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미디어캔버스 2022 4th 전시 2부

신진예술가 지원공모展-영상분야/평면분야 애니메이션展 / 시민영상공모展 / 네이처프로젝트展   2022_1221 ▶ 2023_03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221221h | 서울로미디어캔버스 2022 4th展 1부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신진예술가 지원공모展-영상분야 / 김세희 김지윤_김희원_박민주_이시아_이웅철 임유희_정아사란_최종열_황록휴 신진예술가 지원공모展-평면분야 / 강이경 김미네_김지원(프몽)_박길주_박민아 윤다애_이유지_이효선_최우선_한윤희 애니메이션展 / 김연우_백미영_원희수_현유정_홍지영 시민영상공모展 / 정재훈 네이처프로젝트展 / 박아름+이다은_이뿌리

주최 / 서울특별시_서울은미술관 장소제공 / 우리은행 중림동지점

관람시간 / 05:00am~11:00pm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SEOULLO MEDIA CANVAS 서울 중구 만리재로 215 중림, 만리동방면 진입(서울로 종점부에서 진입) Tel. +82.(0)2.2133.2712 Tel. +82.(0)10.2583.7232 design.seoul.go.kr

신진예술가 지원공모展 2022년 4회 전시 '신진예술가 지원공모전(展)'은 서울시의 예술인 플랜 2.0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미디어아트 분야의 신진예술가를 발굴·지원하고자 기획되었습니다. ● 기존 미디어아트 분야 작가들 외에도 평면 분야에서 활동을 하면서 미디어아트를 창작하고 싶으나 영상효과의 움직임을 부여하는 기술을 보유하지 못한 예술인을 위해 본 공모전은 '평면'과 '영상' 분야를 나눠 공모를 개최하였고, 본선에 선정된 작가 40명을 대상으로 모션그래픽, 영상 등 기술 자문을 지원하였고, 이를 통해 제작한 작품을 공정한 심사를 거쳐 평면분야 10인, 영상분야 10인등 총 20인의 신진예술가를 최종 선정하고 다채로운 전시를 개최합니다.

강이경_사이공간 In Between Space

평면분야 강이경 - 사이공간 In Between Space ● 이번 작품은 현실공간과 가상, 혹은 현실이 아닌 공간 사이에 존재하는 상황을 주제로, 이전 페인팅과 드로잉의 이미지와 장면에서 빌려와 재구성한 작품이다. 이전 페인팅, 드로잉의 부분 장면이었던 기하학적 도형, 색의 조합들이 해체되고 다시 재구성되면서 정지되었던 평면작업에서부터 움직임의 요소를 더해 디지털 공간에서의 재탄생을 시도한다. 하나의 색으로부터 다른 색으로의 전환, 도형요소의 스케일의 전환과 변환 등 많은 자유로운 형식적 실험을 통해, 단순 재구성을 넘어 회화적 표현과 평면 미술의 확장으로 형식에 대한 가능성을 내포한다.

김미네_노바디에게 Dear. NOBODY

김미네 - 노바디에게 Dear. NOBODY ●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자유의지와 자아 본질 탐구에 대한 욕망과 같은 철학적인 이야기를 귀여운 캐릭터와 익숙한 소재를 이용해 귀엽게 풀어낸 작품이다. 바쁜 현대인들에게 잠시나마 자신의 존재의 가치를 상기했으면 하는 마음에 이 작품을 기획, 제작하게 되었다.

김지원(프몽)_우리의 추억이 잊혀지지 않도록 기꺼이 뛰어드는 밤 Starlit dive into my pool of reminiscence

김지원(프몽) - 우리의 추억이 잊혀지지 않도록 기꺼이 뛰어드는 밤 Starlit dive into my pool of reminiscence ● 주인공은 밤마다 소중한 추억을 회상하다 잠들곤 한다. 잠이 깊어지면 몽상의 공간에 도착한다. 눈앞에는 반짝이는 별똥별, 오색빛깔 무지개, 하늘이 담긴 호수의 풍경이 펼쳐진다. 호수 속 잉어가 주인공을 향해 헤엄쳐온다. 주인공은 잠시 고민하다 호수로 몸을 기꺼이 내던진다. 그리고 잉어의 인도를 통해 소중한 추억들을 마주하게 된다.

