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환(置換)된 차원(次元) The displaced dimension 位移维度

신진식展 / SHINJINSIK / 申瑨植 / painting   2022_0901 ▶ 2022_0930 / 일요일 휴관

신진식_문질러 얼버무린 진실 The rubbed and distorted truth_ 탈색 하지 않은 광목천에 수성 페인트_600×600cm, 가변설치_2006~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821d | 신진식展으로 갑니다.

신진식 블로그_blog.naver.com/mantratv 인스타그램_@jinsikshin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서울프린팅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주말_09:00am~01:00pm / 일요일 휴관

공간서울 Gongan Seoul 서울 중구 퇴계로45길 7 (충무로5가 19-3번지) 충무빌딩 203호 @gonganseoul

이번에 선보이는 두 개의 평면은 – 가로·세로 각각 6미터, 가로 4미터·높이 약 7미터 크기로 – 전시 공간인 방 두 개보다 각각 더 크다. 이는 몰입도를 높이고자 그림을 벽에 걸지 않고 설치하겠다는 계획에 따른 것으로 전시공간과 작품 간의 동적 상호작용을 해결하는 문제가 흥미로웠다. ● 가변적 소재인 천연 면직물에 수성 페인트를 끼얹고 칠하거나 이를 다시 문질러 지우는 방식으로 작업한 이 그림은 스트레처 바를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늘어지고 당기고 감싸는 방식으로 2차원 평면인 회화가 3차원 입체 조각처럼 공간을 점유하게 되었고 가변성을 가진 면직물이라는 재료적 특성은 유동적인 공기나 관객의 손길 등에 의해 변형될 가능성이 높아 자연스레 관객 참여형 설치물로 치환되었다. ● 작품의 크기가 커서 사용한 수성 도료는 고유의 색상과 건조 속도를 가지고 있으며 화면에 형성되는 물성은 기존에 사용해온 유채나 아크릴과는 달라 양동이에 든 물감을 쏟아 붓거나, 롤러나 걸레로 칠하고 문지르고 지워나가며 도료의 흐르는 방향을 조절하기 위해 온몸을 사용해야 했다. 무아지경(無我之境) 속에서 나의 창작 과정은 진행됐고 이는 오토매틱 드로잉이나 액션 페인팅의 속성과 동일했다. 돌이켜보면 내 물리적 작업은 물감과 다양한 힘과 기(氣)의 켜가 쌓인 사물을 만드는 행위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내가 쌓은 레이어 중에는 관객과의 상호작용을 위한 서사적(敍事的) 층도 있었다. 작품 제목이 관객에게 그림을 읽고자 하는 욕망을 부추기는지 시도했으며 싸이키델릭한 시각적 일루전을 가진 표피가 복잡성 서사를 이끌어내는지도 실험했다. 즉, 유동적 자각과 질서정연한 위계 구조를 결합하여 감각의 표현적 구성을 위한 틀로 삼고자 시도 했다. ● 하지만, 이 모든 노력 내내 들끓고 있었던 내 상념이 있었던 바, 이 전시는 이 시대의 의미를 곱씹는 내 묵상(默想)의 기록층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신진식

신진식_기정사실화된 어제 뉴스 Yesterday news that has become a fact_광목천에 수성 페인트_400×700cm, 가변설치_2007~22

The two large-scale paintings exhibited in this solo exhibition, measuring 6 meters in width and length, 4 meters in width and 7 meters in height, are each larger than the two rooms in the exhibition space. The main reason for this was in accordance with the plan to install the large painting without hanging it on the wall so that the audience could immerse themselves in the appreciation of the work, and expected dynamic interaction between the exhibition hall and the work. In the process, my way of looking at the world as an artist was inevitably revealed, which may be interesting in some way. ● These paintings, which was made by pouring water-based paint on natural cotton fabric, an variable material, or by rubbing it again, took up space like a three-dimensional sculpture by stretching, pulling, and wrapping because no stretcher bar was used. In addition, the material characteristics of cotton fabric with variability are highly likely to be deformed by the fluid air or the audience's contact, so It was naturally transformed with an audience participatory installation. ● The water-based paint chosen to be used because of the large scale of the work has its own color and drying speed, and the properties formed on the painting surface are different from those of oil or acrylic that have been used in the past. As for the tools to draw, he had to use his whole body, such as pouring paint from a bucket rather than a brush or knife, or controlling the flow of paint by rubbing or erasing it with a roller or rag. My creative process proceeded in trance, which was identical to the characteristics of automatic drawing or action painting. In retrospect, it can be said that my physical work was an act of creating objects with layers of paint and various powers and qi. ● Among the layers I built, there was also a narrative layer for interaction with the audience. We tried to see if the title of the work stimulates the viewer's desire to read the picture, and also tested whether the epidermis with a psychedelic visual illusion elicits a narrative of complexity. In other words, by combining fluid awareness and an orderly hierarchical structure, I tried to use it as a framework for the expressive construction of senses. ● However, throughout all these efforts, my thoughts on the problems of the individual and society were boiling at the bottom, so this exhibition can be said to be a recording layer of my contemplation that ponders the meaning of this era. ■ SHINJINSIK

Vol.20220903h | 신진식展 / SHINJINSIK / 申瑨植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