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져진 복잡서사(複雜敍事) Compressed Complex Narrative 压缩的复杂叙事

신진식展 / SHINJINSIK / 申瑨植 / painting   2022_1115 ▶ 2022_1126 / 일요일 휴관

신진식_사악한 이웃 8 Vicious Neighbors 8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2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21011b | 신진식展으로 갑니다.

신진식 블로그_blog.naver.com/mantratv 인스타그램_@jinsikshin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주말_10:00am~05:00pm / 일요일 휴관

마포문화원 Mapo Cultural Center 서울 마포구 백범로 227 (신공덕동 158번지) 2층 갤러리 Tel. +82.(0)2.312.1100 mapocc.or.kr

이 전시는 2022년의 네 번째 개인전으로 모색 – 폭발 – 안정 – 숙성의 4단계 중 마지막에 해당한다. 큰 그림들을 선보였던 지난 개인전들과는 달리 1호에서 30호에 이르는 유화 소품 30점을 선보인다. ● 전작들이 넘쳐나는 컬러에 격렬한 스트로크로 이루어진 감정의 토함이었다면 이번에 선보이는 두 개의 연작 「사이키델릭 룸」과 「사악한 이웃」은 단순화된 단색의 형태로 전시 제목 『다져진 복잡서사』가 의미하듯 폭발적이었던 복잡서사가 다져지고 압축된 형태로 변모했다. 이 작업들은 상류의 돌이 하류로 굴러내려 오며 마모 되고 다져져 단단한 차돌멩이가 되듯 수년간의 모색 과정 끝에 다다른 사색의 덩어리이자 압축된 조형이다. 하지만 이 단순한 형태는 전작들에서 보여준 다양한 시각적 상상력의 압축체로, 보는 각도나 관람자의 심상에 따라 다양한 형태와 이야기로 변모한다. 가만히 들여다보면 밋밋해 보이게 그려진 단색 면들도 아직 강하고 격정이 남아있는 붓질이 켜를 이룬 것으로, 사물을 만들 듯, 그리는 행위 자체를 즐기면서도 비정형적 서사를 담아내고자 했다.

신진식_사이키델릭 룸 2-1 Psychedelic Room 2-1_캔버스에 유채_30×30cm_2020

압축된 것은 형태만이 아니다. 삶에 대한 나의 의견도 단순하고 명쾌해졌다. 공공이라는 이름으로 침해받지 말아야 할 개인의 기본권을 지키고자 하는 내 의지는 지난 20여 년간 다양한 형태로 꾸준히 발현되어 왔는데 이 전시에서 선보이는 「사악한 이웃」 시리즈는 요즘의 여러 뉴스들과 맞물려 더욱 그 의미를 스스로 반추하게 한다.

신진식_사악한 이웃 6 Vicious Neighbors 6_캔버스에 유채_80.3×65.1cm_2020

2007년, 뉴욕의 개인전에서부터 시작한 「이웃」 시리즈는 처음에는 이웃의 일상적인 삶의 모습들, 일테면 출퇴근하고 일하고 생활하고 즐기며 사는 외양을 버려진 종이박스 위에 관조하듯 그렸었다가 2009년 서울의 김진혜갤러리에서 열었던 개인전 『이웃』에 이르러서는 인사동 거리에서 관광객을 상대로 장사하는 이웃들, 데이트 중인 청춘, 공부하는 학생들, 해맑게 뛰노는 아이들, 거리를 관리하는 공무원들, 통제하거나 이웃을 돕는 경찰들, 잠시 이웃이 된 외국인 관광객들을 전시장 전체를 감싼 피자 상자 위에 그리며 이웃의 삶속으로 한 발작 더 들어간다. 그러다 2010년 한전아트센터 갤러리에서의 개인전 『(수상한) 이웃』에 이르러서는 본격적으로 부당하게 침해받는 소외자들의 권리와 사회적 정의 지표에 대해 고민한다. 2011년 한전아트센터 갤러리의 개인전 『남용되는 금기산업』에서는 빨강과 녹색으로 칠해진 600호 크기의 캔버스 위에 인터넷에서 수집한 누드를 사실적으로 그려내면서 본격적으로 이러한 모순에 항거한다. 그 후 이 담론은 2019년까지 출연자가 50명에서 100명에 이르는 대규모의 퍼포먼스 아트로만 지속하였다가 3년이 지난 지금 작지만 단단한 차돌멩이 같은 모습의 평면으로 여러 서사 속의 하나로서 발언하고 있다.

