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 HYUN DRAWING 나현 드로잉

나현展 / NAHYUN / 羅賢 / installation.painting   2022_1117 ▶ 2022_1215 / 공휴일 휴관

나현_Formosa Project-T11_ 콜라주에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 과슈, 수채, 스탬프 잉크_ 180×120cm_202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11218f | 나현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22_1117_목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공휴일 휴관

갤러리 비케이 한남 Gallery BK Hannam 서울 용산구 대사관로 25 Tel. +82.(0)2.790.7079 www.gallerybk.co.kr

서울 한남동 Gallery BK Hannam은 2022년 마지막 전시로 2022년 11월 17일부터 12월 15일까지 나현 작가의 개인전 『NA HYUN DRAWING』을 개최한다. 나현은 과거 역사적 사건의 여백을 자신만의 예술적 상상력으로 채워나간다. Gallery BK는 지금까지 그의 대표작들을 중심으로 작품 및 드로잉, 도큐먼트, 비디오 등 나현의 '다큐멘터리 아트프로젝트'를 선보이고자 한다.

나현_Formosa Project-P05_ 콜라주에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 과슈, 수채, 스탬프 잉크_ 180×120cm_2021
나현_Formosa Project-P14_ 콜라주에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 과슈, 수채, 스탬프 잉크_ 180×120cm_2021
나현_난지도15-37-2_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에 드로잉_108×77cm(액자미포함)
나현_난지도15-56_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에 드로잉_108×77cm, ver1of 5_2015

"객관적이자 절대 진리의 역사가 탄생한 문서와 자료들을 가지고 나는 지극히 사적인 연금술을 부려 다른 역사를 만들어 낸다. 때로는 관념적인 시간과 공간이 제거하여 시작과 끝이 모호해져 과정과 결과를 구분하는 기존의 통시적 관점으로부터 탈출을 시도하기도 한다." – 나현 작가 노트 中 ● 나현은 민족의 의미와 기능에 관심을 가지고 잊히거나 잊혀 가는 역사적 사건과 기록에 관한 자료를 기반으로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다큐멘터리 아트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작가만의 방식으로 역사적 사건과 기록에 관한 자료를 분석하고 자료 연구, 공문서 작성, 인터뷰, 작품 제작 및 설치, 사진촬영, 영상기록, 현장 방문 등을 직접 기획하고 진행한다. 이는 객관적 사실과 작가의 주관적 시선이 결합하여 수집된 파편들은 재조립되어 프로젝트라는 유기적인 형태로 구축한다. ● 허술하고 허황되어 보이지만 좀더 풍부하고 공정해 보일 수 있으며 심지어 그것이 객관적이고 절대적인 진실이라고 강요하지도 않는다. – 나현 작가

나현_Pile project_종이에 드로잉, 사진 콜라주_74×126cm_2012
나현_Pile_종이에 콘테, 오일 파스텔_62×243cm_2012
나현_북악제색도_스테인리스 스틸 박스에 수채_110×230×20cm_2016

영국 역사학자 에드워드 핼릿 카는 『역사란 무엇인가』(Edward Hallett Carr, 1961)에서 말한다. 역사는 사람들의 눈을 통해서 과거를 바라보는 것, 따라서 과거 사람들의 생각과 삶의 방식을 바라보는 현대의 기록자 혹은 해석하는 사람의 생각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한다. 역사란 과거에 객관적으로 존재한 사실을 단순히 발견해내는 것이 아니라 그 사실을 평가하고 재해석하는 과정이며 나현은 이러한 인문학, 역사적, 인류학, 민족지학 등 객관적 사실의 문서와 자료를 가지고 채워나간다. 작가의 눈을 통해 과거를 바라보고 관찰시켜 나가며 전대 진실의 속성을 드러내고 역사에 개입하여 시간의 흔적들을 재구성한다. ● 나현은 자료를 수집해 펼쳐놓지만 그것의 진실에 다가서지 않고 감상자에게 각각의 주관으로 사유하도록 한다. 또한 최종적인 결론에 이르지 않는다. 동시에 감상자에게 작가의 의도를 투명하게 드러냄으로써 과거가 소멸되거나 세뇌될 수 있음을 우리에게 환기해준다. 과거와 현재의 기록이 융합되어 하나의 예술이 되는 순간을 함께 감상해보고자 한다. ■ 김선화

Vol.20221117d | 나현展 / NAHYUN / 羅賢 / installation.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