박길주_마음, 빛으로 Heart to Light

박길주 - 마음, 빛으로 Heart to Light ● 시대가 어렵다. 알 수 없는 막막한 두려움이 엄습해 온다. 현실은 냉혹하다. 많은 시간들이 지나갔고, 소진되고 있지만 아직도 무거운 공기가 마음을 짓눌러 가슴을 답답하게 한다. 무거운 마음을 내려 놓고자 자연으로 나간다. 일시적으로 만나는 자연과의 교감은 따스한 추억으로 남는다. 그 시간을 마음에 두고두고 꺼내어 보고 싶다. 눈에 보이지 않고, 귀로 듣지 못하고, 마음으로 생각하지 못하는 사랑을... 자연 그리고 사람들과의 추억으로 알아가고 싶다.

박민아_오래된 미래 #01-1 Past Future #01-1

박민아 - 오래된 미래 #01-1 Past Future #01-1 ● 먼지를 털고 발견한 옛 그림은 우리가 익숙하게 알던 그것과 조금 다르다. 수박잎은 쪼그라들고, 수박의 씨앗은 사라졌고, 그 안은 색이 변했다. 풍경안에 파리들이 날아다니며 점점 그 주변을 에워싼다. 한마리만 남은 쥐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비대해지며, 「초충도」의 꽃은 생화가 아닌 조화(造花)가 되어 변질되지 않는다. 또한, 영상의 후반이 될수록 그림의 채도는 점점 높아진다.

윤다애_내 안의 자연 The nature of my heart

윤다애 - 내 안의 자연 The nature of my heart ● 자연은 하나의 언어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그 형태와 색깔을 바꿔 우리에게 경이로움과 아름다움을 선물한다. 또한 자연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깨닫게 한다. 매일 보던 풍경 속에서 새로운 색을 발견하게 하고 이는 곧 새로운 이야기로 확장된다. 우리는 그 낯설음 속에서 진정한 나에 대해 생각한다. 그리고 무한하게 변화하게 될 나를 상상하게 된다.

이유지_해방의 빛 The light of liberation

이유지 - 해방의 빛 The light of liberation ● 누구나 감추고 싶은 내면의 생채기들, 심리적 안락함을 찾는 방법은 예술 세계를 통해 상상의 풍경 속에 스며들어, 자신을 보호하고 허물을 지키며 견고하게 하는 것이다. '해방의 빛'은 지친 현대인들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해주길 바라는 마음을 말한다. 이야기의 시작은 염원의 기둥이 세워지고 쏟아지는 유성을 보며 간절히 소망한다. 희망은 낮과 밤의 빛깔로 변화하고, 이후 치유의 덩어리들이 등장하며 12월의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빛을 낸다. 회화의 원본과 디지털 모션을 접목시킨 '해방의 빛'은 연말에 따뜻한 빛의 눈꽃과 희망의 유성이 빛나는 표현으로 평면회화를 넘은 확장과 감상자들의 심리적 해방을 기원한다.

이효선_호모 코비드 Homo-Covids

이효선 - 호모 코비드 Homo-Covids ● 신인류의 초상, 잃어버린 일상을 향한 그리움의 기록 - 코로나 19의 확산, 잃어버린 2년이라고 불리는 이 시대는 원하지 않았음에도 빠르게 우리의 일상을 뒤집어 놓은 상실의 시대이다. 불가항력적인 시대의 흐름 속에서 달라진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의 변화된 초상을 기록한다. 상대방의 마스크 속 하관을 상상하는 행위를 동물 마스크를 쓴 인물을 통해 유머러스하게 표현한 4점의 평면 작품을 미디어 애니메이션으로 재창작을 하였다. 작품은 수시로 체온을 재고, 비닐장갑을 손에 낀 채 생활을 하고 QR코드와 손소독제를 사용하고, 온라인회의를 통해 파티를 하는 이전과 달라진 일상을 표현한다.

