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idden Masterpiece part II.

더 히든 마스터피스 파트 II.展   2023_0112 ▶ 2023_0209 / 일,월,공휴일 휴관

김근태_2021-147(숨)_캔버스에 혼합재료_130×162cm_2021

초대일시 / 2023_0112_목요일_05:00pm

참여작가 김근태_김춘수_우국원_유봉상 이세현_이정웅_정해윤_홍경택

기획 / 갤러리 비케이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일,월,공휴일 휴관

갤러리 비케이 한남 Gallery BK Hannam 서울 용산구 대사관로 25 Tel. +82.(0)2.790.7079 www.gallerybk.co.kr

갤러리 비케이 이태원 Gallery BK Itaewon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42길 56 Tel. +82.(0)2.790.7079 www.gallerybk.co.kr

서울 한남동 Gallery BK는 지난 2022년 1월, 국내외 미술시장에서 방향성을 제시해온 영향력 있는 14인 거장들의 대규모 그룹전 『The Hidden Masterpiece part I.』을 기획한 바 있다. 1년 전 당시 미술계에 큰 이슈가 되었던 이 전시를 시작으로 2023년 1월, 8인의 중견 및 거장이 함께하는 『The Hidden Masterpiece part II.』를 새롭게 기획하였다. 이번 기획전에 소개되는 8인의 작가들은 국내는 물론 해외 컬렉터들에게도 사랑과 관심을 받음과 동시에 자신만의 화풍으로 견고한 미학의 세계를 알리고 있으며 이들의 활동은 한동안 침체되어 있던 국내 미술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김춘수_ULTRA-MARINE 22139_캔버스에 유채_152×150cm_2022

거대한 붉은 산수의 형태는 작가 이세현이 스스로 경험하고 인지해온 대상의 모습에 대한 감정 일반을 확장적으로 해부한 뒤 그 과정 그대로 화폭 위에 옮겨 담아낸 것이다. 자신만의 작풍으로 경험의 순간을 투영시키는 방식은 붉거나 푸른, 간혹 찬란한 색을 머금은 채 마음 속 깊은 웅장함을 선사한다. 작가 유봉상은 촘촘한 무두 못(headless pin) 사이 짙게 피어오르는 자연의 이면을 보여줌으로써 사실적 배경 설정과 객관적 세부 묘사를 더해 사색의 시간에 잠영하도록 한다. 단색화의 계보를 잇는 작가 김근태는 석분(돌가루)의 사용으로 재료의 물성을 살리고 물질적 속성에 대한 탐구를 보여준다. 그가 선보이는 화면은 깊이감을 가늠할 수 없을 정도의 켜켜이 쌓아 올려진 물감을 바탕으로 현대적 인간 군상의 의미를 전달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작가 김춘수의 울트라 마린, 단 하나의 색은 깊은 심연을 연상시키며 무언의 울림을 전달한다. 그는 선과 면의 겹을 쌓아 여러 번의 반복된 행위를 통해 유토피아에 대한 그리움과 갈망, 그리고 자연의 순수성에 대한 끝없는 동경의 의미를 담아낸다. 이렇듯 공간을 가득 채우는 각기 다른 화면들의 조용한 움직임은 거시적으로는 작가들의 견고한 경험을 탐구하게 하고 미시적으로는 그들의 오랜 시간 동안의 단계적 성찰과 사상을 간접적으로 체험하게 함으로 전달자와 체험자의 감정이 결정적인 합을 이루도록 만든다.

우국원_Bluebird_캔버스에 유채_259.1×193.9cm_2020~2
유봉상_JJ20221129_우드에 아크릴채색, 무두 못_100×150cm_2022

고요한 산수 풍경과 잔잔한 물결같은 화면 위로 묵직하고 강하게 지나가는 붓 터치, 작가 이정웅의 'stroke'의 흐름이다. 그의 붓 작업은 구상과 추상, 동양과 서양, 실제와 재현의 다양한 개념과 모습이 공존함을 보여주며 감상자에게 새로운 탐미의 기회를 제시하고 있다. 작가 정해윤이 날려 보내는 박새의 날갯짓이 시각적 파동을 불러일으키는 순간 서로 관계를 맺고 살아가는 개별의 삶이 모여 공동체를 이루는 형태로 무리 짓는 광경을 맞이하게 한다. 흐트러짐 없는 오브제의 세밀한 정확도, 화려한 이미지와 색감의 반복은 작가 홍경택의 현대인의 집착적인 욕망과 대중적인 것에 대한 자신만의 첨예한 시각과 관점을 투여한 것으로 리듬감 있는 색채의 향연을 선사한다. 아이의 순수함을 담은 듯한 이미지와 밝고 경쾌한 컬러팔레트를 보여주는 작가 우국원의 작업은 화면 위에 풀어내는 이야기가 자신의 감정으로부터 출발한다는 점과 서정적인 아름다움과 강렬하게 표출되는 의식의 흐름을 상기시킨다는 점에서 화면과 자신 사이의 교감에 얼마나 집중했는지를 보여준다.

이세현_Between Gold-021APR02_리넨에 유채, 금박_200×200cm_2021
이정웅_BRUSH_캔버스에 유채, 혼합재료_137×137cm_2022

근대 미학의 출발점이자 예술철학의 정초로 간주되는 독일의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Immanuel Kant, 1724-1804)는 예술가를 감성적 이념의 창조자로 정의하면서 예술 내에는 그 이념이 동반되어 관람자에게 전달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가 말하는 감성적 이념이란 상상력의 표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어떠한 개념이나 언어도 그 표상에 도달하여 설명하기는 어렵다. 이는 유사한 표상에 대한 전망을 열어줌으로 예술이란 경험을 통해 인지하는 것이 아닌 인간의 인식 능력과 상관없이 그 자체로 보편적이고 이해적이라는 것이다. 작품이라는 전달의 수단 자체가 관람자를 통해 명확히 이해가 되고 그 둘 사이의 합이 정의가 되는 순간이야말로 예술가가 제시하는 선험적 관념을 가장 빠르게 탐미할 수 있는 지름길이 아닐까 한다.

정해윤_Relation_acrylic on thick mulberry paper_91×117cm_2022
홍경택_서재-예언자(Library-a prophet)_ 리넨에 아크릴채색, 유채_259×194cm_2017~22

우리가 마주한 여덟 명의 작가들이 전하는 메시지는 과연 어떠한 영향을 발현하고 있는가? 각각의 작품에서 보여지는 그들의 주관적 호소는 객관적인 당위성으로 우리 감정의 유출을 이끌어낸다. 더불어 단순히 아름다운 이미지로 치부되는 것이 아닌 그 기저에는 칸트의 사상에 빗대어 그들이 작품에 불어넣은 감성적 이념과 자신들만의 성찰의 결과물이 관람자인 우리에게 전달됨으로써 결합과 화합을 이루어내는 심미적 체험을 가능케 할 것이다. ■ 갤러리 비케이

Vol.20230112a | The Hidden Masterpiece part II.展