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으로 Through love

노형규展 / NOHHUNGKU / 盧亨奎 / paining   2022_0711 ▶ 2022_0720

노형규_이제 정말 나를 위한 사랑인건가요?_캔버스에 유채_72.7×90.9cm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20503c | 노형규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2:00pm~06:00pm

아트스페이스128 ARTSPACE128 대전 중구 중앙로112번길 46 2층 Tel. 070.7798.1280 www.artspace128.com @artspace128

사랑하기에 또는 그렇지 않기에 우리는 서로의 마음속 구덩이를 마주합니다. 사랑이란 무엇일까? 라는 질문에서부터 모든 것은 시작되었다. 작가는 태우는 행위를 통해 본래의 나를 찾는 과정을 위해 꾸준히 달려왔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문득 태우는 행위를 통해 내가 느끼는 감정은 과연 파괴와 분노인가 아니면 사랑일까? 하는 궁금증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전시를 통해 내가 사랑하는 것들과 나의 관계에 계속해서 대해 고민하게 되었고 이윽고 느낀 사랑은 태우는 행위 그 자체가 아닌 그 태워지고 있는 대상의 안쪽에 위치한 많은 것들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우리는 사랑하기에 또는 그렇지 않기에 서로의 마음속 구덩이를 무언가로 덮어두곤 한다. 이번 전시 즉 태우는 행위를 통해 우리는 그를 사랑하든 또는 그렇지 않든 서로의 마음속 구덩이를 마주하게 될 것이다. ■ 노형규

노형규_Hymm for Us_캔버스에 유채_45×37.9cm_2022
노형규_이인삼각_캔버스에 유채_45×37.9cm_2022
노형규_해방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22
노형규_ 존재하지 않는 것을 붙잡는 것_캔버스에 유채_45×45cm_2022

Vol.20220710d | 노형규展 / NOHHUNGKU / 盧亨奎 / pai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