최우선_새로움 New

최우선 - 새로움 New ● 장면에서 장면으로 넘어가며 만나게 되는 새로운 세계 그리고 그 여정. 이 작품은 작가가 경험한 한국과 영국의 두 문화의 경계에서 본 인상적인 이미지들을 작가만의 해석으로 다시 탄생시킨 상상의 세계이다. 인물들이 각각의 배경들과 새로운 접점을 만들게 되는 것은 우리의 삶에서 새로운 무언가를 경험하고 그것이 개인적인 삶의 역사로 자리잡게 되는 모습과 같다.

한윤희_여행에 대하여 Of Travel

한윤희 - 여행에 대하여 Of Travel ● 「여행에 대하여」는 이렇듯 슬라이드 쇼를 활용하여 끊임없이 미끄러지듯 순간을 나타낸 영상작품이다. 「여행에 대하여 Of Travel」는 향유와 환대 그리고 타자로서의 여행자에 대한 회화 작품들의 부분과 전체로 구성한다. 이러한 작품의 전체 이미지와 세부묘사(Detail)들의 나열적인 구성은 보는 이로 하여금 런던 여행의 찰나의 순간(Kairos)을 느끼도록 하였다.

애니메이션공모展 '2022 애니메이션공모전(展)'은 '온도'를 주제로 예술가들의 창작의욕을 증진시키고 애니메이션의 예술적 가능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전시로 공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5점의 우수작품이 선정되었습니다. 살아가면서 느낄 수 있는 크고 작은 온도의 변화로, 사람의 '체온', '기후변화', '감정' 등 온도에 대해 예술적인 감성과 시선을 담은 작품을 선보입니다.

김연우_온기 Warmth

김연우 - 온기 Warmth ● 온기란 따뜻함이 머물렀던 흔적과도 같다. 누군가가 건네준, 혹은 누군가에게 건네준 따뜻함은 온기로 남기 때문이다. 작품은 사랑을 나누어주면서 느낄 수 있는 따뜻함을 담은 애니메이션이다. 모일수록 따뜻해지는 세상 속, 우리는 누구나 온기를 나누어 줄 수 있다. 서로의 온도를 전달하는 것. 이것이 우리가 추위를 이겨내는 방식이다. 이 작품도 사람들에게 작게나마 따뜻함을 전달해 줄 수 있기를 희망해본다.

백미영_르모 Le Mot

백미영 - 르모 Le Mot ● 두 사람이 긴 테이블을 두고 마주 앉아 있다. 한쪽 사람이 다른 사람을 향해 호감을 표하기 시작하면서, 둘 사이에 '관계'라는 꽃이 핀다. 시간이 흘러 둘의 관계는 다른 온도로 나아간다. 한 명은 뜨겁게, 다른 한 명은 차갑게. 결국, 피치 못 하게 상처를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만이 상흔처럼 남아있다. 그리고 이 슬픈 과정은 끊임없이 반복된다.

원희수_바다별 STAR OF THE SEA

원희수 - 바다별 STAR OF THE SEA ● 제주도에 내려온 별 소녀는 우연히 바다에서 별불가사리를 발견하고, 이들의 슬픔과 아픔을 위로한다. 「바다별(Star Of The Sea)」은 디아스포라의 땅 제주에서 별의 소녀가 무분별하게 버려진 바다의 별불가사리를 구해주며 이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서로를 치유해가는 이야기를 담은 2D 단편 애니메이션이다. 바다 이곳 저곳을 떠돌며 상처를 입은, 디아스포라적 존재를 상징하는 별불가사리와의 교감을 통해 소녀는 자신의 내면에 잠재되어 있던 다양한 색깔을 바라보게 되고, 이를 통해 세상을 따뜻하게 물들인다.

현유정_마음과 마음 Heart to heart

현유정 - 마음과 마음 Heart to heart ● 우리는 살아가며 마음의 온도를 주고받는 일련의 과정을 경험한다. 좋은 영향, 안 좋은 영향. 가끔 타인의 아픔을 들어 주다 보면 그 뾰족한 감정이 나에게도 스며온다. 그 감정을 견디다 못해 나 역시 타인에게 전이한다. 우리는 이런 순환의 삶에 살고 있다.

