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my way, baby

정소영展 / CHUNGSOYOUNG / mixed media 2022_1014 ▶ 2022_1126 / 일,월,공휴일 휴관

정소영_on my way, baby展_씨알콜렉티브_202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414g | 정소영展으로 갑니다.

정소영 홈페이지_www.soyoungchung.co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재단법인 일심_씨알콜렉티브

관람시간 / 12:00pm~06:00pm / 일,월,공휴일 휴관

씨알콜렉티브CR Collective서울 마포구 성미산로 120 일심빌딩 2층Tel. +82.(0)2.333.0022cr-collective.co.kr

"공간이라는 반죽 속에는 모든 것이 음화[negative print]로 새겨져 있어서, (중략) 존재할 수 있는 모든 것은 흔적을 남길 수 있지요. 더불어 이러한 흔적들은 매 순간 변화할 수 있다오." (이탈로 칼비노의 『모든 우주만화』 중 '공간의 형태' 중에서) ● 물리학에서 진화론까지의 과학적 틀거리 안에서 환상과 신비의 우주 그 어딘가에 위치한 듯한 화자 '크프우프크'이야기는 어디에도 없고 아무것도 모르는 인간에 대한 철학적 사유를 요청한다. 작가 정소영은 『모든 우주만화』의 단편들 중 '공간의 형태'가 이번 전시가 보여주는 '공간의 행위'와 맞닿아 있다고 말한다. 마치 평행선으로 이동하면서 추락하고 있다고 느끼는 화자를 따라 우리는 사회적 속도와 지구의 중력을 온몸으로 느낄지 모른다. 그리고 주인공은 사랑을 갈망하는 그녀와 삼각관계를 형성하는 또 다른 남자 한 명과 함께 등장하며, 떨어지고 있는 순간에도 사랑과 질투의 공간을 만든다. 그리고 조각가 정소영도 이번 전시『on my way, baby』에서 우주 어딘 가에 유영하는 공간의 구조와 표피에 매끄러운 흔적을 내고 비틀어 차원을 흔듦으로써 연속성의 반죽을 만들어낸다.

정소영_on my way, baby展_씨알콜렉티브_2022

이번 전시명 "on my way, baby(가는 길이야, 내 사랑)"는 기다리는 연인이나 아이들을 위한 속삭임처럼 들린다. 그리고는 "조금만 기다려요! 물리적 거리와 여러 사회적 상황들을 헤치며 빛의 속도로 가는 중이니!"라고 말하는 듯하다. 이는 지극히 일상적인 말이다. '내'가 '베이비'에게 도달하기까지 마치 자석의 끌림처럼, 둘 사이를 방해하는 온갖 장애물들을 삭제하면서 현실적으로 최적의 방법(short-cut)을 찾는다. 심지어 우리는 더 빨리 가기 위해 날개를 달고 초자연적 괴력으로 시공간을 가로지르며 차원을 뛰어넘거나, 개인용 헬기로 가는 상상을 한다. 이 드라마 같은 순간에서, 관람자들은 부산한 움직임의 궤적과 변화무쌍의 흔적만으로 급하고 설레는 심적 상황을 짐작만 할 뿐이다. 물론 도착을 지연시키면서 이리저리 우회할지 모른다. 이번 전시는 상호관계성, 사건과 행위, 정서를 드러내는 공간 자체를 조각적 실천방식으로 대상화하는 실험이다. 정소영은 사건의 현장이 그 잠재된 공간에서 '베이비'에게 가고 있는 연속적인 행위를 개인적인 "솔직한 일기"로 시각언어화한다. ● 이제 전시장에는 여러 겹의 금속판들이 구르고 말려서 겹쳐지는 행위의 결과로서 잠재적 연속성을 가진 변곡의 선들이 만들어진다. 이들은 하얀 전시장 바닥을 한 겹 들쳐내어 말린 껍질처럼, 하얀 표면은 수면에서 살짝 부양한 수증기처럼 외부가 내부인 듯 경계를 흐리며 맞닿아 있다. 또한 빛을 받은 흰 벽면은 더 하얀 속살을 드러내고, 꺼지면 다시 살을 감추는 공간의 물질성/ 비물질성을 생산해내고 있다. 천장에서 떨어지는 찌그러진 기포 - 「못생긴 물고기」 연작 - 와 함께 둥근 창밖으론 절대 바깥인 바다/우주 – 영상작업 「미드나잇 존-이사부 (midnight zone – ISABU」를 볼 수 있다. 우리가 응시하는 방향으로 움직이는 초밀접스캔 해양광물을 통해 우리는 잠수함/우주선 내부에 있음을 깨닫고는 다시 '지금 여기'를 의심하게 되는데, 그 순간 속살이 드러나고 까발려진 공간 자체는 자연의 순환하는 유동적인 장으로 이동한다. 그리고 우리는 마치 외롭게 우주 어딘가를 떠돌고 있을지 모르는 데이비드 보위의 '스페이스 오디티(space oddity)의 메이저 톰'을 소환해본다.

