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감고 간다 A Walk with My Eyes Closed

이혜승展 / LEEHYESEUNG / 李蕙丞 / painting   2022_0915 ▶ 2022_1026 / 월,화요일 휴관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32×41cm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으로 Vol.20160413a | 이혜승展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화요일 휴관

오에이오에이 갤러리 OAOA GALLERY 서울 강남구 삼성로63길 32-11 oaoagallery.com

오에이오에이 갤러리 oaoa gallery ● 오에이오에이 갤러리는 감상자의 평범하고 보통인ordinary 일상과, 작품 안에 내재된 작가 개인의 경험과 예술적 정신original이 만나 자연스러운 공감의 지점을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작품들을 소개하고자 2022년 9월에 개관하는 공간이다. 오롯이 작품에 집중할 수 있는 화이트 큐브의 전시장과 좀 더 일상과 가까운 라운지 두 공간을 통해 일상에 끼치는 예술적 영향력의 가치를 대중에게 전하고, 작품과 개인 사이 친밀하고 사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예술의 새로운 의미를 각 개인의 삶 속에서 지속적으로 발견하는 여정을 안내하려 한다.  ● oaoa는 작가의 내적세계가 직관적으로 표현되어 있으며, 보는 이가 자신의 내면을 대입하고 공감하게 만드는 힘을 가진 작품에 주목한다. 이러한 힘에는 종종 삶과 동떨어져 거리를 두고 보게 되는 많은 현대미술 작품들과는 다른 중요한 가치가 있다. 바로 각 개인의 일상에서 가까이 접하고 교류하며 증폭하는 예술의 영향력이다. 대중이 그 영향력에 깊이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한 oaoa의 첫번째 전시로 이혜승 작가의 개인전 『눈 감고 간다』를 개최한다.  ● 이혜승은 오랜 시간 동안 꾸준히 내부와 외부를 넘나드는 풍경을 그리며, 보는 이들이 자신을 내면을 투영하고 사색할 수 있는 '심리적 공간'을 만들어 왔다. 2013년 『니코스 카잔차키스 전집 원화전』과  2016년 『일석화담』 등의 전시를 끝으로 오랜만에 준비한 이번 개인전에서는, 해와 달이 만들어내는 사색의 공간을 보여주는 새로운 시도를 담은 작품들을 비롯해 작가가 지속해온 예술적 태도의 연장선에서 실내에서 보이는 풍경을 그린 신작들을 소개한다.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22×27cm_2022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38×46cm_2022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27×19cm_2022

이혜승의 작업실에는 대학교때부터 가장 최근작까지 작품들이 모두 모여있다. 캔버스를 하나씩 살펴보면 그려지는 대상이나 풍경은 화면마다 달라지지만 25년전의 작업과 지금의 작업을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긴 시간을 관통하는 그만의 작가적 관점이 뚜렷이 자리잡고 있다.  ● 이혜승이 끊임없이 탐구하고 그려온 것은 실내외를 아우르는 풍경이다. 어디론가 이어지는 계단이나 문, 실내의 창을 통해 보는 바깥 풍경, 거대한 산으로 둘러싸인 길, 모호한 수평선의 바다 등 특정 장소를 그렸다기보다, 나도 한번쯤은 보거나 경험했을 듯한 풍경이 빠른 필치로 그려져있다. 꼭 '그' 창문에서 보이는 나무나 해질녘의 '그' 길이 아니더라도  비슷한 어딘가를 보며 느꼈을 마음의 안식, 소통의 욕구, 외로움, 사색 등의 다양한 심리적 상호작용이 화면 속에서 일어나는 것이다. '공간'의 사전적인 의미는 '물리적으로나 심리적으로 널리 퍼져 있는 범위, 어떤 물질이나 물체가 존재할 수 있거나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는 자리'라고 한다. 캔버스 속 풍경과 대상들은 자신의 존재를 우리에게 드러내기보다 마치 무대의 배경처럼 '공간'이 되어 각 개인의 내러티브와 심상이 무대를 채울 수 있도록 그 가운데 자리를 내어준다. 한번에 파악되지는 않지만 오랜 시간 두고 볼 수록 발견하게 되고, 우리의 손을 이끌어 스스로의 이야기를 무대에 올리게 하는 작품 속의 이 힘이야 말로 이혜승이 오랜시간 동안 꾸준히 매달려온 작업의 근간이다.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70×50cm_2022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55×50cm_2022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60×60cm_2022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100×86cm_2022

이러한 힘 혹은 세상을 해석하는 작가만의 관점은 열 살부터 십대 시절을 보낸 제주에서의 삶에 뿌리내리고 있다. 한국이지만 한국인 것 같지 않은 제주의 풍광과 낯선 환경에 새로이 적응해야 했던 이 시기는, 새로운 환경에의 경험을 온전히 흡수하지도 완전히 밀어내지도 않는, 적당한 거리를 두고 바라보는 방식으로 소화하는 그만의 전형적인 태도를 형성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후 이혜승은 서울, 프랑스, 영국, 노르웨이 등을 오가며 이질적이고 새로운, 한편으로 지극히 일상적이고 평범한 풍경들과 자신의 내적 태도가 조우하는 무수한 순간들을 사진이나 기억으로 남기고 켜켜이 내면에 쌓아왔다. 이렇게 축적된 내면의 풍경에는 장소나 시간, 대상에 대한 정보와 의미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이혜승의 풍경과 대상이 각 개인의 마음 속 사적인 장소, 시간 그리고 심상을 불러 일으킨다는 것이다.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100×80cm_2022
이혜승_Untitled_캔버스에 유채_130.3×162.2cm_2022

작가가 꽤 오랫동안 좋아했고, 이번 전시 제목의 영감이 된 윤동주의 시 '눈 감고 간다'는 그런 의미에서 그가 오랫동안 붙들고 온 내적 풍경의 담담하고 명상적인 탐색 과정을 가장 가슴에 와 닿게 말해준다. 마치 밤 동안의 해와 낮 동안의 달이 시야에서 사라졌어도 쉼 없이 갈 길을 가고 자신의 때가 되면 그 모습을 드러내는 것처럼, 아무것도 하지 않는 듯 보이는 시간들을 채워가다 보면 마음 속 풍경들이 그림으로 드러나는 때를 만나게 되는 것이다. 그리하여 이번 전시에서 새롭게 작품의 소재가 된 해와 달을 비롯해, 어딘가에서 만난 문, 통로, 창, 그리고 실내에서 보이는 또 다른 풍경…이혜승의 풍경을 가만 보고 있노라면 결국 그 화면 안에서 마주하게 되는 것은 캔버스에 그려진 풍경 혹은 대상이 아니라 그것을 바라보는 나의 내면인 것을, 그리고 내가 떠올리고 이어가는 이야기가 작품 속 무대 위에서 전해지고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그림 앞에 선 모든 이들이 작가의 것도, 그 누구의 것도 아닌, 바로 내 마음의 풍경을 발견하는 조용한 공명의 순간을 이 곳에서 만나기를 기대한다.  ■ 오에이오에이 갤러리

Vol.20220915f | 이혜승展 / LEEHYESEUNG / 李蕙丞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