신진식_사이키델릭 룸 10-1 Psychedelic Room 10-1_캔버스에 유채_45.5×45.5cm_2020
신진식_사이키델릭 룸 10-2 Psychedelic Room 10-2_캔버스에 유채_45.5×45.5cm_2020

내가 이 전시에서 무엇보다도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관객이 그림 속으로 들어오길 바라는 나의 희망이 반영된 상호작용적 장치이다. 그림을 바라보는 상황에 따라 전혀 다른 이야기와 형상을 볼 수 있는 이 회화적 일루전을 통해 관람객이 저 마다 다른 이야기와 형상을 발견하게 되길 기대한다. ■ 신진식

신진식_사악한 이웃 9 Vicious Neighbors 9_캔버스에 유채_72.7×60.6cm_2020
신진식_사이키델릭 룸 8-1 Psychedelic Room 8-1_캔버스에 유채_53×40.9cm_2020

This exhibition is the fourth solo exhibition in 2022 and corresponds to the last of the four stages of groping, explosion, stability, and maturation. Unlike his previous solo exhibitions, which showed large paintings, he is presenting 30 small-sized oil paintings. If the previous works were overflowing with colors and intense strokes of emotion, the two series 「Psychedelic Room」 and 「Vicious Neighbor」 are presented in a simplified monochromatic form. It has been transformed into a compacted and compressed form. These works are masses of contemplation and compressed moldings that have been reached after many years of searching, just as the stones of the upstream are worn down and crushed to become hard shingles as they roll down downstream. However, this simple form is a compact form of the various visual imaginations shown in his previous works, and it transforms into various forms and stories depending on the viewing angle or the viewer's image. Even the monochromatic surfaces that are drawn to look plain if you look closely are made with brushstrokes that still have strong and passionate action. However, this simple form is a compact form of the various visual imaginations shown in my previous works, and it transforms into various forms and stories depending on the viewing angle or the viewer's image. Even the monochromatic surfaces that are drawn to look plain if you look closely are made with brushstrokes that still have strong and passionate action. ● It is not only the form that is compressed. My views on the world have become simpler and clearer. My will to protect the basic rights of individuals that should not be infringed in the name of the public has been steadily expressed in various forms over the past 20 years. The 「Vicious Neighbor」 series presented in this exhibition is intertwined with various news these days, making it even more meaningful to reflect on its meaning. ● In 2007, I held a solo exhibition titled 『Neighbor』 at Tompkins Square Gallery in New York. The works I exhibited are neighbors painted in oil on abandoned paper boxes. At the time, I lived on the corner of 70th Street and Amsterdam Avenue in Manhattan. I did not foresee that my interest would enter the realm of our lives as deeply as it is now by portraying the daily lives of neighbors, such as the appearance of commuting, working, living, and enjoying life with a dull and contemplative attitude. ● In 2009, in my solo exhibition 『Neighbor』 held at KimJinhye Gallery in Seoul, I painted neighbors on the unprinted pizza box that covered the entire exhibition hall and entered the life of the neighbor one more time. The neighbors I drew at that time were tourists and business neighbors on the streets of Insadong, foreign tourists who became neighbors for a while, young people on a date, students studying, children having fun, and the police managing the streets and controlling or helping neighbors. ● Then, in my solo exhibition, 『Suspicious Neighbor,』 held at the KEPCO Art Center Gallery in 2010, I seriously contemplate the rights of the marginalized who are unfairly infringed on indicators of social justice. ● In my solo exhibition, Abuse of Taboo Industries, held at the KEPCO Art Center Gallery in 2011, I resist this contradiction in earnest by realistically depicting nudes collected from the Internet on a canvas of 454.6×181.8cm in size painted in red and green. ● In my solo exhibition 『Abuse of Taboo Industry』 held at the KEPCO Art Center Gallery in 2 011, I seriously resist this contradiction by realistically depicting nudes collected from the Internet on a canvas of 454.6cm x 181.8cm painted in red and green. ● After that, this discourse continued until 2019 only as a large-scale performance art featuring 50 to 100 performers, and now, three years later, it is speaking as one of several narratives as a small but solid stone-like painting. ● What I value most in this exhibition is the interactive device that reflects my hope that the audience enters the painting. Through this pictorial illusion, where you can see completely different stories and shapes depending on the situation in which you look at the painting, we hope that each viewer will discover different stories and shapes. ■

Vol.20221115g | 신진식展 / SHINJINSIK / 申瑨植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