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

로버트 엘프강_안경수 2인展   2022_1117 ▶ 2023_0114 / 일,월요일 휴관

보이지 않는 세계展_피비갤러리_2022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피비갤러리 PIBI GALLERY 서울 종로구 북촌로 125-6 1층 Tel. +82.(0)2.6263.2004 www.pibigallery.com

피비갤러리는 2022년 11월 17일부터 2023년 1월 14일까지 로버트 엘프강(Robert Elfgen)과 안경수의 《보이지 않는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Kiaf Seoul(2021)과 FRIEZE SEOUL(2022)을 통해 한국 관람객에게 소개된 로버트 엘프강의 첫 한국전시로, 국내와 유럽 등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안경수와 함께 새롭고 실험적 표현을 보여주는 회화 작품을 소개한다.

로버트 엘프강_보이지 않는 세계展_피비갤러리_2022 © Robert Elfgen Courtesy the artist and Sprüth Magers/pibigallery

일상의 고찰을 통해 현실너머에 존재하는 추상적 공간을 회화의 형식으로 보여주는 로버트 엘프강과 안경수는 이번 전시에서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심상의 풍경'을 경험하도록 이끈다. 화면은 일상의 삶에서 접할 수 있는 평범한 사물과 자연의 모습이지만 작품을 보는 사람의 경험과 내면에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는 세계관으로 풍경이 완성된다. 엘프강은 실제 자연의 원리를 반영한 또 다른 자연세계를 추구함으로 낭만주의 시대의 주요 주제가 되었던 풍경을 통한 사색을 가능케한다. 이때, 그가 선택한 것은 일반적인 회화의 재료가 아닌 금속 조각, 유리, 나무, 황동, 잉크 등이다. 재료가 갖는 순수한 물성에 대한 연구를 통해서 세상의 만물을 표현하듯 자연의 신비로움을 더하고, 재료를 다루는 기술은 풍경의 미적효과를 자아낸다. 안경수 역시 일상의 모습으로 특별하지 않은 '순간'을 의미있게 만든다. 그가 묘사하고 있는 것은 '찰나'의 순간이다. 이는 어떤 사건과 상황이 일어나기 전, 또는 바로 직전의 순간으로 일상에서 인지하지 못하는 긴장된 순간일 것이다. 작가는 그 긴장된 시간과 공간을 마치 눈앞에서 관찰하고 기록하듯 생생하게 표현한다. 그리고 관람자는 불확실한 시공간이 시각적으로 선명하게 묘사된 작품을 보면서 불분명한 상황에 대해 해석하고 상상하며 확장된 경험을 얻는다.

로버트 엘프강_So Fong_ metallic spray paint, wood stain, ink on wood, artist's frame_87.6×130×4cm_2022 © Robert Elfgen Courtesy the artist and Sprüth Magers

안경수와 로버트 엘프강 두 작가는 이 추상적 풍경을 묘사하기 위해 특정한 경향으로 정의 내릴 수 없는 실험적인 표현방식을 보여준다. 안경수의 작업은 사건의 하이라이트보다는 그 직전과 직후를 포착하여 화면의 긴장감을 조성한다는 점에서 동양 회화의 회화에서 사유하던 방법을 연상케 한다. 하지만 상황은 아크릴 물감의 반복적 터치로 만든 얇은 다층 레이어들을 통해 사실적 형상들이 재현되고 있으며, 특히 이번 작업들은 이전보다 훨씬 원숙해진 표현법으로 풍경의 새로운 질감을 형성하였다. 이에 반해 엘프강의 화면은 나무 판넬 위에서 단층의 레이어로 깊이감을 표현한다. 엘프강은 나무의 자연스러운 결을 살리기 위해 독창적인 방식의 잉크 염색으로 화면을 구성한다. 아크릴이나 유화를 대신하여 섬유물감과 우드스테인으로 나무결의 특징을 남기고, 화면 전체는 젖은 상태에서 그림을 그려나가는 방식(wet on wet)으로 수채화 같은 투명한 느낌을 준다. 그 위로는 스프레이로 금속가루와 소량의 잉크를 떨어트릴 수 있는 피펫을 이용하여, 계획적으로 절제된 우연의 효과가 가득한 화면을 연출한다. 이렇게 완성된 풍경은 관람자의 자연에 대한 경험과 기억을 이끌어 내어 화면 너머에 존재하는 것에 대한 상상과 감성적인 경험을 불러일으킨다.

