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YVIEW

정이×지은展 / JUNG_E_JIEUN / painting   2022_0817 ▶ 2022_0822

정이×지은_PAYVIEW(예약석)_한지에 채색_102.2×72cm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정이×지은 인스타그램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호가 정이, 이름은 지은 _ 성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11:00pm

경인미술관 Kyung-In Museum of Fine Art 서울 종로구 인사동10길 11-4 Tel. +82.(0)2.733.4448 www.kyunginart.co.kr

어디서 본 듯한 창밖의 풍경들. ● SNS를 통해 보여지는 비현실적으로 아름다운 풍경들을 내 것으로 간직하기 위해 렌즈에 담는 행위까지에는 적지 않은 시간과 비용이 든다. 한시적으로만 개인의 소유가 가능한 전망. 흐르는 물도 하늘도 개인의 소유인 이 풍경들을 나는 'PAYVIEW' 라고 부르기로 한다.

정이×지은_예약석_한지에 채색_71.5×60cm_2022
정이×지은_Filter_낮_한지에 채색_59.3×42.2cm_2022
정이×지은_PAYVIEW(Albo)_한지에 채색_102×72cm_2022

후기 자본주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어 자연을 찾아 떠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 욕망을 충족해주기 위해 계속해서 생산되고 또 소비되는 수많은 'PAYVIEW'들을 물질성을 띤 회화 자체로 남겼다.

정이×지은_PAYVIEW_한지에 채색_60.7×72.3cm_2021
정이×지은_고즈넉_한지에 채색_71.5×60cm_2022
정이×지은_사유재산_한지에 채색_70×70cm_2022 정이×지은_공공해변_한지에 채색_70×70cm_2022

타인을 배제하고 싶은 욕망을 토대로 세워진 '프라이빗' 한 장소는 '아무나' 출입할 수 없다는 만족감을 선사하지만 사실 우리는 언제든 어디서든 '아무나'일 뿐임을 간과한다. 「예약석」, 「사유재산」 등의 작품들을 통해 내 것이 아닌 풍경을 담아내며 「Filter」 시리즈로 현장과 다른 색감으로 덧씌우는 과시적 풍경을 표현한다.

작업실에 틀어박힌 내내 바다가 보고 싶었던 나에게 'PAYVIEW'는 떠나고 싶은 욕망의 산물이었다. ● 누군가에게는 자유하고 싶은 풍경으로 누군가에게는 그리웠던 어떤 시간 또는 쉼으로 다가가길 바란다. ■ 정이×지은

Vol.20220817d | 정이×지은展 / JUNG_E_JIEUN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