대한 압축이다. 우리는 길게는 이십 여 년, 짧게는 이삼 년간 만나온 이들이다. 각자의 예술적 행보를 믿고 격려해 왔다. 미술이란 그리고 동시대 미술이란 무엇일까 해답을 찾는 과정은 각자의 몫이었다. 창작의 주어에 나를 놓고 응당 이 길은 외롭고 고통스럽다고 생각했다. 때로는 조급했고 언제나 인정과 이해에 목말랐다. 그런데 이상하다. 모두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데 왜 이 길은 땅속에 뚫어 놓은 길처럼 어둡고 빛이 보이지 않을까? 그래서, 너는? 이 단순한 질문을 던져본다.

곽한울_곽한울×손승범_종이접기_가변설치_2022
곽한울_곽한울×손승범_부분
곽한울+김원진_나너나나너나너너나너_아크릴에 시트지, 모래, 철_가변설치_2022
곽한울+김원진_나너나나너나너너나너_부분
곽한울+김원진+김현주+박미연+손승범+정철규_ 곽한울×김원진×김현주×박미연×손승범×정철규_ 철, 망사 위에 바느질_지름 200cm_2022
곽한울+김원진+김현주+박미연+손승범+정철규_ 곽한울×김원진×김현주×박미연×손승범×정철규_부분

너로부터 다시 출발하고, 너를 이해하는 여러 시도로부터 배움을 얻어본다. 여기에는 이입이 요청되었다. 너의 작품의 면면을 떠올리며 너를 생각하는 시간을 갖는다. 곽한울은 손승범이 취하는 염(念)의 태도를 꽃으로 번안한다. 손바느질 드로잉을 하는 정철규와 천을 사이에 두고 마주하여 그의 바늘을 잡아 다시 건낸다. 그리고 이해에 동반되는 오류도 수긍하기 위해 오랜 벗인 김원진과 협업한다. 이 과정에서 서로가 맺어 온 관계에는 시간 차가 동반될 수밖에 없다. 김원진은 이 조건을 인정하여 곽한울과 협업하고, 곽한울과 정철규의 바느질에 어느새 동참한 모두의 행위를 〈산책로〉로 명명하면서 기록한다. 김원진은 손승범과 작가적 의견의 일치를 탐색하지만, 김원진의 〈Eye to Eye〉는 의견일치의 여부보다 찬란하게 이해하고 오해하는 만남의 다반사와 닮았다.

정철규_오직 두 사람_양복 원단에 손바느질 실드로잉_117×80cm_2022
김원진_산책로_단채널 영상(음악: 한정원)_00:03:00_2022
너는 나를 Tu m'展_서울혁신파크 SeMA 창고 4전시실_2022
정철규_짝사랑 실험실_혼합재료_가변크기_2022
정철규_짝사랑 실험실_혼합재료_가변크기_2022 정철규_너를 오래 머물게 하기 위한 방법_ 와이셔츠 원단에 손바느질 실드로잉_117×80cm_2021
정철규_짝사랑 실험실_부분
정철규_짝사랑 실험실_박스 부분
정철규_짝사랑 실험실_박스 부분

곽한울과 김원진이 다른 이들과 서로 마주보면서 당기고 미는 과정을 취한다면, 손승범과 정철규는 원의 대형을 그린다. 정철규는 사랑을 짝사랑에 가깝다고 믿는 것 같다. 짝사랑에 가까울 때 사랑하기란 더 생동적이기도 하다. 매혹의 순간들에서 너에게 닿기를 희망할 때 우리는 너의 모든 말, 행동, 자취를 훑는다. 바로 그런 것들을 훔쳐와서 상자에 담는다. 전시에서는 상자를 하나씩 열어보며 내 짝사랑과 닮아있을 너의 이야기를 들으려고 한다. 손승범은 다른 작가들의 작업실에 처치곤란한 상태로 남겨진 것들을 그러모아 모뉴먼트로 변환시킨다. 작품 이외의 것들을 부산물처럼 치부해 온 창작의 과정에서 버려지거나 남겨진 것들의 미래는 폐기의 수순을 밟기 마련이다. 그러나 거대한 순환 앞에서 쉽게 발걸음을 옮기지 못하던 평소 손승범의 태도는 곽한울, 김원진, 정철규의 작업실에서부터 당도한 것들에 새 숨을 불어넣어 소생시킨다.

