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유산

이건희 컬렉션 특별展 Lee Kun-hee Collection Special Exhibition   2022_1028 ▶ 2023_0125 / 월요일,1월 1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강요배_고영훈_곽인식_구본웅_권옥연_권진규 김경_김기창_김병기_김영주_김은호_김정숙 김종영_김중현_노수현_도상봉_류경채_문학진 박고석_박대성_박래현_박생광_박수근_방혜자 변관식_변종하_서진달_오지호_유영국_윤중식 이봉상_이상범_이용우_이응노_이인성_이종상 이중섭_장욱진_전뢰진_천경자_하인두_허백련

주최 / 경남도립미술관_국립현대미술관

관람료 성인(25세 이상~64세 이하) 1,000원(단체 700원) 청소년,군인(중·고등학생을 제외한 19세 이상~24세 이하 및 부사관 이하 군인) 700원(단체 500원) 단체_20명 이상 / 장애인, 유공자, 65세 이상, 18세 이하의 어린이 및 청소년(19세 이상 중·고등학생이면 포함) 무료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1월 1일 휴관 10월 28일~12월 31일 매주 수, 토요일_10:00am~08:00pm 운영상 휴관이 불가피하다고 인정하여 지정하는 날 휴관

경남도립미술관 GYEONGNAM ART MUSEUM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지로 296 (퇴촌동 산134-1번지) 3층 4,5 전시실 Tel. +82.(0)55.254.4600 www.gyeongnam.go.kr/gam

경남도립미술관은 다양한 시간성과 지역성을 교차하는 국·내외 미술을 도민과 함께 향유하기 위해 『이건희컬렉션 특별전:영원한 유산』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이건희 컬렉션 지역 순회전의 일환으로 마련되었다.

박대성_향원정 설경_광목에 수묵채색_105×204.8cm_1994 전남도립미술관 소장 / 전남도립미술관 사진 제공

2020년 10월 삼성그룹 고(故) 이건희 회장(1942~2020)이 수집한 2만 3천여 점의 작품들이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그리고 일부 지역의 공립미술관에 기증되었다.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더 많은 이들이 나누길 바랐던 고인의 뜻에 따른 유족의 결정이었다. 기증된 컬렉션은 철기시대 청동방울부터 현대 설치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말 그대로 방대한 문화유산의 집약이다. 양적인 면에서 전례가 없고, 질적인 면에서도 개별 작품 하나하나가 예술성과 희소성 면에서 주목할 만하다. 생전에 예술애호가로 알려졌던 그는 예리한 안목, 탁월한 추진력과 집요함으로 평생에 걸쳐 작품들을 수집했던 것을 알 수 있다.

오지호_항구풍경_캔버스에 유채_65.5×90.5cm_1970 전남도립미술관 소장 / 전남도립미술관 사진 제공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영원한 유산』은 국립현대미술관을 비롯한 대구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의 기증 컬렉션 중 60점을 경남에서 처음 공개한다. 193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80여 년의 한국 근·현대미술을 아우르며, 한국미술사를 대변할 수 있는 거장 40여 명의 한국화, 회화, 조각 등을 선보인다. 작품들은 개성이 매우 뚜렷하고 작가별 예술세계의 정점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이번 전시는 공통의 미학적 개념 또는 미술사적 맥락에 근거하여 작품들을 조망하기보다, 개별 작품의 주제와 내용을 바탕으로 '제1부. 빗장을 풀며', '제2부. 오늘이 그림 되니', '제3부. 영원을 꿈꾸리' 총 3부로 나누어 소개한다.

이중섭_가족_종이에 유채_40×28cm_1950년대 전반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이 컬렉션의 영향은 그 범위가 점차 넓어지고, 예상보다 오랫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미술계에서는 국·공립 미술관 소장품의 공백을 메우는 한편, 한국미술사 연구의 지평도 넓힐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한다. 컬렉션의 향방을 두고 인프라 확충을 위한 지자체의 논의도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이번 기증을 계기로 최근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이들이 한국미술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일 것이다.

이인성_석고상이 있는 정물_55.2×74.6cm_1934 대구미술관 소장 / 대구미술관 사진 제공
김종영_작품 70-1_혼합재료_17.5×46×37cm_1970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누구나 일상적인 생활에서 미술을 즐길 수 있을 때 비로소 국가의 문화적 역량을 꽃피울 수 있다고 판단했던 고(故) 이건희 회장의 수집 철학을 환기하며, 이번 전시가 작품들을 함께 감상하고, 그로부터 받은 인상과 감정을 서로 즐겁고 편안하게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 안진화

Vol.20221028f | 영원한 유산-이건희 컬렉션 특별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