홍지영_표피 TV: 파노라마 Epidermis TV: Panorama

홍지영 - 표피 TV: 파노라마 Epidermis TV: Panorama ● 현실에서 육안으로 확인되는 사물의 모습을 열화상에서 보여지는 이미지와 중첩하여 내면의 온도를 시각화한 작품으로, 외부의 시선과 내면의 세계를 미디어 속 허상에 불과한 모습에 빗대어 이를 TV 속 모호한 형태로 표현한다.

네이처프로젝트展 '네이처프로젝트전(展)'은 '자연' 또는 '사계절'을 주제로 한 공모 프로젝트로 자연에 대한 작가들의 예술적 세계관을 살펴보는 공공미디어 전시입니다. 연간 공모를 통해 총 8인이 선정되었으며, 분기별 2인의 작가 작품을 선보입니다. 4회 전시에 참여한 박아름/이다은, 이뿌리 작가의 작품은 자연의 의미에 접근하는 독특한 시선을 제시하여 새로운 미적 경험을 가져다줍니다.

박아름, 이다은_빛무리지다 Shine

박아름, 이다은 - 빛무리지다 Shine ● 자연의 신비를 태양의 빛을 통해 연출한 작품이다. 새벽에서 아침으로, 그리고 정오, 오후, 석양이 지는 저녁에서 또 밤으로, 태양과 대자연의 변화가 끊임없이 움직이며 제시된다. 그리고 그 공간에 놓여진 큐브 속 인간들은 거대한 도시 환경에 존재하는 우리를 대변한다. 자연과 현대 공간의 조우를 유리와 같은 큐브와 그에 반사, 반영되는 형상으로 재현하였다. 이렇게 기하학적 도시 형체와 초월적 자연의 공간적 병치로 우리의 감각을 깨우고, 전환시킨다.

이뿌리_크로마프리퀄 Chroma Prequel

이뿌리 - 크로마프리퀄 Chroma Prequel ● 봄부터 하늘을 향해 질주해 온 가지들이 어떤 이유에서인지 갑작스레 멈춰서게 된 한 여름의 정적을 생각한다. 이윽고 우리는 그 자리에 피어난 형형색색의 꽃들을 매번 목격하곤 했다(끊임없는 매미소리). 한때 긁는 것이었고 파는 것이었던, 새기는 것이었고 이윽고 종이에 쓰는 것이 되었던 '씀'의 행동들을 모방함으로서, 기록을 하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을 표현 하고자 했다. 농경사회를 'chroma'라는 개념으로 상징화하고, 다양한 매체를 거쳐온 씀의 모습들을 통해 미래의 일상적인 씀을 상상한다.

시민영상공모展 '시민영상공모전(展)'은 일반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공개 공모를 통해 개최되는 전시로 1분 이내의 자유주제로 일상적인 삶을 찍은 동영상, 애니메이션, 생활 영상 수기 등 시민의 삶과 가장 밀접한 영상 작품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상시 공모로 접수 받은 이번 전시에는 정재훈 작가가 선정되었습니다.

정재훈_시그널 SIGNAL

정재훈 - 시그널 SIGNAL ● 2050년 대한민국 어느 항구도시를 배경으로 거대한 해양 물고기, 바다거북이 사체가 발견된다. 거대한 사체를 중심으로 취재 열기가 뜨거워지고 사체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 과학수사관들이 투입된다. 사체에는 대량의 해양 쓰레기들이 발견되었고 세밀한 검사가 진행된다. 쓰레기에 표기된 유통기한은 2022년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를 보여주고 있으며 해양 쓰레기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이 영상을 통해 이야기 하고 싶었다.

「서울로미디어캔버스」는 시민이 향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미디어아트와 영상 콘텐츠 등 전자적 빛으로 이루어진 예술작품을 지속적으로 전시하여 공공 미디어아트의 영역을 확장하는 미디어아트 전문 플랫폼입니다. ■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Vol.20221221i | 서울로미디어캔버스 2022 4th展 2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