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아워 BLUE HOUR

김희수展 / Heesoo Agnes Kim / 金熙洙 / video   2022_0818 ▶ 2022_0901

김희수_인섬니스 INSOMNIS Travailler à l'heure bleue_단채널 영상, 사운드_00:11:59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90112a | 김희수展으로 갑니다.

김희수 홈페이지_www.heesookim.net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22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9기 입주예술가 프로젝트 결과보고展

VFX / 김성일 사운드 / 이주승 퍼포머 / 이지인

주최,기획 / 대전문화재단_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후원 / 대전광역시

관람시간 / 10:00am~06:00pm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Artist Residency TEMI 대전시 중구 보문로199번길 37-1 Tel. +82.(0)42.253.9810~3 www.temi.or.kr www.facebook.com/TEMI.2014 @temiresidency www.youtube.com

대전문화재단이 운영하는 시각예술 레지던시,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이하 창작센터)에서 9기 입주예술가 김영진 『마주하는 마음』, 김희수 『BLUE HOUR』 전시를 8월 18일(목)부터 9월 1일(목)까지 개최한다. ● 지난 2월에 입주하여 테미예술창작센터에서 활동 해온 예술가 김영진, 김희수 작가는 창작지원금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개인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이번 개인전을 통해 그동안 진행해 온 창작활동을 발표한다. ● 김희수 작가는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에서 Green Ray와 Blue Hour 라는 키워드로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이번 전시 『BLUE HOUR』는 찰나의 녹색 광선의 초록빛을 영상 조각하여 시각화하는 영상 설치와 함께 해뜰녘과 해질녘의 박명이 지는 시간대를 의미하는 Blue Hour라는 영상 사운드 작품을 선보일 예정으로 통해 동이 트기 전 가장 캄캄한 마지막 어둠 속 시간부터 새들의 소리가 들리는 새로운 하루가 시작되는 순간까지의 멈춰진 어둠 속 무음의 시간, 신비한 푸른빛과 정막한 무음의 순간을 표현하였다. ■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김희수_인섬니스 INSOMNIS Travailler à l'heure bleue_단채널 영상, 사운드_00:11:59_2022
김희수_인섬니스 INSOMNIS Travailler à l'heure bleue_단채널 영상, 사운드_00:11:59_2022
김희수_인섬니스 INSOMNIS Travailler à l'heure bleue_단채널 영상, 사운드_00:11:59_2022

나는 단편적으로 개념화시킬 수 없는 시간, 빛, 생명의 경계와 구조화된 언어의 불완전성에 관심을 가져왔다. 특히 시간, 빛, 생명의 연결 지점에서 발견할 수 있는 언어와 관념 사이의 경계들과 이것에 영향을 받는 우리의 불확실한 삶에 주목한다, 이를 통해 파생되는 일련의 자연적, 사회적 현상 중 빛의 속성을 작업의 맥거핀(MacGuffin)처럼 사용한다. 빛은 나의 작업 안에서 불확정성을 드러내는 요인이자 시간과 생명의 경계를 투사하지만, 그 의미를 드러내지 않는 장치로서 작동된다.

김희수_블루 아워 Blue Hour_4채널 영상설치, 사운드_00:03:28_2022
김희수_블루 아워 Blue Hour_4채널 영상설치, 사운드_00:03:28_2022
김희수_블루 아워 Blue Hour_4채널 영상설치, 사운드_00:03:28_2022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진행한 작업 「녹색 광선을 찾아서」는 일출 직전에 반사되는 마지막 광선의 광학 현상인 녹색 광선을 추적하며 빛의 변화를 기록하기 위한 작업이다. 이 작업에서 나는 찰나의 녹색 광선을 관찰하기 위한 과정을 통해 규격화시킬 수 없는 자연현상의 불확정성에 관한 생각을 시각적인 언어로 풀어 내보고자 하였다. 이러한 순간을 담기 위한 장기간의 반복된 관찰과 기다림의 과정에서 블루 아워(Blue Hour)라는 신비한 푸른색 시간을 마주하게 되었다.

김희수_구름 시간 ver.2 Cloud Playground ver.2_ 3채널 영상설치, 각재, 합판, 사운드_00:04:36, 가변크기_2022
김희수_구름 시간 ver.2 Cloud Playground ver.2_ 3채널 영상설치, 각재, 합판, 사운드_00:04:36, 가변크기_2022
김희수_문 The Door_단채널 영상, 사운드_00:02:48_2022

블루 아워는 해 뜰 녘과 해 질 녘 시간대에 오묘한 푸른빛을 볼 수 있는 시간이자 캄캄한 밤의 시간에서부터 이어지는 짙은 푸른빛이 세상을 덮는 시간이다. 몇 분도 되지 않는 블루 아워 동안은 모든 자연 속 생명체들이 잠시 숨을 멈춘 듯 고요해지다 어느 순간 적막으로 이어진다. 그리고는 짙은 푸른빛으로 세상을 둘러싼다. 이 시간은 낮과 밤, 밤과 낮의 경계이자 전환점이며 밤과 아침을 이어주는 통로이다. 그렇기에 블루 아워는 밤도 낮도 아닌 이중적인 시간이다.

『이번 Blue Hour』展에서는 블루 아워의 시간을 타임랩스로 담은 4채널 영상설치, 밤의 시간부터 동이 틀 때까지 이어지는 불면증에 관한 퍼포먼스 그리고 블루 아워의 짧은 시간의 아쉬움을 움직이는 QR코드로 표현한 신작을 선보인다. 화면을 가리는 QR코드가 제거되고 기다림 끝에 일출을 맞이할 때 각자의 삶 속 시간의 틈에 새겨진 찰나의 빛을 만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 김희수

Vol.20220818h | 김희수展 / Heesoo Agnes Kim / 金熙洙 /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