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 스토리지 Romantic Storage

김신애展 / KIMSHINAE / 金信愛 / installation   2022_0803 ▶ 2022_0823 / 월요일 휴관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4전시실_ 합성지에 UV 프린트, 나무 선반_63.6×93.9cm×6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516f | 김신애展으로 갑니다.

김신애 홈페이지_shinaekim.com              인스타그램_@shinaekim_studio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본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진행하는 『2022 신진미술인 전시지원 프로그램』 선정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주최,후원 / 서울시립미술관 사진 / 이동웅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서울혁신파크 SeMA 창고 SEOUL INNOVATION PARK_SeMA Storage 서울 은평구 통일로 684 Tel. +82.(0)2.2124.8800 sema.seoul.go.kr

전시를 준비하면서 - ● 천장으로부터 빛이 쏟아진다. 빛은 작게 쪼개진 나무 구조 사이를 부서지듯 통과해 바닥에서 다시 이어지고 사라지기를 반복한다. 나는 이번 전시 『Romantic Storage』(로맨틱 스토리지)에서 파편화된 정보가 형태라는 스토리지 안에 순간적으로 저장되어 우리가 '실재'를 경험하는 그 짧은 시간에 관해 얘기해보고자 한다. 그것은 점처럼 어쩌면 어떤 양도 가지지 않지만, 시간이라는 관계 속에 분명히 존재한다. 나는 이 조각 조각난 것들이 만들어내는 찰나의 형태가 지속되지 않고 물질로 구체화하지 않은 로맨틱한 상태라고 생각했다.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4전시실_ 합성지에 UV 프린트, 나무 선반_63.6×93.9cm×6_2022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4전시실_ 합성지에 UV 프린트, 나무 선반_63.6×93.9cm×6_2022_부분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4전시실_ 합성지에 UV 프린트, 나무 선반_63.6×93.9cm×6_2022_부분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4전시실_ 합성지에 UV 프린트, 나무 선반_63.6×93.9cm×6_2022_부분

● 순간 높은 공간의 모서리와 내가 그린 공간 드로잉의 선이 겹친다. 나는 왜 저 모서리를 선으로 그리고 있었을까? 선이 저곳에 있기 때문일까? 벽과 벽이 만나면서 모서리가 생겼다. 그곳에는 내가 그린 긴 형태는 없지만, 면과 면이 만난 모서리에는 선이라는 분명한 형태가 있었다. 선이 보이지는 않는데 나는 어떻게 저기에 선이 있다고 생각하는 걸까? 선은 어쩌면 그려지거나 만들어진 무언가가 아닌 면과 면, 점과 점 사이의 관계에서 존재하는 하나의 사건으로 보는 것이 옳지 않을까? 관계는 사건을 만들어 내고 사건은 형태를 만들어 낸다. 형태가 이렇듯 관계 속에서 발생하는 사건이라면, 어떤 고정된 형태도 지니고 있지 않다면 이 형태를 이루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무엇이 관계 속에서 형태로 드러나는 것일까? 작업을 이어 나가면서 이 관계 속에서 형태로 드러나는 것은 그 형태를 이루고 있는 정보라는 생각에 다다랐다. 건물을 짓기 전에 준비된 설계도는 공간의 정보로서 건물이 지어지면서 이 정보들은 여러 관계에 놓이고 형태가 된다. 물리적인 공간으로 드러난 이 정보들은 공간을 경험하는 관찰자에 의해 다시 사건으로 드러난다.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5전시실_철에 분채도장, 스프레이_높이 490cm×35_2022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5전시실_철에 분채도장, 스프레이_높이 490cm×35_2022_부분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5전시실_철에 분채도장, 스프레이_높이 490cm×35_2022_부분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5전시실_철에 분채도장, 스프레이_높이 490cm×35_2022_부분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5전시실_철에 분채도장, 스프레이_높이 490cm×35_2022_부분
김신애_로맨틱 스토리지_제5전시실_철에 분채도장, 스프레이_높이 490cm×35_2022_부분

● 벽돌이 가로로 다시 세로로 또다시 가로로 견고하게 쌓여있다. 가로와 세로가 교차하며 엮이는 단단함은 벽돌이라는 각각의 덩어리를 다시 벽이라는 거대한 면적을 만든다. 이렇게 만들어진 벽은 높이를 가지고 다시 가로와 세로 그리고 높이로 이루어진 공간을 만든다. 하지만 공간의 정보는 쌓여있지 않다. 공간의 정보는 여전히 어떤 관계 속에서 또 다른 형태로 드러날 수 있는 유동성을 지닌다. 시점은 하나의 구조를 만들고 수평으로 또는 수직으로 사선으로 바라보는 시선의 방향은 정보와 그 주변과의 다른 관계를 드러낸다. 같은 정보량도 서로 다른 관계 속에서 다양한 형태로 드러난다. 그래서 그 형태가 드러나는 과정은 그 관계가 드러나는 과정과 비슷한 것 같다.

● 전시 공간의 가로세로와 높이 정보는 이번 전시에서 전시장을 수직으로 가로지르는 35개의 기둥의 형태로 물질화된다. 질병관리본부의 시약 창고로 쓰였던 전시공간은 자신을 이루는 정보들로 가득 찼다. 이 정보들은 시선에 의해서 공간의 다양한 요소들과 관계를 맺는다. 때로는 선반의 가로선과 연결되기도 하고 때로는 세로선과 연결되기도 한다. 관계는 시선이 멈추는 곳에서 어긋남을 만들고 시선의 이동을 통해 다른 구조물로 이동한다. 공간이 자신의 정보에 의해 어긋나고 재조합되는 이 과정은 세마창고의 또 다른 형태들을 발생시키며 다시 자신을 무언가의 점으로 만든다. ■ 김신애

Vol.20220803j | 김신애展 / KIMSHINAE / 金信愛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