안경수_봄과 숲 Spring and Fores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53×45.5cm_2021 ⓒ gyungsuan/pibigallery

로버트 엘프강(Robert Elfgen)과 안경수의 《보이지 않는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는 급변하는 '미술'의 무한한 확장 속에서 여전히 존재감을 지켜나가는 '회화'의 영역을 보여주며, 두 작가가 경계없이 자신의 풍경을 발전시켜나가는 작품세계를 조망하고 있다. 미술의 한 장면을 압축적으로 살펴보는 기회가 될 《보이지 않는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에 많은 관심 바란다.

안경수_보이지 않는 세계展_피비갤러리_2022 © gyungsuan/pibigallery

About Artist로버트 엘프강(Robert Elfgen, b.1972, Cologne)은 독일 쾰른을 기반으로 유럽에서 주로 활동중인 로버트 엘프강(Robert Elfgen, b.1972, Cologne)은 인간과 세계의 관계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시적이고 신화적인 작품세계로 주목받으며 재료의 물성을 활용한 새로운 회화의 형식으로 보여주고 있다. 1997년부터 2001년까지 브라운슈바이크 예술대학교(HBK)를 졸업한 후, 2001년 뒤셀도르프 쿤스아카데미 뒤셀도르프에서 마이스터슐러(Meisterschüler)를 취득하였다. 그는 쿨투르젠트룸 안트베르펜(Kulturzentrum Antwerpen, 1999)에서의 개인전을 시작으로, 레오폴트-회슈-뮤지엄 (Leopold-Hoesch-Museum, 2016), 올덴부르크 쿤스트베린(Oldenburger Kunstverein, 2015), 슈프뤼트 마거스 쾰른(Sprüth Magers Cologne, 2008), 웨스트런던 프로젝트 (Westlondonproject, 2006), 그리고 독일 선박저울예술공간 (Fuhrwerkswaage Kunstraum, 2005)에서 다수 개인전과 빌라스턱 (Villa Stuck, Munich, 2017), 미콜렉터스룸(me Collectors Room, Berlin, 2014), 카를스루에 현대미술관(Museum für Neue Kunst, Karlsruhe, 2007-08–08)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로버트 엘프강의 작품은 뮌헨의 괴츠 컬렉션(Sammlung Goetz, Muenchen), 마이애미 루벨 패밀리 컬렉션(Rubell Family Collection, Miami), 듀렌 레오폴드 회슈 박물관(Leopold-Hoesch-Museum, Dueren), 뒤스부르크 레흐브럭 박물관(Lehmbruck Museum, Duisburg) 등의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 안경수(b.1975)는 일상 풍경 속에서 방치된 익명의 공간을 주목한다. 작가는 익명의 장소에 오래 머물면서 대상을 관찰하고 장소와의 관계 맺음을 통해 내면 깊숙이 숨어 있는 감각과 감정들을 발굴한다. 2006년 갤러리 꽃에서의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아시아 컨템포러리 아트 플랫폼 논베를린(ASIA CONTEMPORARY ART PLATFORM NON BERLIN, 2016), 트라이엄프 갤러리(Triumph Gallery, 2017), 피비갤러리, 모스크바미술관(Moscow Museum, 2022)등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아뜰리에프랑크푸르트갤러리(Jahresausstellung der Frankfurter Gastkunstler, 2010), NCCA(National Centre for Contemporary Arts, 2018) 마나랏 알 삿디야트 미술관(Manarat Al Saadiyat Museum, 2020), 모스크바 박물관(Museum of Moscow, 2021), 아우랄 갤러리(aural gallery, Madrid, 2021)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안경수의 작품은 현대카드 본사, 플랫폼-L, 서울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부산시립미술관, 중앙일보 문화사업부, 을지병원, 한화 리조트, 종근당, 아트스페이스 풀 등의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 피비갤러리

