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MOTHER

연규혜展 / YEONGYUHYE / 延圭惠 / painting   2022_0916 ▶ 2022_0930 / 월요일 휴관

연규혜_인사동 할머니_캔버스에 유채_100×73cm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1011e | 연규혜展으로 갑니다.

연규혜 블로그_blog.naver.com/yeongyuhye 인스타그램_@g_yeonart                 

초대일시 / 2022_0916_금요일_03: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갤러리 자인제노 GALLERY ZEINXENO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0길 9-4 B1 Tel. +82.(0)2.737.5751 blog.naver.com/mangchiro

나에게 인물화란 그 사람의 인생을 담는, 담고 싶은 작업이라고 생각한다. "마더"시리즈는 2015년부터 선보였고, 계속 이어지는 작업이라 서두르지 않고 다른 작업과 함께 계속 하고 있다. ● 정도 차이가 있지만 여성의 삶이 고달픈 건 인정하고 들어가야 한다. 한국이든, 미국이든. 자기의 성장 과정 속 현재를 바라보는 것이 나의 작업이 아닐까 싶다. ● 어떤 삶을 살았는지, 어떻게 살고 싶은지는 누구를 그렸는지를 보면 알 수 도 있다. 그냥 불현 듯 그리는 것이 아닌 의식의 반영이다. ● 나의 경우 "직시"는 나 자신을 힘들게 해 작업을 할 수가 없다. 그렇다고 외면은 아니다. 우리의 삶이 "그래도 살아야 한다, 그래도 살고 있다"이기에 나는 희망적인 것을, 웃음을 담는다.

연규혜_smile_캔버스에 유채_100×73cm_2022
연규혜_LA Mother_리넨에 유채_73×60cm_2022
연규혜_No war_유채_100×73cm_2022
연규혜_Be happy_리넨에 유채_100×100cm_2022
연규혜_Be happy_유채_70×100cm_2022

때로는 어머니들을 그리며 눈물을 훔치기도 하는데 몇 달, 몇 년을 그리다보니 유대감이랄까, 내가 찍은 사진이어서 그런지 말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다. 젊은 엄마에서 나이 든 어머니까지, 이 분들을 바라보는 나의 바라보는 시선은 "애틋함"이다. ● "여성이기에 더 잘 해야 하고, 여성이기에 남에게 더 의지하면 안 된다"라고 나는 생각한다. 손에 손 잡고 조금이라도 힘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 ● 더불어, 자리에서 툭툭 털고 일어나야한다. 자기가 처한 상황을 인정하고, 정성을 다해 그리고, 최선을 다해 살아간다. 어떤 시련이 있었을지언정, 당당하게. 당당하게. (2022.09) ■ 연규혜

연규혜_세월호, 청산도_유채_130×162cm_2022
연규혜_양동마을_캔버스에 유채_130×130cm_2022
연규혜_prayer_유채_58×47cm_2022
연규혜_Hot summer_아크릴채색_91×65cm_2019

To me, Portrait Painting is the work that I want to include, that contains the life of that person. "Mother" series has been introduced since 2015. It's a continuous work, so I'm not in a hurry and I'm working on it with other works. ● Although there is a difference in degree, we have to admit that women's lives are difficult and enter into it. Korea or the United States America. ● I think it's my job to look at the present in the process of growing up. You can tell what kind of life you lived and how you want to live by looking at whom you drew. ● It's not just a random drawing, it's a reflection of consciousnes. In my case, "direct sight" makes it difficult for me to work. It's not an exterior though. ● Since our lives are "Nevertheless, we have to live, we are still living", so I put hope and smiles. Sometimes I shed tears while drawing mothers, but there is something I can't say because it's a picture I took. Maybe a bond after drawing months or years. From young mothers to elderly mothers, the way I look at these people is "fondness". "As a woman, you have to do better, and as a woman, you shouldn't depend more on others," I think. ● I wish I could hold your hand and give you some strength. Also, you have to get up from your seat. Acknowledge your situation, Live with sincerity and do your best No matter what trials and tribulations there may have been, be courageous. Boldly. (September 2022) ■ Gyu-Hye Yeon

Vol.20220916b | 연규혜展 / YEONGYUHYE / 延圭惠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