손승범_소멸을 위한 모뉴먼트_세 작가에게 수집된 오브제_가변크기_2022
손승범_소멸을 위한 모뉴먼트_세 작가에게 수집된 오브제_가변크기_2022
손승범_소멸을 위한 모뉴먼트_부분
손승범_소멸을 위한 모뉴먼트_세 작가에게 수집된 오브제_가변크기_2022
손승범_소멸을 위한 모뉴먼트_세 작가에게 수집된 오브제_가변크기_2022

이와 같은 방식에 대해서 적당한 말이 없어서 흔히 협업이라고 표현되지만, 우리의 협업은 안전한 무게중심 찾기가 아니다. 협업이 오고 가는 화살표 사이 어느 지점에서 잠정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라면, 우리가 시도하는 협업은 너와 함께 하지만 나의 질문과 이해의 방식으로 갈무리된 외화이다. 《너는 나를》은 창작형식의 실험이자 그 과정이 구체적으로 드러나는 전시를 모색한다. 형식 실험을 표방하지만, 그 과정과 내용은 동시대 미술에 대한 각자의 특수한 화답이다. ■ 김현주

김원진_Eye to Eye_은박, 장지, 나무, 철_가변설치_2022
김원진_Eye to Eye_은박, 장지, 나무, 철_가변설치_2022
김원진_Eye to Eye_부분
너는 나를 Tu m'展_서울혁신파크 SeMA 창고 5전시실 입구_2022

We pursue the situation that is not merged into 1. From the beginning, convergence to 1 was not our interest. For us, 1 is the conventional way of exhibition organized under a specific theme. When the artists and the curators started discussing this exhibition, it was easy to reach an agreement that we do not need to repeat the exhibition if it was to be held in the conventional way. Then, what could this exhibition be? By putting you in the place of the subject and putting me in the place of the object, we can start this exhibition. The title, Tu m', is the compression of our attitude towards this exhibition. We have been knowing each other as long as 20 years or as short as two to three years. We have believed in each other and encouraged every course of artistic efforts. Finding an answer to art and contemporary art was left to the duty of each individual. Putting ourself in the subject of creation, we thought that this path was lonely and painful. Each one of us was impatient and longs for recognition and understanding. But it's weird. Everyone has been yearning for the same thing, but why is this road still dark as if it is underground? Then, we ask each other a simple question, 'so, what have you done?'. ● Starting from you once again, we learn many things while trying to understand each other. In this attempt, empathy is demanded. We take time to think about each other while thinking about each other's work. Hanul Gwak transforms Seungbeom Son's attitude of Yeom (earnest wish, 念) into flowers. He meets Choulgue Jung, who sews his drawing on fabric, to do needlework together as grabbing his needle and hands it over back and forth on a cloth in between. To accept the errors involved with the process of understanding, he collaborates with his old friend, Wonjin Kim. At this point, the time difference between the relationships is inevitable. Wonjin Kim is aware of this difference and records the process of sewing performed by everyone who participated in Hanul Gwak and Choulgue Jung's sewing, and names the video Promenade. Wonjin Kim wants to meet agreement with Seungbeom Son in the perspective of art, but Eye to Eye rather resembles a splendid encounter mixing with understanding and misunderstanding than approaching consensus of opinions. ● If Hanul Gwak and Wonjin Kim take the pulling and pushing process while facing each other, Seungbeom Son and Choulgue Jung draw a circle. Choulgue Jung believes that love is close to unrequited love. When love is one-sided and not returned, the emotion for loving someone can be more vigorous. As we hope to be recognized by you in moments of attraction, we go through every word, action, and trace of you. Those things are stolen and put in some boxes. In this exhibition, audiences can open the boxes one by one and listen to his story, which is similar to their own unrequited love. Seungbeom Son collects things leftover, which seems to be hard to throw away, from the studios of other artists, and transforms them into monuments. The leftover things after making something in the process of creation, end up with disposal. Seungbeom Son, who does not move his steps out of this unavoidable cycle, collected leftover things from the studios of Hanul Gwak, Wonjin Kim, and Choulgue Jung, and revives them into new life. ● The proper words to define such a method of creation I stated above are too scarce, so it is often referred to as collaboration. Our collaboration does not find a secured center of gravity. If collaboration, in a general perspective, is something made by tentative intention at some point between the arrows come and go, the collaboration we have tried is the externalization of inquiry and the method of understanding you. Tu m' is an experiment of forms and finds the way of revealing the process specifically in an exhibition. Although it carries out an experiment of form, the process and content are the specific responses to contemporary art for each one of us. ■ Hyunju Kim

부대행사 1. 관객 참여 프로그램 정철규 작가의 「짝사랑 실험실」 - 전시 기간 중 상시 운영 - 짝사랑 상자 제작 프로그램 '너를 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4시 2. 관객 참여 퍼포먼스 서로의 바느질 '너를 닮다' 7월 10일 (일) 오후 4-6시

Vol.20220710b | 너는 나를 Tu m'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