PIBI Gallery presents The Unseen in the Seen, a joint exhibition of Robert Elfgen and An Gyungsu, from November 27th, 2022, through January 14th, 2023. This is the first exhibition in Korea of Elfgen, who first met Korean fans through Kiaf Seoul (2021) and FRIEZE SEOUL (2022), and will feature paintings of fresh, experimental expressions alongside An, an artist flourishing in Korea and Europe. ● Robert Elfgen and An Gyungsu, both artists who bring to canvas the abstract spaces of their contemplations tha PIBI Gallery presents The Unseen in the Seen, a joint exhibition of Robert Elfgen and An Gyungsu, from November 27th, 2022, through January 14th, 2023. This is the first exhibition in Korea of Elfgen, who first met Korean fans through Kiaf Seoul (2021) and FRIEZE SEOUL (2022), and will feature paintings of fresh, experimental expressions alongside An, an artist flourishing in Korea and Europe. ● Robert Elfgen and An Gyungsu, both artists who bring to canvas the abstract spaces of their contemplations that exist beyond reality, Elfgen and An will encourage audiences to experience "the landscape of the mind." The depiction may be things and the nature of day-to-day life, but the experience of viewing the works naturally evokes an imaginary universe that completes the painting's landscape. Striving to forge a different kind of natural world that applies the principles of the actual, Elfgen presents reflections through landscapes, the primary theme of the Romanticism period. He opts for wood, glass, brass, ink, etc., instead of the traditional materials. Through his study of materials' true properties, he captures the wonders of nature as if expressing all things of the world, while his skillful use of the ingredients conjures the aesthetic effects of the landscapes. An, also, adds meaning to ordinary moments through scenes of everyday life, portraying "the split second" point. It may be a tense instant – unaware in our daily lives – before or immediately before an event or situation. He vividly portrays the anxious time and space, as if recording and witnessing first-hand, while viewers – observing a clear expression of uncertain dimensions go away with an extended experience interpreting and imagining an obscure situation. ● The two artists try to work with experimental and undefinded styles to bring forth their abstract landscapes. An's tendency to focus less on the highlight of an event and more on directly before and after is reminiscent of the contemplative style of East Asian paintings. However, the realistic forms of his scenes come together via multiple layers achieved through repetitive brush touches of acrylic paint, the technique of which has matured in his recent releases resulting in his landscapes acquiring a new texture. Elfgen, on the other hand, opts for a single layer that conveys depth atop a wooden panel. He applies a unique method of ink using fabric paint and wood stains instead of acrylic or oil paints to bring out the natural wood grains. He goes for a wet-on-wet technique, painting directly on wet lower layers to give the work an overall watercolor-like transparent feel. And using metal powder sprays and pipets to scatter tiny drops of ink, the artist orchestrates a scene full of restrained effects of chance. A viewer meeting such a scene recalls their encounters and memories of nature which in turn stir up an emotional experience and those imaginative somethings that exist beyond the canvas. ● The Unseen in the Seen demonstrates how painting as a field is still holding its own in the fast-changing expansive environment of art while illuminating the artistic worlds of Elfgen and An, each building their landscapes without boundaries. This will be an attention-deserving show that offers a rich glimpse into a scene of the art world.

About ArtistsRobert Elfgen, b.1972, Cologne The Cologne-based artist mainly working out of Europe is best known for his poetic and mythic artistic universe that unfolds based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eople and the world and creating paintings of new form utilizing the nature of materials. After attending the Braunschweig University of Art from 1997 to 2001, he acquired a Meisterschüler from Kunstakademie Düsseldorf, Dusseldorf. He has had numerous solo exhibitions starting with the one at Kulturzentrum Antwerpen in 1999 and including those at Leopold-Hoesch-Museum (2016), Kunstverein Oldenburger (2015), Sprüth Magers Cologne (2008), West London Projects (2006), Fuhrwerkswaage Kunstraum (2005) and more. He also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including those at Museum Villa Stuck, Munich (2017), me Collectors Room, Berlin (2014), Museum für Neue Kunst, Karlsruhe (08-08-2007), and more. Elfgen's works are part of the collections of various institutions, including the Goetz Collection, Munich, the Rubell Family Collection, Miami, the Leopold-Hoesch-Museum, Dueren, Lehmbruck- Museum, Duisburg, and more. ● An Gyungsu (b. 1975) is an artist who hones in on forgotten, nameless spaces in our day-to-day landscape. Spending long hours in such locations, he observes and builds relationships with them that help him discover sensations and emotions deep within him. Beginning with his first show at Alternative Space Gallery Cott, Seoul, he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Asia contemporary art platform NON Berlin (2016), Triumph Gallery (2017), PIBI Gallery, Seoul, Moscow Museum (2022), and more. His group exhibitions include those at Jahresausstellung der Frankfurter Gastkünstler, National Centre for Contemporary Arts, Moscow (2018), Manarat Al Saadiyat Museum (2020), Museum of Moscow (2021), Aural Galería, Madrid (2021) and more. His work is part of the collections of Hyundai Card, Platform-L Contemporary Art Center, Seoul Museum of Ar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Art bank, Busan Museum of Art, JoongAng Media Network, Eulji General Hospital, Hanwha Resort, Chong Kun Dang, Art Space Pool, and more. ■ PIBI GALLERY

Vol.20221117f | 보이지 않는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