정소영_못생긴 물고기_지름 60cm의 10개의 고리, 알루미늄, 분체도장_가변크기_2022

정소영 작가는 일상의 대상과 사물을 경험하면서 이들의 다층적인 관계항을 개인적 내러티브와 조각적인 언어를 통해 탐색해왔다. 작가는 2016년 『DMZ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사회적 기억이 담론의 산물로 구조화되는 과정과 함께 공동의 트라우마 같은 외재적인 내재성을 고민했다면, 2022년 『해삼, 망간 그리고 귀』에서 지질학과 해양과학 같은 실험과학과의 조우를 통해 다른 비경험적 미지의 사실에 대한 인식론의 확장과 실재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정소영의 조각은 경계를 의심하고 그 안팎을 사유하게 하는 내러티브로 문학적이고, 비기념비적인, 정치적 사물 콜렉티브이다. 이번 전시는 최근 «해삼, 망간 그리고 귀»에서 촉발된 자연, 사회 그리고 우주사이의 하이브리드를 심화한다. ● 작가가 경험너머 미지의 낯선 세계를 탐험하고 이미지/조각언어로 번역하려는 욕망은 진실을 밝히려는 실험실의 과학자들의 그것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결과로서의 진실은 주체/지구인을 매개하거나 그들의 연결/관계망 속에서 담론의 장으로 구조화/언어화를 통해 현행화 한다. 이렇게 우리는 사회라는 구조 속에서 끊임없는 문화적 재생산과 담론의 우리 안에 갇혀 있는지 모른다. 정소영이 접근하는 세계는 우리에게 문학과 음악을 넘나들며 영감과 함께 시각적 감응을 전달할 뿐만 아니라, 사회에서 우주로 확장된 탈인간중심의 언어, 즉 비인간의 시각언어를 실험한다. 이번 시도가 기존의 지배적인 인식론을 회의(비판)하며 절대 바깥을 고민해볼 수 있는 단초가 되지는 않을까? ■ 씨알콜렉티브

정소영_항해자_알루미늄, 분체도장_가변크기_2022

"In a space, like clay dough, everything is negative printed. . . so everything that could possibly exist can leave a trace. Each trace also can be changed every moment." (From Italo Calvino's "The Form of Space" [La forma dello spazio] in The Complete Cosmicomics [Utte le cosmicomiche]) ● The story of narrator Kfwfk, who is located somewhere in the universe of fantasy and mystery, seeks for philosophical reasons in unknown and unfound humans through the scientific framework ranging from Physics to Evolution Theory. Artist Soyoung Chung states that "the Form of Space," one of the short stories of The Complete Cosmicomics, is related to "the act of space," the main theme of this exhibition. Following the narrator who believes that he is falling down while moving in parallel, we may feel the social speed and the gravity of the Earth throughout our bodies. The narrator appears with a woman who craves love and a man who forms a love triangle among the three. He then creates a space of love and jealousy even at the moment of falling. In the exhibition on my way, baby, sculptor Chung creates a continuing space by twisting and shaking the dimension of a space and leaves a mark on the epidermis and structure of a space that navigates somewhere in the universe. ● The exhibition title on my way, baby sounds like a whisper for a waiting lover or children. It is as if the narrator says, , "Wait a minute! I am on my way to you at the speed of light dealing with physical distance and various social situations!" This is nothing extraordinary. Until "I" reaches "baby," he looks for the best realistic shortcut by overcoming all kinds of obstacles that interfere with the two, as they are attracted to each other like a magnet. We even imagine ourselves flying over with wings, crossing a space with supernatural powers, jumping over dimensions, or using a personal helicopter to arrive faster at the destination. In this surreal moment, viewers can only assume the urgent and exciting psychological situation based on the busy trajectory of movement and its ever-changing traces. Of course, they may take a detour, delaying the arrival. The exhibition is an experiment on space that reveals inter-relationality, event and action, and emotions, by objectifying a space through a sculptural practice. Chung creates a visual language of the consecutive action of a person who is on his way to "baby" in a space of an event through a personal "candid diary." ● In the exhibition, inflection lines with potential continuity are created as a result of the act of rolling and overlapping layers of metal plates. They are similar to the layer of dried shells carved from the white exhibition hall floor, and its white surface is like water vapor slightly floating from the surface, blurring the boundaries between the outside and inside. In addition, the white wall that reflects light reveals its white flesh and hides it again when the light is turned off. In doing so, it produces the materiality/non-materiality of a space. The viewers can see squashed bubbles falling from the ceiling (Ugly Fish series) or a video work of sea/space from the round window (Midnight Zone - ISABU) at the exhibition. Through the ultra-close scanned marine minerals that move in the direction of our eyes, we realize that we are inside of a submarine or a spacecraft and then suspect our "here and now." At that moment, the exposed and naked space moves to a supple circle of nature. And we summon Major Tom in David Bowie's song "Space Oddity" who may be wandering somewhere in space alone. ● Artist Chung has explored multi-layered relational terms among everyday objects and things through personal narratives and sculptural language. While working on the DMZ Project in 2016, the artist examined external internality of collective trauma along with the process of structuring social memory as a product of discourse. In the exhibition Sea Cucumber, Manganese and Ear in 2021, she showed her interest in expanding the epistemology and reality of inexperienced unknown truth through experimental science, such as geology and marine science. Chung's sculpture is a literary, non-monetary, and political object collective as well as a narrative that makes people question and think beyond existing boundaries. The exhibition deepens the hybridity between nature, society, and the universe, which started to appear in Sea Cucumbers, Manganese, and Ear. ● The artist's desire to explore an unknown world beyond her experience and translate it into imagery and sculpture language would be no different from that of lab scientists to pursue the truth. And the truth as a result is realized by mediating the subjects (humans) or structuring/lingualizing the truth as a discourse through the network. We may be trapped in a cage of endless cultural reproduction and discourse in the structure of society. The world that Soyoung Chung approaches, however, not only delivers inspiration and visual sensitivity across literature and music, but also experiments with non-human visual languages, ranging from a human society to the universe. Couldn't her attempt serve as a starting point to challenge the existing dominant epistemology and to rethink about the absolute outside world? ■ CR Collective

Vol.20221014b | 정소영展 / CHUNGSOYOUNG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