工藝理氣 공예이기

물질의 이치를 사유하고, 공예의 기운을 조형하다展   2023_0111 ▶ 2023_0204 / 일,월요일,1월 21,24일 휴관

초대일시 / 2023_0114_토요일_05:00pm

참여작가 김자영 @oil._____김지원 @jiwon_6 도용구 @insideaxis_박지원 @pj_won 손신규 @shinkyu_shon_손태선 @sontaeseon_ 송지원 @s_om_bre_전아현 @_ahyunjeon 전치호 @ectodii_최수진 @muljilsegye 황다영 @dayounghwang

관람시간 / 10:30am~06:00pm / 일,월요일,1월 21,24일 휴관

아트스페이스3 ARTSPACE3 서울 종로구 효자로7길 23 (통의동 7-33번지) B1 Tel. +82.(0)2.730.5322 www.artspace3.com @artspace3_seoul

『공예이기』展의 기획 의도는 공예의 '자유함'에 있다. 현존하는 최초의 도구 '돌도끼(마제석기)'에서 지금의 미술공예에 이르기까지, 공예의 본질을 제대로 규명하지 않고서는 정체성 고립과 혼선이 지속될 것 같은 우려 때문이다. 『공예이기』는 먼저 작가의 몸과 같은 물질에 대한 기운과 정신의 이치를 가다듬는 기본에 충실하려 했고, 그 출발점은 한국의 정신 철학 '이기론(理氣論)'이다.

工藝理氣 공예이기展_아트스페이스3_2023
工藝理氣 공예이기展_아트스페이스3_2023
工藝理氣 공예이기展_아트스페이스3_2023

성리학의 이기론은 사물의 존재를 이(理)와 기(氣)로 규명했다. 이(理)는 소리, 냄새, 겉과 속, 부피가 없고, 헤아림과 조작이 불가능한 무형(無形), 무위(無爲)로써 직접 감각할 수 없는 성질을 말한다. 기(氣)는 사물의 존재와 생성을 위한 질료와 형질로 직접 감각, 경험할 수 있는 사물의 구체적 현상을 뜻한다. 모든 사물의 현상은 이와 기의 조화에 의해 가시화된 것이다. 하지만 이치의 도리에 치중한 아트와 기의 효용만 고집하는 기물이 서로 대척을 이루고, 생소한 관계가 되면서 사물의 모습은 불안과 불균형이 깊어지고 있다.

工藝理氣 공예이기展_아트스페이스3_2023
工藝理氣 공예이기展_아트스페이스3_2023
工藝理氣 공예이기展_아트스페이스3_2023

『공예이기』는 이와 기의 관계가 불완전한 공예 현상을 극복하고 일체성을 도모한다는 작은 시도이다. 현대 미술과 디자인의 완고한 경계에서 스스로 자기 정체성에 의문을 가진 지금의 공예로는 탈공예 시대를 앞당기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아현_回顧, 想見_콘크리트, 레진_작품 3점, 가변설치_2023
도용구_Arbitrary Universe 2 자의적 우주관 2_ 한지에 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 FRP몰드에 커버_ 80×105×45cm_2022
김지원_scar series_170×120×3cm_2022

이번 전시에 동지적 의식으로 참여한 공예가 11인의 작업에는 자연의 물질성을 탐구하고 그 기운을 수용해 공예의 현대성을 모색하려는 젊은 작가의 노력이 각별하게 배어있다. 공예의 위치 값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이 전시 하나로 공예의 원리를 재설정 한다는 것이 혹자에게는 무모하고 비생산적으로 비칠 수도 있겠으나, 결국 어느 한 지점에서 자기 역할을 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손신규_분절 split_한국산 참나무, HR 스틸에 채색_80×360×51cm_2022
박지원_untitiled, tropic movement_석기, 유약_작품 4점, 가변설치_2022
송지원_작품 11점, 가변설치
김자영_on the move_석기, 유약_200×50×25cm_2022

공예는 역사성, 지역성, 문화성, 현대성을 아우르는 고유 장르이다. 때로는 소소한 일상에 기를 불어넣어 주고, 때로는 마음수련 대상으로 예술의 추상성을 전할 것이다. 공예의 포용적 가치와 내밀한 역사성은 그 어느 장르도 모방할 수 없는 독자적 영역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예술 너머에 도가 있고 그 자리에 공예가 자리하고 있다.

손태선_소멸의 근원 Burning_재_작품 3점, 가변설치_2022
황다영_기원 祈願 起源 Kiwon(prayerorigin)_부서진 돌, 폴리스티렌, 레진, 우레탄, 스틸_2023
최수진_검은 새 Black Bird_74×24×22cm_2023
전치호_Criteria series_시멘트, 골판지_작품 2점, 가변설치_2022

갤러리 '아트스페이스3'의 초대로 열리는 『공예이기』展은 공간의 기와 공예 기가 혼연일체가 되어 사물의 이치가 선명히 전달되도록 노력한 전시이다. 무덤덤하게 서 있는 사물의 그림자에서 자유를 구가하는 젊은 공예가들의 낮은 목소리에 귀 기울여 준다면, 이번 전시의 소임은 다한 것으로 단정해 본다. ■ 육상수

Vol.20230111d | 工藝理氣 공예이기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